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렴에 대한 명언 모음 > 명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명언

  • HOME
  • 지혜의 향기
  • 명언

  ☞ 舊. 명언

 

 삶에 감동을 주는 선인이나 위인, 사회 저명인사의 명언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자작글은 삼가해 주시기 바라며, 단순한 JPG, PDF 또는 플래시 형태의 게시물 환영

청렴에 대한 명언 모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6회 작성일 18-09-22 03:29

본문


청렴에 대한 명언 모음

욕심이 작으면 작을수록 인생은 행복하다.
이 말은 낡았지만 결코 모든 사람이 다 안 다고는 할 수 없는 진리이다.
톨스토이

돈이 권력을 크게 흔들 수 있는 곳에서는 국가의 올바른 정치나
번영을 바랄 수 없다.
토마스 모어

청렴하면서도 능히 너그럽고, 어질면서도 결단을 잘 내리며, 총명하면서도
지나치게 살피지 않고, 가직 하면서도 바른 것에 너무 치우치지 않으면
이는 꿀을 발라도 달지 않고 해산물이더라도 짜지 않음과 같다할 것이니
이런 것이야말로 아름다운 덕이니라.
채근담

우리의 마음 속에 있는 청렴보다 더 신성한 것은 없다.
에머슨

관직을 다스릴 때에는 공평함만한 것이 없고, 재물에 임하여는
청렴함 만한 것이 없다.
충자

청렴은 목민관(牧民官)의 본무(本務)요 모든 선(善)의 근원이요
덕의 바탕이니 청렴하지 않고서는 능히 목민관이 될 수 없다.
정약용(목민심서)

참으로 청렴함에는 청렴하다는 이름조차 없으니 그런 이름을
얻으려는 것부터가 바로 그 이름만을 탐욕함이라.
참으로 큰 재주가 있는 사람은 별스러운 재주를 쓰지 않으니 교묘한
재주를 부리는 사람은 곧 졸렬함이라.
채근담

재물과 보화가 가득 차 있을지라도 언제까지나 그것을 지켜낼 수는 없다.
부귀한 지위에 만족하고 교만에 차 있으면 스스로 화를
불러들이게 될 것이다.
공을 이루고 이름을 떨쳤으면 몸을 빼는 것이 하늘의 도(道)이다.
노자

대중을 통솔하는 방법에는 오직 위엄과 신의가 있을 따름이다.
위엄은 청렴한 데서 생기고 신의는 충성된 데서 나온다.
충성되면서 청렴하기만 하면 능히 대중을 복종시킬 수 있을 것이다.
정약용

정치하는 요체는 공정과 청렴이고, 집안을 이루는 도는 검소와 근면이다.
경행록

벼슬살이하는 방법이 오직 세 가지가 있으니, 청렴과 신중과 근면이다.
이 세 가지를 알면 몸가질 바를 알게 된다.
동몽훈(童蒙訓)

탱자나무 같은 가시가 있는 곳엔 봉황 같은 훌륭한 새는 깃들이지 않는다.
대현(大賢)은 겨우 백 리 사방의 작은 땅에는 살 곳이 못되는 것이다.
현령(縣令) 왕환(王奐)이 한 말. 청렴한 사람은 오염된 사회에서는
살수가 없고 큰 인물은 작은 사회에 있지 못한다는 비유.
십팔사략

사람들은 자기의 올바른 이성과 양심을 닦기에 애쓰는 것보다
몇 천 배나 재물을 얻고자 하는 일에 머리를 쓴다.
그러나 우리의 참된 행복은 우리 자신 속에 있는 것이 소중하지
옆에 있는 물건이 소중한 것이 아니다.
쇼펜하우어

기쁨과 노여움은 마음속에 있고, 말은 입에서 나오는 것이니
신중히 하지 않으면 안 된다.
채옹 선생

그 임금을 알고자 하면 먼저 그 신하를 보고, 그 사람을 알고자 하면
그 벗을 보고, 그 아버지를 알고자 하면 먼저 그 자식을 보라.
임금이 거룩하면 그 신하가 충성스럽고, 아버지가 인자하면
그 자식이 효성스럽다.
왕량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72건 1 페이지
명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72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0-16
271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0-16
270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0-11
269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0-11
268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0-07
267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9-26
266 소짱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9-25
265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9-24
2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9-22
2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9-22
열람중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9-22
2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9-16
26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9-11
25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9-11
25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9-11
25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8-25
256
서울 하늘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5 07-09
255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7-02
254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4 06-25
253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1 06-22
252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 06-11
251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7 06-11
25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06-10
249
사랑의 열매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7 06-07
248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4 06-01
247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6-01
246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5 05-02
245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05-02
244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2 04-24
243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8 04-22
242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6 04-21
241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7 04-21
240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6 04-15
239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8 04-11
23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5 04-06
237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7 04-05
236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6 03-29
235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1 03-29
234
가정과 행복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6 03-19
233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8 03-16
232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3 03-13
231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2 03-13
230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7 03-02
229
향기로운 삶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2 03-02
228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8 02-25
227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6 02-21
226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9 02-13
225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0 02-13
224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5 01-24
223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4 01-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