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잘 버는 의사 > 유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유머

  •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DARCY)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돈 잘 버는 의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246회 작성일 18-09-26 21:40

본문





      돈 잘 버는 의사

      돈을 좋아하는 어느 의사가 기발한 아이디어를 냈다
      그는 병원 입구에 이렇게 간판을 달았다.

      "단돈 100만원으로 모든 병을 고쳐드립니다.
      실패할 경우 1,000만원으로 돌려 드립니다."

      한 엉큼한 사람이 1000만원 를 쉽게 벌 수 있을 거란 생각에
      방금 문을 연 이 병원에 들어갔다.

      환자, "미각을 잃었어요"
      의사 : "간호사! 22번 약을 가져와서 이 환자 분의 혀에 3방울 떨어뜨리세요"
      간호사는 의사의 말대로 했다.
      환자 : "웨~엑" 휘발유잖아요."
      의사 :"축하드립니다.
      미각이 돌아오셨네요.
      백 만원 내세요.

      짜증이 잔뜩 난채로 백만 원를 내고 갔다.
      며칠 후 그는 변장하고 다시 이 병원을 찾았다.

      환자 : "기억력을 잃어버렸어요. 아무 것도 기억나지 않아요"
      의사 : "간호사, 22번 약을 가져와서 혀에 3방울 떨어뜨리세요"
      환자 : "22번? 그거 또 휘발유잖아욧!"
      의사 : " 축하합니다!
      기억력이 되돌아왔네요.
      치료비 백만 원입니다."

      이를 악물고 돈을 냈다.
      며칠 후 그는 다시 그곳을 찾아갔다.

      환자 : "시력이 너무 약해져서 윤곽 밖에 보이질 않아요.
      의사: "안타깝게도 적합한 약이 없네요 .못 고칩니다
      1000만원으로 돌려드리겠습니다.
      이 말과 함께 의사는 천 원짜리 지페 한 장 내밀었다.
      환자 : "잠시만요. 이건 천 원 짜리 잖아요."
      의사 : "축하합니다!
      시력이 돌아왔네요!
      치료비 백 만원 되겠습니다.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a SRC=http://fileserver.cgntv.net/File1/club/RisingSun7/autumn10.swf WIDTH=600 HEIGHT=400 wmode="transparent">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돈 잘 버는 의사 돈을 좋아하는 어느 의사가 기발한 아이디어를 냈다 그는 병원 입구에 이렇게 간판을 달았다. "단돈 100만원으로 모든 병을 고쳐드립니다. 실패할 경우 1,000만원으로 돌려 드립니다." 한 엉큼한 사람이 1000만원 를 쉽게 벌 수 있을 거란 생각에 방금 문을 연 이 병원에 들어갔다. 환자, "미각을 잃었어요" 의사 : "간호사! 22번 약을 가져와서 이 환자 분의 혀에 3방울 떨어뜨리세요" 간호사는 의사의 말대로 했다. 환자 : "웨~엑" 휘발유잖아요." 의사 :"축하드립니다. 미각이 돌아오셨네요. 백 만원 내세요. 짜증이 잔뜩 난채로 백만 원를 내고 갔다. 며칠 후 그는 변장하고 다시 이 병원을 찾았다. 환자 : "기억력을 잃어버렸어요. 아무 것도 기억나지 않아요" 의사 : "간호사, 22번 약을 가져와서 혀에 3방울 떨어뜨리세요" 환자 : "22번? 그거 또 휘발유잖아욧!" 의사 : " 축하합니다! 기억력이 되돌아왔네요. 치료비 백만 원입니다." 이를 악물고 돈을 냈다. 며칠 후 그는 다시 그곳을 찾아갔다. 환자 : "시력이 너무 약해져서 윤곽 밖에 보이질 않아요. 의사: "안타깝게도 적합한 약이 없네요 .못 고칩니다 1000만원으로 돌려드리겠습니다. 이 말과 함께 의사는 천 원짜리 지페 한 장 내밀었다. 환자 : "잠시만요. 이건 천 원 짜리 잖아요." 의사 : "축하합니다! 시력이 돌아왔네요! 치료비 백 만원 되겠습니다. </ul></ul></pre></td></tr></table></center>

댓글목록

꼴통공주님의 댓글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 의사 참 똑똑하네요^^

Total 1,026건 1 페이지
유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26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20:12
1025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0:03
1024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2-16
1023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2-15
1022
개들의 궁금증 댓글+ 12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2-15
1021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2-15
1020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2-14
1019
거짓말 탐지기 댓글+ 25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2-14
1018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2-13
1017
심오한 컨닝 댓글+ 22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2-13
1016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2-12
1015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2-12
1014
축하 드립니다 댓글+ 13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2-12
1013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2-12
1012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2-12
1011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2-11
1010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2-11
1009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2-10
1008
지독한 건망증 댓글+ 11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12-08
1007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2-07
1006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2-06
1005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12-05
1004
할인 댓글+ 20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12-05
1003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2-04
1002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2-04
1001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2-03
1000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12-02
999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12-02
998
목에 핏대를 댓글+ 5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2-01
997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2-01
996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1-30
995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1-29
994
오씨와 이씨 댓글+ 13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1-28
993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1-27
992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1-25
991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11-24
990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11-24
989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11-22
988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11-22
987
그녀왈,..... 댓글+ 6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11-20
986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6 11-18
985
어느 식당에서 댓글+ 10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1 11-18
984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11-17
983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11-17
982
군밤 ! ! !!!" 댓글+ 6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11-16
981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1-16
980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 11-14
979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1-14
978 은혜와축복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11-13
977
성공한 인생 댓글+ 10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11-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