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11-07 09:0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09  

 

살구나무 당나귀

  

   송진권

 

 

사실 살구나무라고 이렇게 허물어져가는 블록담 아래

고삐매어 있는 게 좋은 건 아니었다

푸르르릉 콧물 튕기며 사방 흙먼지 일구며 달려 나가고 싶었지만

처마 밑까지 수북한 폐지나 마대자루 안의 유리병과 헌옷가지

한 쪽 바퀴가 펑크 난 리어카와 시래기 타래를 비집고 나오는

그 얼굴을 보면 차마 못할 짓이었다

사실 살구나무도 조팝꽃 한 가지 머리에 꽂고

갈기와 꼬리털 촘촘 땋고 그 끝마다 작은 방울을 단

축제일의 반바지를 입은 당나귀들이 부럽지 않은 건 아니었지만

아침마다 앓는 소리와 기침소리를 듣는 게 신물 나기도 했지만

작년 돌아가신 할아버지를 생각하면 그럴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

이렇게 빨랫줄에 둥치 패이며 묶여 있지만

벼르고 벼르던 그 당나귀처럼

누런 달을 허공에 까마득히 뒷발로 차올리고

푸르르 푸르르 이빨 들어내고 웃어버리고 싶었으나

그냥 얌전히 묶인 채 늙어가며

듬성듬성 털 빠지고 몽당한 꼬리나 휘휘 저으며

늙은 주인의 하소연이나 들어주는 개살구나무로 주저앉아

해마다 누런 개살구나 짜개지게 맺을 뿐이었다

흐물흐물한 과육을 쪼개 우물거리다

퉤 씨를 뱉는 우묵한 입이나 보며

빨랫줄이나 팽팽히 당겨주는 것이다

이래두 살구 저래두 살구지만

몸빼와 월남치마 펄럭거리는 살구나무지만

이 집이 올해도 이렇게 꽃으로 뒤발을 하고 서 있는 건

늙은 당나귀 살구나무가 힘껏 이 집 담벼락을 지탱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와 경계》2016년 여름호

 

 

1970년 충북 옥천 출생
방송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
2004년 《창작과 비평》으로 등단,
시집으로 『자라는 돌』등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3844
1152 재가 / 정호 관리자 02-20 108
1151 은유, 봄 / 김택희 관리자 02-20 116
1150 허공에 검은 선을 그으며 / 이재연 관리자 02-19 259
1149 붉은 나무들의 새벽 / 정용화 관리자 02-19 221
1148 양철굴뚝과 나팔꽃 / 유창성 관리자 02-14 417
1147 껍데기론 / 신단향 관리자 02-14 351
1146 개같은 사랑 / 최광임 관리자 02-12 548
1145 바닥이 나를 받아주네 / 양애경 관리자 02-12 487
1144 오렌지에 대한 짧은 생각 / 김부회 관리자 02-09 550
1143 발/ 권기만 관리자 02-09 494
1142 칼갈이 스다께씨 / 김미희 관리자 02-07 555
1141 막판이 된다는 것 / 문보영 관리자 02-07 577
1140 0도와 영하 1도 사이 / 조현석 관리자 02-05 695
1139 사과하는 방법 / 신이림 관리자 02-05 650
1138 바깥의 표정 / 이해존 관리자 02-02 804
1137 드라마에 빠지다 / 나호열 관리자 02-02 702
1136 겨울 변주 / 정다인 관리자 01-31 887
1135 낙타는 묶여 있던 밤을 기억한다 / 오 늘 관리자 01-31 772
1134 오래된 울음 / 이진환 관리자 01-30 870
1133 설핏 / 김진수 관리자 01-30 717
1132 외상 장부 / 이종원 관리자 01-29 728
1131 희나리 / 향일화 관리자 01-26 1230
1130 겨울 병동 / 최충식 관리자 01-26 873
1129 정오의 꽃 / 오시영 관리자 01-25 918
1128 자전거 바퀴를 위한 레퀴엠 / 안정혜 관리자 01-25 813
1127 파도타기 / 정호승 관리자 01-23 1080
1126 불멸의 꽃 / 김광기 관리자 01-23 918
1125 죽은 파도에 관한 에필로그 / 전비담 관리자 01-22 939
1124 가볍고 가벼운 / 김 령 관리자 01-22 986
1123 수유역에서 / 장옥근 관리자 01-19 1103
1122 다른 교실 / 서동균 관리자 01-19 983
1121 문지방을 넘다 / 임성용 관리자 01-18 1088
1120 밤 산책 / 이정민 관리자 01-18 1050
1119 헌 돈이 부푸는 이유 / 채향옥 관리자 01-17 1064
1118 짐 / 유행두 관리자 01-17 1007
1117 캄캄절벽이 환하다 / 채재순 (1) 관리자 01-16 1106
1116 더 작은 입자보다 조그만 / 진수미 관리자 01-16 1038
1115 문득, 이 따뜻한 / 류현승 관리자 01-15 1266
1114 내 안의 내원궁 / 김판용 관리자 01-15 1035
1113 작금바다를 지나며 / 이은봉 관리자 01-12 1253
1112 자오선 / 한성례 관리자 01-12 1147
1111 오리의 탁란 / 강희안 관리자 01-11 1184
1110 포옹 / 이기성 관리자 01-11 1258
1109 꽃나무 곁에서 시 쓰기 / 양현주 관리자 01-09 1434
1108 개밥바라기 / 김종태 관리자 01-09 1237
1107 마음의 문신 / 정공량 관리자 01-08 1301
1106 화장터 고양이 / 이승리 관리자 01-08 1281
1105 바람이 불면 돌아갈 수 있다 / 이일림 관리자 01-05 1621
1104 생강나무 발목을 적시는 물소리 / 강상윤 관리자 01-05 1358
1103 그릇 / 오세영 관리자 01-04 150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