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8-29 11:0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125  

멸실환처럼

 

김신용

 

 

    1

  처마 끝에 맺힌 빗방울이 떨어지고 난 뒤, 다음 빗방울이 매달린다. 지금 떨어진 빗방울은 어디로 갔을까? 의문도 의구심도 없이, 빗방울이 매달려 반짝인다. 떨어질 때를 기다리며 눈을 빛낸다. 먼저 매달렸던 빗방울이 떨어진 자리, 빗방울이 사라져 버렸는데도, 사라진 자리, 또 다른 빗방울이 떨어져 내린다. 마치 그 자리가 요람인 듯 흔들의자라도 되는 듯, 그렇게 떨어져 내려 사라진다. 자신이 빗방울이었던 모든 흔적을 지운 채 사라진다. 자신이 더 큰 빗방울이 되었다는 듯이, 더 큰 빗방울이 되어 흐르고 있다는 듯이, 저기, 처마 끝에 매달린 빗방울은 빛난다. 멸실환, 멸실환처럼 지워지면서 빛난다. 이것은 결코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는 듯이, 더 큰 자기 자신으로 만나고 있다는 듯이

 

  그렇게 지워진 자리가 하나의 완성이라는 듯이.

 

 

  2

  그래, 물방울의 종족은 물방울뿐이다

  물방울의 家系도 물방울로만 이루어져 있다

  마치 물방울은 물방울만 낳는 유전자를 가졌다는 듯이

  유사 이래, 오로지 한 핏줄 한 얼굴들뿐이다

  혹시 물방울은 물방울로만 남아야 한다는 모종의 음모가 있었던 것처럼

  물방울의 母系에서 고리 하나를 빼버린 것처럼

  그러니까…… 물방울에서 다른 물방울로 진화할 수 없도록

  자자손손 물방울은 오로지 물방울로만 남아야 하는 것처럼

 

 

  3

  그런데 저기 봐, 웬 사람 하나가 손에 커다란 확대경을 들고 홀로 숲을 헤매고 있다. 풀벌레 소리 하나

풀잎을 스쳐가는 바람 소리 하나 놓치지 않으려는 듯

  구부정히 허리를 굽힌 채

  자신이 무슨 어쿠스틱 음향 채집가라도 된다는 듯이

 

  그런 자신이 물방울이 낳은 물방울의 자손인지도 모르고

 

  그것이 이 시대의 멸실환인지도 모르고

 

- 시와 경계2017년 여름호

 




PYH2017040618830000501_P2_20170406104408065.jpg

1945년 부산 출생

1988현대시사상으로 등단

시집으로 버려진 사람들』 『개 같은 날들의 기록』 『몽유 속을 걷다

환상통』 『도장골 시편』 『바자울에 기대다』 『잉어

장편소설 달은 어디에 있나 1,2』 『기계 앵무새』 『새를 아세요?

2005년 제7회 천상병문학상, 2006년 제6회 노작문학상,

2013년 제6회 시인광장문학상, 고양행주문학상

제1회 한유성문학상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6537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396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307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380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333
1208 벚꽃 십리 / 손순미 관리자 04-17 479
1207 동백꽃이 떨어지는 이유 / 심강우 관리자 04-17 351
1206 그런 저녁 / 박제영 관리자 04-16 457
1205 몽골 편지 / 안상학 관리자 04-16 352
1204 꽃의 권력 / 고재종 관리자 04-13 669
1203 표변 / 이화영 관리자 04-13 495
1202 농담이라는 애인 / 조유리 관리자 04-12 580
1201 어린 나뭇잎에게 / 이수익 관리자 04-12 595
1200 나미브 사막에서 / 장승규 관리자 04-11 532
1199 맷집 / 박승류 관리자 04-11 504
1198 별천지 / 이소현 관리자 04-10 647
1197 진달래 / 윤제림 관리자 04-10 727
1196 오래된 연인 / 최기순 관리자 04-09 714
1195 봄꽃 천 원 / 김수우 관리자 04-09 721
1194 바늘 / 이승리 관리자 04-09 674
1193 B플랫 단조의 골목 / 김예하 관리자 04-05 715
1192 산수유 피는 마을 / 이 강 관리자 04-05 719
1191 산수유나무 / 이선영 관리자 04-04 707
1190 꽃의 자세 / 김정수 관리자 04-04 740
1189 연두의 저녁 / 박완호 관리자 04-03 704
1188 그때가 세상은 봄이다 / 김신영 관리자 04-03 770
1187 목련 / 심언주 관리자 04-02 849
1186 낯선 집 / 배창환 관리자 04-02 613
1185 망설임, 그 푸른 역 / 김왕노 관리자 03-30 870
1184 꽃, 무화과나무를 찾아서 / 이성목 관리자 03-30 736
1183 분홍 분홍 / 김혜영 관리자 03-29 883
1182 고마운 일 / 윤 효 관리자 03-29 872
1181 소만 / 조 정 관리자 03-27 862
1180 꽃 / 서영식 관리자 03-27 1096
1179 두 번 쓸쓸한 전화 / 한명희 관리자 03-22 1252
1178 피는 꽃 / 한혜영 관리자 03-22 1366
1177 툭, 건드려주었다 / 이상인 관리자 03-20 1258
1176 파국 / 윤지영 관리자 03-20 1062
1175 빈 집 / 박진성 관리자 03-19 1264
1174 너의 귓속은 겨울 / 남궁선 관리자 03-19 1027
1173 봄비의 저녁 / 박주택 관리자 03-15 1721
1172 옛날 애인 / 유안진 관리자 03-15 1424
1171 봄이 오는 뚝길을 걸으며 / 윤석산 관리자 03-14 1470
1170 저녁 7시, 소극 / 윤예영 관리자 03-14 1185
1169 사막의 잠 / 진해령 관리자 03-13 1237
1168 퀘이사 / 양해기 관리자 03-13 1082
1167 돼지 / 곽해룡 관리자 03-06 1886
1166 호명 / 강영환 관리자 03-05 1586
1165 버찌는 버찌다 / 김 륭 관리자 03-05 1437
1164 소들은 다 어디로 갔나 / 이동재 관리자 03-02 1821
1163 다시 나만 남았다 / 이생진 관리자 03-02 190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