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 鴻光님 시조집 "꾀꼬리 일기" 발간 > 시마을가족 동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가족 동정

  • HOME
  • 시마을 광장
  • 시마을가족 동정

시마을 가족의 경조사, 수상, 승진, 개업, 문학모임 등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좋은 일에는 축하를, 궂은 일에는 따뜻한 위로를 나눠주세요^^) 

축!! 鴻光님 시조집 "꾀꼬리 일기" 발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위원회 댓글 5건 조회 615회 작성일 17-07-19 11:34

본문


포토방에서 활동 하시며 좋은 글과 사진을 올려주시는 鴻光 송광세님께서

첫 시조집 「꾀꼬리 일기」 를 발간하셨습니다. 축하드리며

시인님의 시조집이 독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기를 기원합니다


 

 <송광세 시인 약력>

 

필명 홍광(鴻光) 1941, 청주태생

경희대교육대학원 석사, 학훈2기

스토리문학관 시조시인 등단 (2006. 5)

스토리문학관 회원, 시마을회원, 디카시마니아 회원

동인지 : 길 끝에서 만난 사람들, 꿈꾸는 도요등

송광세 화폭시조 중부매일 연재(2014. 4~2016.2)

 

 

홍광 송광세 시조시인이 일상의 소소함을 잉태한 첫 시조집 '꾀꼬리 일기'를 발간했다. 

'꾀꼬리 일기'는 시조만 실린 일반 시조집과는 큰 차이가 있다. 시조와 함께 그에 맞는 사진이 함께 수록돼 있기 때문이다. 

1941년 청주에서 태어난 송 시조시인은 대학에서 체육학과를, 대학원에서 윤리학과를 전공했다. 송 시조시인은 고교에서 체육과 윤리를 가르치고 정년퇴직한 후 2006년 스토리문학관 시조시인으로 등단해 하루도 거르지 않고 아침에 일어나 시조를 쓴 다음 나머지 일정을 시작했다고 한다. 또한 사진작가이기도 한 그는 일상속에서 아무나 포착할 수 없는 순간을 카메라에 담아 사진과 시조를 접못해 그 누구도 시도하지 못한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고 있다. 

송 시조시인은 "그동안 해왔던 작품을 한권의 책으로 발행하니 정말 뿌듯하고 기쁘다"며 "삶의 애환과 슬픔, 기쁨 등이 오롯이 담겨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우리 눈에 보이는 사물뿐만이 아니라 음악을 소재로 쓴 것도 있어 글의 소재는 무궁무진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김소월의 시 '애모'를 시조 '애모'로 함축하기도 했으며 연속화폭으로 시조와 함께 글을 쓴 '백사천의 행복'과 '꾀꼬리 일기'가 눈에 띈다. 

총 3부로 구성된 '꾀꼬리 일기'는 1부 평시조, 2부 연속화폭시조, 3부는 신연시조로 총 135점의 작품이 수록됐다. 

특히 3부에서는 6·25 65주년을 맞아 6·25에 대한 이야기만 실었다. 우리나라 역사에서 꼭 기억해야할 부분이며 한국전쟁의 의미를 되새기자는 의도에서다. 

김운기 사진작가는 "매일 사진에 알맞는 시조글을 15년간 쓰며 아름다운 세상을 작품으로 그리며 감상한다는 것이 부럽기도 하고 앞으로 더 큰 발전을 기대한다"며 책 출간을 축하했다. 

송 시조시인은 "우리 시는 단시조로 간결하고 내용의 함축성으로 10초 정도의 짧은 순간에 무한의 상상을 그려보는 맛이 멋있다"며 "앞으로도 계속 작품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증부일보에서 발췌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7-08-14 18:08:41 포토에세이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물가에아이 작성일

鴻光님~!!
시조집 출간 축하 드립니다~!!

건강 하시게 여름 잘 지내시길요~!!

산그리고江님의 댓글

산그리고江 작성일

축하드립니다

엔들님의 댓글

엔들 작성일

시조집 출간 축하 드립니다 ^^*

숙영님의 댓글

숙영 작성일

축하드립니다ㅡ
서점에서 구해 볼게요ㅡㅎ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물가에아이 작성일

鴻光선배님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일부러 찿아오셔서 직접 싸인 까지 주셔서 영광이였습니다
늘 건강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빕니다

Total 58건 1 페이지
시마을가족 동정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8 유문호 51 09-18
57 허영숙 76 08-07
56 창작시운영자 681 07-03
55 운영위원회 95 07-09
54 허영숙 204 06-17
53 창작시운영자 1201 05-20
52 창작시운영자 383 04-18
51 운영위원회 230 04-24
50 조경희 520 04-13
49 賢松 장현수 258 03-28
48 시향운영자 367 03-19
47 창작시운영자 634 02-08
46 창작시운영자 1400 01-29
45 시향운영자 444 01-22
44 창작시운영자 1322 01-22
43 창작시운영자 1396 01-02
42 창작시운영자 1257 01-02
41 창작시운영자 1263 01-02
40 시향운영자 477 12-29
39 시세상운영자 1063 11-28
38 시세상운영자 975 11-08
37 시세상운영자 705 11-06
36 시세상운영자 603 09-21
35 책벌레09 581 06-16
34 강태승 875 11-24
33 관리자 850 11-10
32 시마을동인 1329 04-18
열람중 운영위원회 616 07-19
30 이임영 624 06-22
29 이시향 836 05-13
28 낭송작가협회 1190 06-06
27 시마을동인 2141 11-07
26 작가시운영자 2185 06-15
25 작가시운영자 1531 04-03
24 작가시운영자 1471 12-03
23 시마을동인 1583 09-29
22 창작시운영자 937 04-28
21 창작시운영자 1517 02-27
20 창작시운영자 1700 01-01
19 창작시운영자 1369 12-30
18 창작시운영자 1827 12-02
17 창작시운영자 2048 11-22
16 조경희 1031 09-08
15 조경희 1244 06-09
14 조경희 1861 03-02
13 조경희 1525 02-03
12 작가시회 1591 11-18
11 작가시회 1170 11-06
10 작가시회 1387 07-29
9 작가시회 1806 07-0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