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부부의 건망증 > 유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유머

  •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DARCY)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노부부의 건망증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239회 작성일 18-09-26 21:39

본문





      노부부의 건망증

      엎치락뒤치락 잠 못 이는 노부부 한참을 실랑이하고 있는데
      아내가 일어나려고 하자 남편이 물었다.

      "당신, 주방에 가는 거요?"

      아내가 대답했다.

      "그래요. 그런데 그건 왜 물어요?"

      남편이 말했다.

      "그럼 오는 길에 내 부탁 좀 들어주구려.
      냉장고에 있는 아이스크림과 우유를 갖다 주겠소?
      어, 그리구
      까먹을지도 모르니께 종이에 적어서 가요"

      그러자 부인이 말했다.

      "당신은 내가 치매라도 걸린 줄 알아요?
      걱정 말아요."

      잠시 후 부인이 접시에 삶은 계란을
      그릇에 담아 가지고 들어오자 남편이 말했다.

      "고맙소.
      그런데 소금은 왜 안 가져왔소?"

      영상제작 : 동제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width="600" height="400" src="http://cfile8.uf.tistory.com/media/9988D03359CE256A1811D1"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border: 2px inset khaki; border-image: none;">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노부부의 건망증 엎치락뒤치락 잠 못 이는 노부부 한참을 실랑이하고 있는데 아내가 일어나려고 하자 남편이 물었다. "당신, 주방에 가는 거요?" 아내가 대답했다. "그래요. 그런데 그건 왜 물어요?" 남편이 말했다. "그럼 오는 길에 내 부탁 좀 들어주구려. 냉장고에 있는 아이스크림과 우유를 갖다 주겠소? 어, 그리구 까먹을지도 모르니께 종이에 적어서 가요" 그러자 부인이 말했다. "당신은 내가 치매라도 걸린 줄 알아요? 걱정 말아요." 잠시 후 부인이 접시에 삶은 계란을 그릇에 담아 가지고 들어오자 남편이 말했다. "고맙소. 그런데 소금은 왜 안 가져왔소?"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댓글목록

Total 1,025건 1 페이지
유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25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0:03
1024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2-16
1023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2-15
1022
개들의 궁금증 댓글+ 11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2-15
1021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2-15
1020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2-14
1019
거짓말 탐지기 댓글+ 25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2-14
1018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2-13
1017
심오한 컨닝 댓글+ 22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2-13
1016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2-12
1015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2-12
1014
축하 드립니다 댓글+ 13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2-12
1013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2-12
1012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2-12
1011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2-11
1010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2-11
1009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2-10
1008
지독한 건망증 댓글+ 11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12-08
1007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2-07
1006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2-06
1005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2-05
1004
할인 댓글+ 20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12-05
1003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2-04
1002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2-04
1001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2-03
1000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12-02
999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12-02
998
목에 핏대를 댓글+ 5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2-01
997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2-01
996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1-30
995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1-29
994
오씨와 이씨 댓글+ 13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1-28
993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1-27
992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1-25
991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11-24
990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11-24
989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11-22
988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11-22
987
그녀왈,..... 댓글+ 6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11-20
986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6 11-18
985
어느 식당에서 댓글+ 10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1 11-18
984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11-17
983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11-17
982
군밤 ! ! !!!" 댓글+ 6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11-16
981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1-16
980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 11-14
979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1-14
978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11-13
977
성공한 인생 댓글+ 10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11-12
976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11-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