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11-13 11:40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98  

 

의 본분

 

  

   조경희

 

 

발은 걸을 수 있을 때 비로소 자유를 느꼈다

발바닥이 지면과 맞닿아

땅을 딛고 서 있을 때

발은 발다웠다

걸어야 한다는 의욕에 불타올랐다

깁스에 결박당해 있던 지난 며칠 동안

발은 발이라기보다 한낱 석고에 지나지 않았다

걷는 일이야말로 발의 본분이며 진보이고

또한 최소한의 도리이며 사명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깁스를 풀고 오른쪽 발을 바닥에 내딛는 순간

묵직한 지면이 발바닥을 자극하며

발에 힘이 실렸다

중력을 받들어

꾸욱, 바닥에 바닥을 포갰을 때

지구를 들어 올리는 힘의 중심이 되었다 발은,

멈췄던 길을 다시 부른다

눈앞에 지도가 펼쳐지듯 걸어서 가야 할 길들이 어서 오라 그의 발을 끌어당긴다

왼발, 오른발, 왼

발은 가보고 싶은 곳이 많았지만

아무리 가보고 싶어도

가지 말아야 할 곳이 있다는 것도

발바닥에 지문처럼 새겨두었다

새들이 먼 하늘을 날 때 희열을 느끼듯

발은 먼 길을 여행하고 미지의 세계를 탐험할 때 걸음이 가벼웠다

 

 

 

     —격월간《시사사》2017년 5-6월호

 

 

 

조은.jpg

충북 음성 출생
2007년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 등단

 


童心初박찬일 17-11-19 16:06
 
발을 이해한
화자의 머리는 좀 가벼워 졌을까요?
발의 기능-'걷는다' 만 강조되다 보니 지문처럼 새겨진 가고 싶은 곳, (먹지는 못할테니) 익혀두고 싶은 것,경험으로 쌓아놓고 싶은 것들, 힘찬 뜀을 가쁘게 날려서 기관차처럼 입으로 김을 몰아 세우고 싶은 것.고생한 발에게 보답으로라도  해주고 싶은 것들. 이런 저런 이야기 참 많았을 것 같은데..발의 입장이 아닌 발을 달고 있는 주인이 화자라 조금 아쉽게 읽었습니다.(_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8405
1261 그 저녁, 해안가 낡은 주점 / 박승자 관리자 08:36 74
1260 어김없는 낮잠 / 박 강 관리자 08:34 65
1259 이름의 풍장 / 김윤환 관리자 06-20 131
1258 재봉골목 / 최연수 관리자 06-20 119
1257 호피무늬를 마시다 / 진혜진 관리자 06-19 193
1256 물푸레나무도 멍이 들었대요 / 신이림 관리자 06-19 171
1255 엄마가 들어 있다 / 이수익 관리자 06-18 247
1254 업어준다는 것 / 박서영 관리자 06-18 226
1253 미안해 사랑해 / 신단향 관리자 06-16 353
1252 펜로즈 삼각형 위에 서다 / 강인한 관리자 06-16 231
1251 사바세계 / 이위발 관리자 06-12 517
1250 이모 / 고경숙 관리자 06-12 486
1249 집중 / 서규정 관리자 06-11 543
1248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관리자 06-11 479
1247 바닷가 사진관 / 서동인 관리자 06-05 965
1246 몸붓 / 안성덕 관리자 06-05 682
1245 심해어 / 진수미 관리자 05-31 1006
1244 유리창의 처세술 / 장승규 관리자 05-31 879
1243 가로수 / 박찬세 관리자 05-24 1451
1242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관리자 05-24 1296
1241 꽃이 지는 일 / 배홍배 관리자 05-23 1350
1240 유선형의 꿈 / 곽문연 관리자 05-23 925
1239 봄비 / 정한용 관리자 05-18 1553
1238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05-17 1236
1237 보금자리주택지구 / 이선이 관리자 05-17 1038
1236 병상 일기 2 / 이해인 관리자 05-16 1145
1235 위성 / 배영옥 관리자 05-16 1110
1234 어른의 맛 / 김윤이 관리자 05-15 1350
1233 소묘 5 / 이성렬 관리자 05-15 1087
1232 합주 / 정끝별 관리자 05-11 1443
1231 새댁 / 이인철 관리자 05-11 1336
1230 한 걸식자의 비망록 / 권순진 관리자 05-10 1295
1229 구두를 닦다 / 강태승 관리자 05-10 1316
1228 축, 생일 / 신해욱 관리자 05-09 1386
1227 광화문 천막 / 이영주 관리자 05-09 1248
1226 엄마 / 김완하 관리자 05-08 1637
1225 지구 동물원 / 정 영 관리자 05-08 1259
1224 일력 / 마경덕 관리자 05-04 1588
1223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05-04 1465
1222 봄비 / 정호승 관리자 05-02 2216
1221 드라마 / 이동호 관리자 05-02 1528
1220 의혹 / 서연우 관리자 04-30 1582
1219 녹 / 하상만 관리자 04-30 1523
1218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04-27 1779
1217 날아라, 십정동 / 김선근 관리자 04-27 1670
1216 봄날의 서재 / 전윤호 관리자 04-26 1723
1215 초록 서체 / 오영록 관리자 04-26 1632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1) 관리자 04-23 1855
1213 봄비 / 안도현 (1) 관리자 04-23 2386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20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