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9-22 14:17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44  

그 많던 귀신은 다 어디로 갔을까

 

 곽효환

 

 

   섬섬한 별들만이 지키는 밤 

   사랑채에서 마당 건너 뒷간까지는 

   수많은 귀신들이 첩첩이 에워싸고 있었다 

   깊은 밤 혹여 잠에서 깨기라도 하면 

   새까만 어둠 속에 득실거리는 

   더 새까만 귀신들 때문에 

   창호지를 바른 덧문을 차마 열고 나갈 수 없었다 

   대청 들보 위에는 성주신 부엌에는 조앙신 변소에는 

측간신 그리고 담장 밖에는 외눈 부릅뜬 외발 달린 

도깨비들…… 

   숨죽이며 가득 찬 오줌보를 움켜쥐고 참던 나는 

   발을 동동 구르다 끝내 울음을 터뜨려 

   잠든 할아버지를 깨우곤 했다 

   문틀 위에는 문신이 파수를 서고,지붕 위에서는 

바래기기와귀신이 망을 보고, 어스름밤 골목에서는

달걀귀신이 아이들의 귀갓길을 쫓고,뒷산 묘지에는

소복 입은 처녀귀신이, 더 먼 산에는 꼬리 아홉 달린

여우가 사람으로 둔갑한다는…… 

   우리가 사는 곳 가는 곳 어디에나 드글거리던 

   깜깜했으나 해맑게 흥성대던 그때 

   그 많던 귀신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수만 킬로미터 밖 위성사진에서도 

   밝게 빛나 환하기만 한 밤 풍경을 벗어나 

   아이와 함께 돌담을 따라 난 고샅길을 걸으며 

   밤하늘에 뜬 별들을 헤아리는데 

   내가 받았고 다시 내 아이에게 건네줄 

   마을 가득했던 몸서리치는 무서움은 

   눈망울에 가득 찼던 호기심은 

   그 꿈은 다 어디로 숨었을까 

 

 

-시인수첩2017년 가을호에서

 

 

곽효환 시인.jpg

 

건국대학교와 언론홍보대학원 졸업. 고려대학교 문학박사

1996<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 2002년 계간 시평등단

시집으로인디오 여인지도에 없는 집』『슬픔의 뼈대너는 내게 너무 깊이 들어왔다

11회 애지문학상, 14회 유심작품상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7636
1026 나비잠 / 문성해 관리자 10-21 178
1025 수련 물들다 / 유종인 관리자 10-21 144
1024 미래 상가 / 김상혁 관리자 10-19 257
1023 비의 일요일 / 김경인 관리자 10-19 256
1022 붉은빛의 거처 / 이병일 관리자 10-18 297
1021 어깨로부터 봄까지 / 김중일 관리자 10-18 250
1020 이마 / 허은실 관리자 10-16 348
1019 달랑, 달랑달랑 / 최찬용 관리자 10-16 295
1018 죽음의 춤 / 윤정구 관리자 10-11 498
1017 담쟁이 / 배영옥 관리자 10-11 492
1016 서른을 훌쩍 넘어 아이스크림 / 서효인 관리자 10-10 351
1015 이상한 나라의 게이트 / 문순영 관리자 10-10 300
1014 토종닭 연구소 / 장경린 관리자 09-28 886
1013 소주 한 병이 공짜 / 임희구 관리자 09-28 855
1012 낯선 선물 / 이선욱 관리자 09-25 1040
1011 물속의 계단 / 이기홍 관리자 09-25 863
1010 그 많던 귀신은 다 어디로 갔을까 / 곽효환 관리자 09-22 945
1009 금요일 / 유희경 관리자 09-22 971
1008 돼지가 웃었다 / 구재기 관리자 09-21 908
1007 소소한 운세 / 이선이 관리자 09-21 914
1006 너무 멀어 / 김완수 관리자 09-20 997
1005 진실게임 / 박상수 관리자 09-20 816
1004 진열장의 내력 / 임경섭 관리자 09-15 1102
1003 통조림은 유통기한이 문제다 / 이영수 관리자 09-15 988
1002 미움의 힘 / 정낙추 관리자 09-14 1146
1001 황혼 / 정남식 관리자 09-14 1190
1000 숟가락 / 김 륭 관리자 09-13 1149
999 달은 열기구로 떠서 / 김효은 관리자 09-13 995
998 하얀 나무 / 김신영 관리자 09-12 1136
997 외상값 갚는 날 / 김회권 관리자 09-12 1124
996 당신의 11월 / 김병호 관리자 09-08 1392
995 지금 우리가 바꾼다 / 유수연 관리자 09-08 1248
994 이별 / 이채영 관리자 09-07 1362
993 새처럼 앉다 / 임정옥 관리자 09-07 1320
992 천원역 / 이애경 관리자 09-06 1221
991 나를 기다리며 / 이윤설 관리자 09-06 1304
990 길 위에서 / 김해화 관리자 09-05 1420
989 스물 네 살의 바다 / 김정란 관리자 09-05 1210
988 온양온천역 왼편 호박다방 / 남궁선 (1) 관리자 09-04 1244
987 에스컬레이터의 기법 / 김희업 관리자 09-04 1196
986 생가 / 김정환 (1) 관리자 08-31 1547
985 둘의 언어 / 김준현 (2) 관리자 08-31 1530
984 숲에서 보낸 편지 6 / 김기홍 (1) 관리자 08-30 1577
983 무반주 / 김 윤 (2) 관리자 08-30 1395
982 滴 / 김신용 관리자 08-29 1366
981 간절하게 / 김수열 관리자 08-29 1453
980 제조업입니다 / 송기영 (1) 관리자 08-28 1383
979 때가 되었다 / 박판식 관리자 08-28 1418
978 결빙의 아버지 / 이수익 관리자 08-25 1688
977 풋사과의 비밀 / 이만섭 관리자 08-25 16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