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밖으로 내리는 눈 / 강인한 > 책속의 한 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책속의 한 줄

  • HOME
  • 지혜의 향기
  • 책속의 한 줄

(운영자 ; 배월선)

 

, 소설, 광고, 영화 등에서 감명깊게 본 짧은 문안, 대사 등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그림 밖으로 내리는 눈 / 강인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546회 작성일 18-02-28 12:06

본문

그림 밖으로 내리는 눈

 
 강인한

 

 

‘아무도 기다리지 않았다’

일리야 레핀의 그림 속으로 들어와 눈을 털고

낡은 외투 뼈아픈 세월을 털고

검정 모자를 벗어든 저이!

깜짝 놀란 건 의자였다, 딸꾹질처럼 피아노가 멎고

 

아무도 기다리지 않는 잿빛 시간 속으로

가뭇없이 눈이 내렸다.

 

미술관 유리창 밖으로도 먹먹한 눈이 내리고

당신은 내 곁에 앉아 있었다, 참새처럼

러시아의 눈 내린 광장에 새 발자국을 쿡쿡 찍고

백 년 전 가난한 사람들이

손 흔들며 흩어지는 모습을 우리는 보았다.

 

사랑한다는 것은

오래 쌓인 눈의 무게를 마음에 달아 저울질하며

더운 커피를 번갈아 마시는 것,

타고 온 마차를 돌려보내고

돌아가는 바퀴 소리에 옛날의 아픔을 실어 보내는 것.

 

녹기 시작한 층계에 다시 눈이 내려

서로서로 꼭 붙들고 층계를 밟는 건 즐거운 일,

반짝반짝 아르페지오로 빛나는 음악

날리는 벚꽃 사이로 한 줄씩 섞여들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8건 1 페이지
책속의 한 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8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17:20
77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2-12
76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2-06
75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1-27
74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1-25
73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1-25
72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1-23
7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1-19
70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1-15
69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1-14
68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1-14
67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1-07
66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1-07
65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1-01
64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1-01
63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0-31
6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31
61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0-22
60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10-19
59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0-16
58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0-16
57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0-16
5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9-27
5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8-25
5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 06-10
53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8 05-25
52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7 04-23
51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1 04-20
50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7 04-11
49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8 04-09
48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4 03-28
4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7 03-28
46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0 03-19
45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6 03-16
44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0 03-03
열람중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7 02-28
42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5 02-24
41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6 02-17
40 brod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8 02-12
39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0 02-08
38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3 02-06
3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8 02-05
36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6 01-30
35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7 01-26
34 magp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8 01-23
33 magp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2 01-23
32 영동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3 01-16
31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4 12-24
3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0 12-15
29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0 12-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