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사이유 궁(The palace of versailles)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1인당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베르사이유 궁(The palace of versailles)

페이지 정보

작성자 amitabu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0회 작성일 18-09-17 12:51

본문

THE PALACE OF VERSAILLES(베르사이유 궁전)

The wands of smoke are rising,
지팡이같은 연기(煙氣)들이 피어오르고 있다,

From the walls of the Bastille.
바스티유의 담으로부터.

And through the streets of Paris,
그리고 파리의 거리(距離)를 헤치고,

Runs a sense of the unreal.
비현실적(非現實的)인 존재(存在)들의 느낌이 스쳐간다.

The Kings have all departed,
왕(王)들은 모두 떠나버렸고,

There servants are nowhere.
그곳에 있던 하인(下人)들도 아무데도 없다.

We burned out their mansions,
우리는 그들의 저택(邸宅)을 불태워버렸지,

In the name of Robespierre.
로베스피에르의 이름으로.

And still we wait,
그리고 아직 우리는 기다린다,

To see the day begin.
그 날이 시작(始作)하는 것을 보겠다고.

Our time is wasting in the wind.
우리의 시간(時間)은 바람속에서 허비(虛費)되고 있다.

Wondering why,
왜 그래야하냐고,

Wondering why, it echoes,
왜 그래야하냐고,

Through the lonely palace of Versailles.
그 소리만 외로운 베르사이유의 궁전(宮殿)을 울려퍼지고 있네.

Inside the midnight councils,
심야(沈夜)의 회의실(會議室)안에서는,

The lamps are burning low.
램프가 낮게 타오르고 있다.

On you sit and talk all through the night,

당신(當身)은 앉아서 밤새도록 이야기하지만,

But there's just no place to go.
아무데도 갈 곳이 없어.

And Bonaparte is coming,
보나파르트가 오고 있다,

With his army from the south.
남쪽으로부터 그의 군대(軍隊)를 이끌고.

Marat your days are numbered.
마라, 당신이 살 날은 몇 일 안남았어.

And we live hand to mouth,
그리고 우리는 궁핍(窮乏)하게 살고 있지,

While we wait,
우리가 그날이 시작(始作)되는 걸 보겠다고,

To see the day begin.
기다리는 동안.

Our time is wasting in the wind.
우리의 시간(時間)은 바람속에 허비(虛費)되어가네.

Wondering why,
왜 그래야하냐고,

Wondering why, it echoes,
왜 그래야하냐고,

Through the lonely palace of Versailles.
그 소리만 외로운 베르사이유 궁전(宮殿)을 뚫고 울려퍼지네.

The ghost of revolution,
혁명(革命)의 원혼(怨魂)은,

Still prowls the Paris streets.
아직도 파리의 거리(距離)를 배회(徘徊)하고.
Down all the restless centuries,
온통 불안(不安)한 세기(世記)들을 거쳐내려와,

It wonders incomplete.
불완전(不完全)한 것을 이상(異常)해 하지.

It speaks inside the cheap red wine,
그것은 싸구려 붉은 포도주(葡萄酒) 속에서 말하네,

Of cafe summer nights.
여름밤 카페에서.

Its red and amber voices,
그것의 붉고 누런 목소리들은,

Call the cars at traffic lights
신호등(信號燈)에서 차(車)들을 부르지.

Why do you wait,
왜 당신은 기다리는 건가,

To see the day begin.
그 날이 시작(始作)하는 것을 보겠다고.

Your time is wasting in the wind,
당신(當身)의 시간(時間)은 바 속에서 허비(虛費)되고 있어,

Wondering why,
왜 그래야하냐고,

Wondering why, it echoes,
왜 그래야하냐고,

Through the lonely palace of Versailles.
그 소리만 외로운 베르사이유의 궁전(宮殿)을 울려퍼지고 있네.

Wondering why, it echoes,
왜 그래야하냐고,

Through the lonely palace of Versailles.
그 소리만 외로운 베르사이유 궁전(宮殿)을 울려퍼지고 있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35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352 安熙善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20:23
535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9:32
5350 安熙善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2:42
5349 성균관왕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0-22
5348 부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0-22
5347 安熙善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22
5346 安熙善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0-21
5345 安熙善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0-21
5344 安熙善3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0-20
5343 安熙善3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20
5342 安熙善3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0-19
5341 安熙善3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0-19
5340 하루비타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0-18
5339 安熙善3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0-18
5338 安熙善3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0-18
533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0-16
5336
거울 댓글+ 1
작은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0-14
5335 콘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0-15
533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0-13
533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13
5332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13
533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0-12
533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12
532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11
532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11
532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10-11
5326
2 댓글+ 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0-11
532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10
532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0-09
532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09
532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08
532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08
5320 어색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0-07
5319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04
53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0-04
53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04
5316
착각의 행복 댓글+ 2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9-30
5315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9-30
5314 Essopress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9-29
5313 Essopress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9-28
5312 주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9-28
5311 소짱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9-25
5310 소짱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9-25
5309 조정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9-24
5308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9-23
5307 탤로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9-22
5306 XvntXyndr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9-19
5305 玄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9-19
530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9-18
5303 유문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9-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