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정보 : 현명한 식습관인 줄 알았는데 아닌 5가지 > 삶의 지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삶의 지혜

  • HOME
  • 지혜의 향기
  • 삶의 지혜

☞ 舊. 삶의 지혜

   

☆ 삶에 도움이 되는 생활상식이나 생활의 지혜 등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 저작권 위반소지가 있는 이미지나 음악은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소스를 퍼가실 때는 게시자에게 간단한 인사말이라도 남겨주시는 센스를^^)

건강 정보 : 현명한 식습관인 줄 알았는데 아닌 5가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719회 작성일 16-06-17 14:37

본문

현명한 식습관인 줄 알았는데 아닌 5가지










식이요법, 운동법 등 각종 건강정보가 넘쳐나는 시대다. 이처럼 정보가 많다보면 근거 없는

믿음이 보편적인 진실처럼 자리 하기도 한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많은 사람들이

진실로 믿고 있지만 사실상은 그렇지 않은 건강정보들이 있다.

 

◆밤에 먹는 음식은 무조건 나쁘다?=

저녁 8시 이후에 음식을 먹으면 살이 찌는 것은 물론 건강에도 해롭다는 믿음이 있다.

그런데 사실상 잠들기 직전 먹는 음식이 무조건 살로 가는 건 아니다. 이는 단순한 수치로

설명된다. 우리 몸은 그날 저장한 칼로리보다 더 많은 양을 소비하면 잠들기 전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

오히려 늦은 저녁 간식이 혈당 수치를 안정화시키기도 하고, 그날 활동량에 따라 컨디션을

회복하는데 도움을 주기도 한다. 단 위산역류와 수면장애 같은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는

과식은 삼가야 하고 잠들기 1~2시간 전에는 음식을 먹지 않는 편이 좋다.

 

◆밀가루 음식은 글루텐 프리?=

밀가루에 든 단백질인 글루텐을 먹으면 속이 메스껍고 설사를 하는 등 소화장애가 일어나는

사람들이 있다. '글루텐 불내증'이 있는 사람들이 그렇다. 셀리악병이 있어도 글루텐 감수성

때문에 밀가루 음식을 먹으면 속이 안 좋아진다. 이런 사람들은 글루텐이 들어있지 않은

'글루텐 프리 음식'을 먹어야 한다.

하지만 단지 글루텐 프리가 건강 트렌드라는 이유로 모든 사람이 이런 음식을 먹어야 할

필요는 없다. 글루텐을 섭취해도 문제가 없는 사람이라면 괜히 더 비싼 가격을 주고 글루텐

프리 음식을 살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또 영양학자 엘리자베스 쇼에 따르면 글루텐 프리

음식은 설탕과 지방 함량이 높은 경우들이 있으므로 성분표시를 확인하고 구입해야 한다.

 

◆탄수화물은 다이어트의 적?=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이 가장 꺼리는 영양분 중 하나가 바로 탄수화물이다. 하지만 우리

몸이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선 탄수화물이 반드시 필요하다. 특히 활동량이 많은 사람이라면

더욱 그렇다.

근육을 형성하고 체중을 감량하고 일상적인 기능을 하는데 탄수화물이 쓰이기 때문이다.

다이어트를 할 때 탄수화물이 든 음식을 피하라는 권장사항은 피자, 파스타, 빵 등의

섭취량을 줄이라는 의미다. 통곡물과 과일 등을 통해 섭취하는 건강한 탄수화물은 오히려

에너지를 보충하는 동시에 체중조절을 하는데 도움을 준다.

 

◆냉동 채소는 질이 떨어진다?=

냉동 채소가 실온의 신선한 채소보다 나쁘다는 것 역시 편견이다. 오히려 냉동 채소가 더

많은 영양분을 제공하기도 한다. 실온의 채소는 완전히 익기 전 수확하지만, 냉동 채소는

완벽하게 숙성된 다음 수확하기 때문에 오히려 더 많은 영양성분이 들어있다는 설명이다.

 

◆지방이 든 음식은 무조건 체내지방을 늘린다?=

견과류, 올리브오일, 씨앗, 생선, 아보카도 등에 든 건강한 지방은 반드시 먹어야 하는

영양소다. 지방이 든 음식은 탄수화물과 마찬가지로 다이어트의 적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이처럼 건강한 지방이 든 음식은 단백질과 식이섬유 등 또 다른 건강한 성분이 함께 들어

있어 배고픔을 막고 오히려 전체적인 하루 칼로리 섭취량을 조절하는데 도움을 준다.

진짜 조심해야 할 음식은 무지방이라고 적힌 식품이다. 이런 음식을 구매할 때는 음식

성분표시를 잘 살펴야 한다. 지방이 빠진 대신 밋밋한 맛을 채우기 위해 인공감미료를

비롯한 또 다른 자극적인 성분을 넣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댓글목록

베르사유의장미님의 댓글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님 잘 보고 가옵니다  감사드리옵니다
황홀한 무지개빛으로 알록달록하고 싱글벙글하게 잘 보내시옵소서

Total 582건 1 페이지
삶의 지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약초 농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83 02-19
공지 약초 농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23 07-08
공지 약초 농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99 11-04
579 문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07-26
5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7-23
577 우상의황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3 08-27
5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9 02-19
5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8 02-17
574
생활의 지혜 댓글+ 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0 01-27
57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0 01-19
57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4 11-20
5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8 10-15
5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72 10-10
569 paul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2 09-02
568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3 07-24
567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0 07-24
566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5 07-21
565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3 07-21
5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27 07-21
563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6 07-15
562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8 07-15
561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9 07-05
560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5 07-05
559 band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7 06-24
558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0 06-22
557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5 06-22
열람중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0 06-17
555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 06-17
554
궁금 댓글+ 1
사랑나누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0 06-16
553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2 06-10
552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3 06-10
55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4 05-31
550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8 05-24
549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1 05-24
548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8 05-17
547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 05-17
546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8 05-11
545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8 05-11
544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8 05-03
543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3 05-03
542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3 04-23
541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0 04-23
540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0 04-21
539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7 04-19
5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8 04-17
537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0 04-16
536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4 04-16
535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0 04-12
534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1 04-12
533 아기참새찌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 04-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