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9-08 13:57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083  

지금 우리가 바꾼다

 

유수연

 

 

  어제는 해변에서 모래성을 쌓았고 이제는 무너지지 않을 우리의

성문으로 나는 깃발을 들고 너는 북을 치며 간다

 

  승패 없는 긴 전쟁을 향해 다 하는 사랑을 수통에 채우고 손을

마주 잡는 사람 홀로 춤을 추는 사람과 같이

 

  지옥으로

  예쁜 악마들과 함께

 

  빗물에 검게 물든 흰 양말 끌어당기며 신발 뒤축에 쓸려 나오는

피처럼 물들자 물들자 자목련이 수놓아진 나의 이불까지

 

  우리는 길 위에서 가능하다 아니야 아니야 왜 우리는 막혀 있는

거야 우리는 가능한 거니? 우리 멀어지는 골목인 거니?

 

  아니 우리는 우리의 쓰임을 남에게 맡기지 않기로 했지

  나는 깃발을 들고 너는 내 등을 하염없이 치고

 

  창밖으로 손을 흔들어 주는 사람과

  양팔을 벌리고 있는 저 사람

 

  저것은 인사일까요?

  거미도 거미줄에 걸리는 거 그거, 아세요.

 

  우리가 만든 드림캐처에

  천사는 오래 걸려 있으라고 해

 

  우리는 우리의 사랑을 남에게 빌지 않기로 했지 너는 울적했

지만 우리가 사라진다고 세상이 사라지는 것도 아니라고 너는

한동안 자두빛 하늘을 바라보며 많은 사람 속에서

 

  왼쪽으로 흐르는 눈물과 오른쪽으로 흐르는 눈물을. 슬플 때와

기쁠 때 흐르는 눈물의 차이를. 거울을 보며 이쪽이 왼쪽인가 왼손

을 들어 확인한다는 너를 보면서

 

  기쁜 방향으로

  예쁜 눈동자와 함께

 

  개들이 목줄에 난 상처를 서로 핥아주다 서로의 항문을 쫓아

개들이 사랑하고 무지개 색깔 아이스크림처럼 알록달록한 옷을

입은 채 녹아내리는 서로의 손을 잡고 우리는

 

  펄럭이는 물집과 물집을 헐어내며 열어둔 성문을 향해 돛을 펴고

간다 나의 배에서 목수들이 우리를 부부처럼 조각한 목각 인형을

선물로 주고 먼 훗날 우리의 친구들이 그 앞에서 기도할 수 있기를.

 

  다시 만난 세계에서

  노래를 부른다

 

  나는 깃발을 들고, 나는 깃발을 들고, 나는 깃발을 들고 계속 가니

내 어깨에 손을 얹고 너는 잠깐 조용하다

 

- 월간 시인동네(2017. 9월호)에서

 

 


유수연시인.jpg

 

1994년 강원도 춘천 출생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2487
1126 죽은 파도에 관한 에필로그 / 전비담 관리자 01-22 90
1125 가볍고 가벼운 / 김 령 관리자 01-22 81
1124 수유역에서 / 장옥근 관리자 01-19 304
1123 다른 교실 / 서동균 관리자 01-19 235
1122 문지방을 넘다 / 임성용 관리자 01-18 327
1121 밤 산책 / 이정민 관리자 01-18 295
1120 헌 돈이 부푸는 이유 / 채향옥 관리자 01-17 322
1119 짐 / 유행두 관리자 01-17 284
1118 캄캄절벽이 환하다 / 채재순 (1) 관리자 01-16 385
1117 더 작은 입자보다 조그만 / 진수미 관리자 01-16 339
1116 문득, 이 따뜻한 / 류현승 관리자 01-15 463
1115 내 안의 내원궁 / 김판용 관리자 01-15 353
1114 작금바다를 지나며 / 이은봉 관리자 01-12 546
1113 자오선 / 한성례 관리자 01-12 457
1112 오리의 탁란 / 강희안 관리자 01-11 497
1111 포옹 / 이기성 관리자 01-11 533
1110 꽃나무 곁에서 시 쓰기 / 양현주 관리자 01-09 680
1109 개밥바라기 / 김종태 관리자 01-09 537
1108 마음의 문신 / 정공량 관리자 01-08 602
1107 화장터 고양이 / 이승리 관리자 01-08 586
1106 바람이 불면 돌아갈 수 있다 / 이일림 관리자 01-05 847
1105 생강나무 발목을 적시는 물소리 / 강상윤 관리자 01-05 658
1104 그릇 / 오세영 관리자 01-04 768
1103 화엄 새벽 / 박제천 관리자 01-04 674
1102 향기 / 윤의섭 관리자 01-03 800
1101 미장센 / 송 진 관리자 01-03 682
1100 새해 첫 기적 / 반칠환 관리자 12-29 1157
1099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 도종환 관리자 12-29 1083
1098 풍천장어 / 이지호 관리자 12-27 926
1097 척 / 윤준경 관리자 12-27 893
1096 바퀴의 근성 / 이기와 관리자 12-26 962
1095 전신마취 / 김희업 관리자 12-26 893
1094 그 저녁의 강물 / 서양원 관리자 12-18 1612
1093 12월 / 최대희 (1) 관리자 12-18 1418
1092 돌사람 / 이 안 관리자 12-15 1300
1091 이상한 족속들 / 이시경 관리자 12-15 1184
1090 물방울 속으로 / 손진은 관리자 12-14 1239
1089 가묘에 몸 대신 울음을 눕히고 / 주영헌 관리자 12-14 1058
1088 서술의 방식 / 심강우 관리자 12-13 1100
1087 연어의 귀소 / 권도중 관리자 12-13 1064
1086 가난한 연인 / 박정원 관리자 12-11 1413
1085 사막에서 잠들다 / 안차애 관리자 12-11 1203
1084 복서2 / 박후기 관리자 12-07 1271
1083 긍휼 / 성동혁 관리자 12-07 1320
1082 직벽 / 김언희 관리자 12-06 1309
1081 이마 / 신미나 관리자 12-06 1311
1080 벤치 / 문성해 관리자 12-05 1427
1079 몸의 집 / 최서진 관리자 12-05 1284
1078 웨이터 / 권혁웅 (1) 관리자 12-04 1344
1077 당신의 리듬 / 홍일표 (1) 관리자 12-04 138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