어느 아들의 우리 아버지 이야기중에서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어느 아들의 우리 아버지 이야기중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7회 작성일 18-11-14 08:11

본문

  
 
어느 아들의 우리 아버지 이야기중에서 

아버지는 추석 선물 소주  백병이야
그리고 웃으십니다
 
작년 추석 명절 이야깁니다
아쉬움이 앞섭니다
고향 부모님께 용돈 십만원밖에 못드렸거던요

형편 때문에 돈이 적다고 말씀드렸더니 
우리 아버지 하신 말씀이
됐다 이돈도 크다 자식돈은 많이 받아야 기쁜게 아니다
 
나야 돈 있으면 좋고 없어도 좋다
마트에서 1000원주고 소주 한병 사 마시면
세상이 다 내 세상 되는데 십만원이면 소주 100병을산다
 
십만원이면 소주 백병을 사니까
세상이 백번은 내 세상이 되는데 얼마나 큰 돈이냐
아버지 말씀  돈 적다는 말씀보다 가슴에 맺힙니다
 
그날밤  우리 아버지 세상이 됐습니다
소주 한병 하시고 기분 좋아지신 우리 아버지
천상병 시인의 시" 귀천"을  좋아 하셨다더니  
오늘 그대로 읊으십니다
---               ---
   귀천<歸天>
"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새벽빛이 와 닿으면 스러지는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노을 빛 함께 단 둘이서
기슭에서 놀다가 함께 손짓하며는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나는 날
가서 아름다웠다고 말하리라
---            ----
 어느때 울아버지 기분 좋으시면
      용돈 절반뚝 짤라서
5만원을 어머니 드리셨다네요
세상 50번만  아버지 세상 되겠군요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가서 아름다웠다고 말하리라.
아버지 술드시고 좋아하신 시도 읊으시고
 
우리 아버지 아들 용돈 받으시고 
세상을 아버지 세상으로  만드셨습니다
아버지 사시는 날까지 아버지 세상 만드셔요
 
술 좋아하신 아버지  이제 사시는날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아버지 세상 만드시고 싶으시죠
 - 글 詩庭박 태훈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그리움만 쌓이네 -  노영심  작사/작곡/ 여진 ♬

다정했던 사람이여 나를 잊었나
벌써 나를 잊어 버렸나
그리움만 남겨놓고 나를 잊었나
벌써 나를 잊어버렸나

그대 지금 그 누구를 사랑하는가
굳은 약속 변해버렸나
예전에는 우린 서로 사랑했는데
이젠 맘이 변해버렸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9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2-06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9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6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3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9 09-25
61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2-08
61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2-08
61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2-08
618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2-08
61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2-08
61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2-07
61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2-07
61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2-07
61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2-06
61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2-06
61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2-06
61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2-05
61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2-05
61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2-05
61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2-05
61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2-04
61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2-04
61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2-04
61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2-04
61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2-03
61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2-03
61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2-03
61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2-03
61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2-01
61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2-01
61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12-01
61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1-30
61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1-30
61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11-29
61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1-29
6156
12월의 엽서 댓글+ 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5 11-29
61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1-28
61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1-28
61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1-28
61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1-27
61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1-27
61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1-27
61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1-26
61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1-26
61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11-24
61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1-24
61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11-23
61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1-23
61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1-22
61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11-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