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정보 : 미세먼지에 눈병 급증 안약 이렇게 쓰세요 > 삶의 지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삶의 지혜

  • HOME
  • 지혜의 향기
  • 삶의 지혜

☞ 舊. 삶의 지혜

   

☆ 삶에 도움이 되는 생활상식이나 생활의 지혜 등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 저작권 위반소지가 있는 이미지나 음악은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소스를 퍼가실 때는 게시자에게 간단한 인사말이라도 남겨주시는 센스를^^)

건강 정보 : 미세먼지에 눈병 급증 안약 이렇게 쓰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857회 작성일 16-04-23 15:09

본문

미세먼지에 눈병 급증 안약 이렇게 쓰세요








최근 황사로 인한 미세먼지가 출몰하면서 안과 질환이 급증하고 있다. 미세먼지는 호흡기뿐만 아니라 눈 건강도 해칠 수 있다. 그러나 눈에 문제가 있다고 무턱대고 안약부터 찾는 것은 금물이다. 안약에는 항히스타민제 등 다앙햔 성분이 포함돼 있어 의사의 도움없이 일반인들이 사용할 때는 주의가 필요하다. 눈병이 급증하는 봄철, 안약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자.

◆봄에 왜 눈병이 급증하나?

봄철에는 먼지, 바람, 건조한 공기 등으로 인해 눈의 건조감, 불쾌감이 나타나기 쉽다. 가장 흔한 안과질환은 알레르기성 결막염이다. 미세먼지나 화학 자극 등 환경적 요인에 의해 눈 결막에 생기는 염증이다. 가려움과 충혈, 눈부심, 이물감, 눈물의 과다분비 등이 주요 증상이다. 이럴 때 일반인이 사용할 수 있는 점안제는 항히스타민 성분 함유제, 인공눈물 등이 있다.

◆눈에 넣는 안약 바로 알기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따르면 항히스타민제는 알레르기 결막염 등의 초기 증상을 누그러뜨릴 수 있다. ‘크로모글리크산나트륨’, ‘크로몰린나트륨’, ‘레보카바스틴염산염’, ‘케토티펜푸마르산염’ 등이 주성분이다. 그러나 이런 성분은 가끔 졸리거나 진정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운전이나 기계를 조작하는 사람이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이유다. 원칙적으로 6세 미만의 어린이 및 65세 이상의 고령자는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인공눈물 사용법

인공눈물은 눈의 건조감이나 자극을 덜기 위해 사용한다. ‘포비돈’, ‘카보머’, ‘세트리미드’ 등이 주성분이다. 필요할 때 눈에 넣으면 되지만 지속적인 충혈이나 자극증상이 악화되면 사용을 중단하고 안과 전문의를 찾는 것이 좋다. 인공눈물을 사용한 다음에는 일시적으로 시력이 선명하지 않을 수 있어 운전이나 기계조작을 미루는 것이 바람직하다.

◆점안제를 올바르게 사용하려면?

점안제는 눈에 직접 한 방울씩 떨어뜨려 사용하는 안약이다. 일반 점안제를 사용할 때는 완전한 치료보다는 일시적으로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단기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증상이 개선되지 않거나 눈의 자극감, 작열감, 안구통증, 눈꺼풀 부종 등이 나타나면 즉시 사용을 중지하고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

점안 후에 눈을 감고 콧 등 옆의 눈물관(비루관)을 1분 정도 누르고 있으면 전신 흡수를 줄일 수 있다. 만약에 결막과 각막의 손상이 심하다면 2차 염증이나 세균감염이 일어났을 확률이 높다. 이때에는 전문의의 진단에 따라 항균 점안제 등의 약물 투여가 필요할 수 있다.

◆콘택트렌즈를 사용하는 경우

일단 렌즈를 뺀 후 점안한다. 보존제(벤잘코늄염화물)가 렌즈에 흡착돼 렌즈를 혼탁시킬 수 있으므로 15분 정도 후 재착용하는 것이 좋다. 두 종류 이상을 함께 사용할 경우는 약물이 흡수되는 시간이 필요하다. 또 성분 간 상호영향을 줄이기 위해 일정 간격을 두고 사용해야한다. 점안제 끝이 눈꺼풀 및 속눈썹에 닿으면 약액이 오염될 수 있다. 또 약액의 색이 변했거나 혼탁한 것은 사용하지 말아야 하며 공동으로 사용해선 안 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82건 1 페이지
삶의 지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약초 농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02 02-19
공지 약초 농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79 07-08
공지 약초 농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24 11-04
579 문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1 07-26
5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07-23
577 우상의황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3 08-27
5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30 02-19
5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5 02-17
574
생활의 지혜 댓글+ 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56 01-27
57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9 01-19
57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0 11-20
5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7 10-15
5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35 10-10
569 paul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4 09-02
568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1 07-24
567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1 07-24
566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9 07-21
565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6 07-21
5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90 07-21
563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8 07-15
562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1 07-15
561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4 07-05
560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01 07-05
559 band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4 06-24
558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2 06-22
557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4 06-22
556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4 06-17
555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3 06-17
554
궁금 댓글+ 1
사랑나누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0 06-16
553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0 06-10
552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6 06-10
55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1 05-31
550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6 05-24
549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2 05-24
548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4 05-17
547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4 05-17
546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7 05-11
545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2 05-11
544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 05-03
543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2 05-03
542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2 04-23
열람중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8 04-23
540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9 04-21
539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5 04-19
5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2 04-17
537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1 04-16
536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3 04-16
535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3 04-12
534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 04-12
533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6 04-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