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8-11 09:38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23  

바람의 사거리

 

박은석

 

 

이 도시의 가장 오래된 신호등은

우람한 은행나무다

파란 바람은 쉽게 방향을 꺾지도 꺼지지도 않는다.

느리고 여유 있는 보행자들을 내려다보거나

색칠 벗겨진 벤치나 슬하에 두고 있다

방향 모자라는 바람들은 저곳에서

간단히 분류되어 사방으로 빠져나간다.

가지를 뻗고 있는 이유도

바람을 안내하기 위해서이다

 

집 나온 들뜬 꽃바람을 며칠 붙잡아 두고

꽃잎을 열고 그 자리에 열매를 넣는다

바람이 무거워질 때

우주의 계절이 바뀐다.

 

황색 점멸등도 없이 노란불이 켜지기 시작한다.

그때쯤 바람은 서쪽으로 방향을 틀고

서쪽엔 헤어진 애인이 있고

소소한 소인이 찍힌 기억들이 있다

누구는 이 신호등 밑에서 손을 놓거나

혹은 손을 맞잡고 지나가기도 한다.

봄에서 가을까지 바람의 통행량은 자주 바뀐다.

여름엔 남풍으로 방향 틀더니

가을이 되면 서풍으로 튼다.

 

지금은 앙상한 점멸의 시간이다

바람의 사거리에서 엉키는 것은 방향들이다

경적도 없이 고요하게 엉킨다.

다만 사람들만 우주를 움켜쥐고

어디론가 떠나가고 있다.

 

 

 

박은석 사진흑백.JPG

광주출생

2015<부산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


LA스타일 17-08-17 14:50
 
잘 보고 갑니다.. 건필하셔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0702
1090 물방울 속으로 / 손진은 관리자 10:24 40
1089 가묘에 몸 대신 울음을 눕히고 / 주영헌 관리자 10:23 30
1088 서술의 방식 / 심강우 관리자 12-13 100
1087 연어의 귀소 / 권도중 관리자 12-13 88
1086 가난한 연인 / 박정원 관리자 12-11 329
1085 사막에서 잠들다 / 안차애 관리자 12-11 232
1084 복서2 / 박후기 관리자 12-07 365
1083 긍휼 / 성동혁 관리자 12-07 351
1082 직벽 / 김언희 관리자 12-06 384
1081 이마 / 신미나 관리자 12-06 373
1080 벤치 / 문성해 관리자 12-05 443
1079 몸의 집 / 최서진 관리자 12-05 350
1078 웨이터 / 권혁웅 (1) 관리자 12-04 411
1077 당신의 리듬 / 홍일표 (1) 관리자 12-04 409
1076 입술 / 김경후 (1) 관리자 12-01 573
1075 알뜰 함박눈 총판 / 박형권 (1) 관리자 12-01 511
1074 그림 3, 4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 정익진 (1) 관리자 11-30 462
1073 분홍에 가시가 자란다 / 정재분 (1) 관리자 11-30 469
1072 혼잣말, 그 다음 / 함성호 (1) 관리자 11-28 715
1071 보라에 대하여 / 서안나 (1) 관리자 11-28 586
1070 집 / 이선영 (1) 관리자 11-27 648
1069 천돌이라는 곳 / 정끝별 관리자 11-27 574
1068 울타리 / 조말선 관리자 11-24 853
1067 물고기 풍경 / 윤의섭 (1) 관리자 11-24 694
1066 커피 볶는 시간 / 유정이 (1) 관리자 11-23 747
1065 반구대 암각화 / 한국현 (1) 관리자 11-23 612
1064 낙과 / 이덕규 (1) 관리자 11-22 807
1063 시간에 기대어 / 고재종 (1) 관리자 11-22 804
1062 저공비행 / 최형심 관리자 11-21 720
1061 포크송 / 강성은 (1) 관리자 11-21 668
1060 고래가 되는 꿈 / 신동옥 (1) 관리자 11-20 774
1059 야수의 세계 / 서윤후 (1) 관리자 11-20 697
1058 만월 / 송종규 (1) 관리자 11-16 1050
1057 흐린 날의 귀가 / 조 은 (1) 관리자 11-16 967
1056 푸르고 창백하고 연약한 / 조용미 (1) 관리자 11-15 974
1055 耳鳴 / 나희덕 (1) 관리자 11-15 957
1054 검은 징소리 / 장옥관 (1) 관리자 11-14 925
1053 모레이가 물고기를 셉니다 / 김지녀 (1) 관리자 11-14 858
1052 발의 본분 / 조경희 (1) 관리자 11-13 962
1051 실내악 / 정재학 (1) 관리자 11-13 867
1050 별이 우리의 가슴을 흐른다면 / 이근화 관리자 11-10 1324
1049 바람 조율사 / 김유석 관리자 11-10 1074
1048 폭풍 속의 고아들 / 리 산 관리자 11-09 1067
1047 구름의 산수 / 강인한 관리자 11-09 1110
1046 문장리 / 이상인 관리자 11-08 1034
1045 곤계란 / 최금진 관리자 11-08 998
1044 비파나무 / 이경교 관리자 11-07 1108
1043 살구나무 당나귀 / 송진권 관리자 11-07 1079
1042 계단이 오면 / 심언주 관리자 11-06 1115
1041 꼬리 없는 사과 / 이화은 관리자 11-06 108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