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8-29 11:0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264  

멸실환처럼

 

김신용

 

 

    1

  처마 끝에 맺힌 빗방울이 떨어지고 난 뒤, 다음 빗방울이 매달린다. 지금 떨어진 빗방울은 어디로 갔을까? 의문도 의구심도 없이, 빗방울이 매달려 반짝인다. 떨어질 때를 기다리며 눈을 빛낸다. 먼저 매달렸던 빗방울이 떨어진 자리, 빗방울이 사라져 버렸는데도, 사라진 자리, 또 다른 빗방울이 떨어져 내린다. 마치 그 자리가 요람인 듯 흔들의자라도 되는 듯, 그렇게 떨어져 내려 사라진다. 자신이 빗방울이었던 모든 흔적을 지운 채 사라진다. 자신이 더 큰 빗방울이 되었다는 듯이, 더 큰 빗방울이 되어 흐르고 있다는 듯이, 저기, 처마 끝에 매달린 빗방울은 빛난다. 멸실환, 멸실환처럼 지워지면서 빛난다. 이것은 결코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는 듯이, 더 큰 자기 자신으로 만나고 있다는 듯이

 

  그렇게 지워진 자리가 하나의 완성이라는 듯이.

 

 

  2

  그래, 물방울의 종족은 물방울뿐이다

  물방울의 家系도 물방울로만 이루어져 있다

  마치 물방울은 물방울만 낳는 유전자를 가졌다는 듯이

  유사 이래, 오로지 한 핏줄 한 얼굴들뿐이다

  혹시 물방울은 물방울로만 남아야 한다는 모종의 음모가 있었던 것처럼

  물방울의 母系에서 고리 하나를 빼버린 것처럼

  그러니까…… 물방울에서 다른 물방울로 진화할 수 없도록

  자자손손 물방울은 오로지 물방울로만 남아야 하는 것처럼

 

 

  3

  그런데 저기 봐, 웬 사람 하나가 손에 커다란 확대경을 들고 홀로 숲을 헤매고 있다. 풀벌레 소리 하나

풀잎을 스쳐가는 바람 소리 하나 놓치지 않으려는 듯

  구부정히 허리를 굽힌 채

  자신이 무슨 어쿠스틱 음향 채집가라도 된다는 듯이

 

  그런 자신이 물방울이 낳은 물방울의 자손인지도 모르고

 

  그것이 이 시대의 멸실환인지도 모르고

 

- 시와 경계2017년 여름호

 




PYH2017040618830000501_P2_20170406104408065.jpg

1945년 부산 출생

1988현대시사상으로 등단

시집으로 버려진 사람들』 『개 같은 날들의 기록』 『몽유 속을 걷다

환상통』 『도장골 시편』 『바자울에 기대다』 『잉어

장편소설 달은 어디에 있나 1,2』 『기계 앵무새』 『새를 아세요?

2005년 제7회 천상병문학상, 2006년 제6회 노작문학상,

2013년 제6회 시인광장문학상, 고양행주문학상

제1회 한유성문학상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40145
1326 발해로 가는 저녁 / 정윤천 관리자 08-20 66
1325 천적 / 김학중 관리자 08-20 80
1324 딱새의 작은 고추 / 김상미 관리자 08-16 349
1323 자정의 심리학자 / 최서진 관리자 08-16 243
1322 뿌리의 생각 / 최금진 관리자 08-14 377
1321 악몽은 밤에 더 번성하죠 / 장석주 관리자 08-14 240
1320 코너 / 정영효 관리자 08-10 347
1319 늪의 입구 / 연왕모 관리자 08-10 318
1318 소라껍질 모텔 / 김효은 관리자 08-08 360
1317 5호선 / 나기철 관리자 08-08 335
1316 닫힌 문 / 백우선 관리자 08-07 403
1315 문어탕 / 김상미 관리자 08-07 279
1314 가정의 행복 / 김 안 관리자 08-06 385
1313 오이에 대한 오해 / 이용헌 관리자 08-06 289
1312 아름다움에 대하여 / 윤제림 관리자 08-03 612
1311 젖다 / 마경덕 관리자 08-03 482
1310 푸른 용수철 / 박현수 관리자 08-02 404
1309 의자들 / 이명윤 관리자 08-02 439
1308 밤 속의 길 / 김해자 관리자 08-01 488
1307 핑크 / 임혜신 관리자 08-01 427
1306 불가능한 호 / 박장호 관리자 07-31 370
1305 햇살 통조림 / 이향지 관리자 07-31 377
1304 사랑의 출처 / 이병률 관리자 07-30 604
1303 낚시터 여자 / 이영광 관리자 07-30 465
1302 측은하고, 반갑고 / 한영옥 관리자 07-27 659
1301 뒤늦게 열어본 서랍 / 최예슬 관리자 07-27 603
1300 총잡이 / 이동호 관리자 07-26 512
1299 가을에 핀 배꽃 / 이만구 관리자 07-26 664
1298 순간의 꽃 / 김용두 관리자 07-24 875
1297 적산가옥 / 신미나 관리자 07-24 609
1296 별을 지나서 / 김영미 관리자 07-23 810
1295 비 개인 날의 오후 / 박미숙 관리자 07-23 700
1294 기상예보 / 김백겸 관리자 07-19 897
1293 모란 / 윤진화 관리자 07-19 885
1292 액자 속 액자 / 한정원 관리자 07-17 898
1291 나는 대기가 불안정한 구름 / 장승진 관리자 07-17 792
1290 드레스 코드 / 박종인 관리자 07-16 759
1289 거미박물관 / 박설희 관리자 07-16 704
1288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 류미야 관리자 07-13 1168
1287 별빛 한 짐 / 이원규 관리자 07-13 1042
1286 넙치 / 박성현 관리자 07-12 870
1285 먼지벌레 / 신혜정 관리자 07-12 873
1284 맹점의 각도 / 한성례 관리자 07-11 901
1283 적막 한 채 / 나병춘 관리자 07-11 890
1282 신도. 시도. 모도. / 이 권 관리자 07-10 912
1281 바람의 사어 / 이철우 관리자 07-10 991
1280 안옹근씨를 찾습니다 / 정 호 관리자 07-09 889
1279 풀잎 사랑 / 윤여옥 관리자 07-09 1180
1278 푸른 눈썹의 서(書) / 조경희 관리자 07-06 1113
1277 배낭이 커야 해 / 박형권 관리자 07-06 105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