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11-14 09:15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34  

 

모레이가 물고기를 셉니다

 

   김지녀

 

 

물고기를 셉니다 한 마리 두 마리 세 마리 네 마리…

모레이는 어둑해질 때까지 물고기를 셉니다

친구는 내 일에서 평화를 찾지만 사실 물고기를 세는 일은 세밀한 주의력을 요합니다

이쪽에서 저쪽으로 물고기가 방향을 틉니다

이쪽은 저쪽이 되고

저쪽은 이쪽이 되었습니다

모레이가 물고기를 셉니다 한 마리 두 마리 세 마리 네 마리 다섯 마리…

건조경보로 호수의 물높이가 낮아졌습니다

두통약을 두 알 더 먹었습니다

오늘 물고기들은 어제 물고기와 다른 색이군요

위장이라기보다 부정이라는 말이 더 잘 어울립니다

여섯 마리 일곱 마리 여덟

마리가 지나갔습니다 아홉 마리 그리고 열 번째 물고기가 저기서 오고 있습니다

이 휴지休止가 좋습니다

잠깐 먼 곳을 볼 수 있고 샌드위치를 한 입 베고

지나간 물고기들을 그리워할 수 있으니까요

해 뜨기 전에 와서 호수를 한 바퀴 돌면

물고기처럼 모레이는 잊어버립니다

오늘은 어제가 되고

어제는 내일이 됩니다

모레이는 마음으로 헤아리다가 큰 소리로 물고기들을 헤아립니다

한 마리

두 마리 세 마리

끝날 거 같지 않은 날들이 물고기와 같이 떠다닙니다 방금 지나간 물고기를 셌는지

안 셌는지 나는 혼돈 속입니다

물고기가 많아서인지 모레이가 많아서인지

모레이는 무無에 대해 생각합니다

 

말하려는 순간 잊어버리는 것들이 있습니다

어디로 가라앉은 걸까?

지금은 누구일까?

영원히 떠오르지 못하는 유선형의 기억

말 없는 삶이 수면 아래서 부화하는 시기입니다

 

 

 

     —《시와 사상》2017년 여름호

 

kim1.jpg


 

2007세계의 문학등단

시집 시소의 감정』『양들의 사회학

20회 편운문학상 시부문 우수상


童心初박찬일 17-11-19 15:55
 
moray 모레이
영단어의 뜻1.곰칫과의 총칭. 2.머리
국어의 뜻.1.‘마루’의 방언 (경북).2.‘모롱이’의 방언.
시의 작가는 이 뜻 중 어느 것을 골라 시제로 썼을까?
제 생각에는 곰치와 머리가 결합된 모습인듯 싶군요.머리 속으로 헤아리는 내가 곰치가 되다가 머리가 되어버린.
즐감하였습니다.(_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2471
1126 죽은 파도에 관한 에필로그 / 전비담 관리자 11:41 57
1125 가볍고 가벼운 / 김 령 관리자 11:38 58
1124 수유역에서 / 장옥근 관리자 01-19 294
1123 다른 교실 / 서동균 관리자 01-19 225
1122 문지방을 넘다 / 임성용 관리자 01-18 317
1121 밤 산책 / 이정민 관리자 01-18 286
1120 헌 돈이 부푸는 이유 / 채향옥 관리자 01-17 314
1119 짐 / 유행두 관리자 01-17 277
1118 캄캄절벽이 환하다 / 채재순 (1) 관리자 01-16 376
1117 더 작은 입자보다 조그만 / 진수미 관리자 01-16 331
1116 문득, 이 따뜻한 / 류현승 관리자 01-15 455
1115 내 안의 내원궁 / 김판용 관리자 01-15 347
1114 작금바다를 지나며 / 이은봉 관리자 01-12 539
1113 자오선 / 한성례 관리자 01-12 450
1112 오리의 탁란 / 강희안 관리자 01-11 492
1111 포옹 / 이기성 관리자 01-11 527
1110 꽃나무 곁에서 시 쓰기 / 양현주 관리자 01-09 674
1109 개밥바라기 / 김종태 관리자 01-09 531
1108 마음의 문신 / 정공량 관리자 01-08 595
1107 화장터 고양이 / 이승리 관리자 01-08 581
1106 바람이 불면 돌아갈 수 있다 / 이일림 관리자 01-05 842
1105 생강나무 발목을 적시는 물소리 / 강상윤 관리자 01-05 653
1104 그릇 / 오세영 관리자 01-04 761
1103 화엄 새벽 / 박제천 관리자 01-04 669
1102 향기 / 윤의섭 관리자 01-03 794
1101 미장센 / 송 진 관리자 01-03 677
1100 새해 첫 기적 / 반칠환 관리자 12-29 1152
1099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 도종환 관리자 12-29 1076
1098 풍천장어 / 이지호 관리자 12-27 920
1097 척 / 윤준경 관리자 12-27 886
1096 바퀴의 근성 / 이기와 관리자 12-26 956
1095 전신마취 / 김희업 관리자 12-26 887
1094 그 저녁의 강물 / 서양원 관리자 12-18 1605
1093 12월 / 최대희 (1) 관리자 12-18 1412
1092 돌사람 / 이 안 관리자 12-15 1294
1091 이상한 족속들 / 이시경 관리자 12-15 1179
1090 물방울 속으로 / 손진은 관리자 12-14 1234
1089 가묘에 몸 대신 울음을 눕히고 / 주영헌 관리자 12-14 1053
1088 서술의 방식 / 심강우 관리자 12-13 1094
1087 연어의 귀소 / 권도중 관리자 12-13 1059
1086 가난한 연인 / 박정원 관리자 12-11 1405
1085 사막에서 잠들다 / 안차애 관리자 12-11 1198
1084 복서2 / 박후기 관리자 12-07 1266
1083 긍휼 / 성동혁 관리자 12-07 1314
1082 직벽 / 김언희 관리자 12-06 1304
1081 이마 / 신미나 관리자 12-06 1306
1080 벤치 / 문성해 관리자 12-05 1421
1079 몸의 집 / 최서진 관리자 12-05 1279
1078 웨이터 / 권혁웅 (1) 관리자 12-04 1339
1077 당신의 리듬 / 홍일표 (1) 관리자 12-04 137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