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혜 시인님의 시집 <바닷가 작은 집> 출간을 축하합니다 > 시마을가족 동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가족 동정

  • HOME
  • 시마을 광장
  • 시마을가족 동정

시마을 가족의 경조사, 수상, 승진, 개업, 문학모임 등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좋은 일에는 축하를, 궂은 일에는 따뜻한 위로를 나눠주세요^^) 

장정혜 시인님의 시집 <바닷가 작은 집> 출간을 축하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시향운영자 댓글 9건 조회 408회 작성일 18-03-19 10:30

본문

시의 향기방에서 활동하시는

장정혜 시인께서 시집 <바닷가 작은 집>을 출간하셨습니다

시집 발간을 축하드리며

독자들에게 많은 사랑 받는 시집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시인 약력]

경남 진해 출생

시인정신 신인상 등단

시인정신 문학회

오정문학회

시의 향기 회원

시집 <내 안에 내리는 비>, <나 아직 이 자리에 있습니다>, <혼자 하는 숨바꼭질> 등이 있음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8-03-23 21:20:16 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오영록님의 댓글

오영록 작성일

시인의 말


&#160;
  한국문학사에서 미당을 신(神)과 같은 존재라고 하는데도 당신은 시 한 줄을 다듬고 또 다듬어 가고 있어 아직도 나는 철이 덜 든 소년이고 문학 소년이라 하셨다고 한다. 그렇다면 나는 감히 일기에 불과한 글을 다른 사람에 내보인다는 것이 정말 부끄럽다. 여중 2학년 때 백일장에서 특선을 받았다는 그 어린 시 한편으로 문학소녀가 되었다. 황혼 길을 걷는 이의 넋두리라 생각하시고 문학소녀의 철 덜 든 글을 씁쓸하지만 읽어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제목처럼 장정혜 시인은 바닷가 작은 집을 지어 이미 혼잡한 세상에 속하였던 마음을 다 내려놓고 멀찍이 서서 자신이 살아온 삶을 관조하면서 한 땀 한 땀 손수 산수화를 수놓은 앞치마를 펼쳐놓았다. 하지만, 아무나 쉽게 따라 할 수 없는 쉬우면서도 깊이 우려낸 시심에서 지난번 [혼자 하는 숨바꼭질]에서 보여 줬듯이 장정혜시인의 오래고 깊은 펜촉이 웅숭깊다.


축하드립니다. 장정혜 시인님

김선근님의 댓글

김선근 작성일

장정혜 시인님 [바닷가 작은 집] 시집 상재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고희를 훌쩍 넘어 시를 쓴다는 것이 얼마나 아름답고 멋진 삶입니까
저는 장 시인님을 미스 장이라 부릅니다
시인님은 나이 들어가는 것이 결코 추한 것이 아니라
내면이 익어가며 아롱다롱 아름다운 색깔로 채색되어가는 것이라고
삶을 보여주십니다
쌀 속에서 뉘를 가리듯 삶을 반추하며 엮어낸 진솔한 시가 독자들에게
잔잔한 감동과 울림이 될 것입니다
오늘도 소소한 행복을 찾아 제일 예쁜 구두를 신고 어디론가
집을 나설 것입니다
장정혜 시인님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호월 안행덕님의 댓글

호월 안행덕 작성일

장정혜 시인님 [바닷가 작은 집] 시집 상재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하영순님의 댓글

하영순 작성일

장정혜 시인님 축하 드립니다
달려가서 축하 드리고 싶습니다 만

이혜우님의 댓글

이혜우 작성일

조용히 계시더니
또 한 권의 작품집을 출간하셨습니다.
대단하신 노력의 결과로 진정 축하합니다.
여러 사람의 사랑받으시기 바랍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정심 김덕성 작성일

장정혜 시인님
오랜 산고 끝에 귀한 시집 [바닷가 작은 집]을 출간허심을
찬사와 함께 큰 박수로 축하를 드립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이원문님의 댓글

이원문 작성일

시인님
이원문입니다
바닷가 작은 집
출간 축하드림니다

안국훈님의 댓글

안국훈 작성일

꽃피는 봄날에
시집 상재를 축하드립니다~^^

향일화님의 댓글

향일화 작성일

화사한 봄날에 귀한 시집을 출간하신
정정혜  시인님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많은 분들께 사랑 받는 시집이 되길
진심으로 바라며 행복한 계절 되세요~

Total 61건 1 페이지
시마을가족 동정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1 창작시운영자 182 11-08
60 창작시운영자 283 10-22
59 창작시운영자 266 10-15
58 유문호 133 09-18
57 허영숙 120 08-07
56 창작시운영자 732 07-03
55 운영위원회 172 07-09
54 허영숙 239 06-17
53 창작시운영자 1241 05-20
52 창작시운영자 424 04-18
51 운영위원회 269 04-24
50 조경희 570 04-13
49 賢松 장현수 358 03-28
열람중 시향운영자 409 03-19
47 창작시운영자 707 02-08
46 창작시운영자 1433 01-29
45 시향운영자 487 01-22
44 창작시운영자 1379 01-22
43 창작시운영자 1432 01-02
42 창작시운영자 1296 01-02
41 창작시운영자 1294 01-02
40 시향운영자 508 12-29
39 시세상운영자 1100 11-28
38 시세상운영자 1007 11-08
37 시세상운영자 750 11-06
36 시세상운영자 630 09-21
35 책벌레09 605 06-16
34 강태승 902 11-24
33 관리자 881 11-10
32 시마을동인 1357 04-18
31 운영위원회 649 07-19
30 이임영 649 06-22
29 이시향 865 05-13
28 낭송작가협회 1224 06-06
27 시마을동인 2187 11-07
26 작가시운영자 2210 06-15
25 작가시운영자 1565 04-03
24 작가시운영자 1514 12-03
23 시마을동인 1620 09-29
22 창작시운영자 965 04-28
21 창작시운영자 1550 02-27
20 창작시운영자 1740 01-01
19 창작시운영자 1404 12-30
18 창작시운영자 1855 12-02
17 창작시운영자 2077 11-22
16 조경희 1066 09-08
15 조경희 1280 06-09
14 조경희 1899 03-02
13 조경희 1558 02-03
12 작가시회 1624 11-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