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11-20 09:32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77  

 

고래가 되는

 

  신동옥

 

 

 

가령, 내가 온 힘으로 달려서

이 땅 끝까지 달려서 어느 막다른 길에 다다르는 순간

나는 끝없이 달릴 수 있고 절벽으로 몸을 날리거나

가만 멈춰 서서 생각에 잠기는 수도 있겠지.

여기 잠들어야 하나?

마저 헤엄쳐 건너야 하나?

내가 처음 마주한 벽을 무너뜨리고 처음 움켜쥔

문고리는 뜨겁게 달아올라 쥘 수도

놓아버릴 수도 없는, 여기

잠들어야 하나? 그 알 수 없는

 

두려움과 떨림으로

물가에는 언제나 하얀 머리카락을 풀어헤친

얼빠진 사내가 있어 저 치명적인

인간의 꿈에 중독된 물빛에 비추자면

우리는 모두

죽음을 그리워하는 自然 또는

처음 물속으로 걸어 들어간 사내

또는 처음 노래를 지어 부른 여인

그 속이 타들어가는 열정을

헤아려보자

 

민물에서 짠물로

솟구치는 기포의 힘으로

물보라를 꽃처럼 틔워내며

서서히 항진하는 몸부림을 귀청을 찢는

폭발음을 일으키며 등성이에서 등성이로

절벽에서 절벽으로 쏟아져 내리는 아우성을

가령 내가 온 힘으로 달려서 이 땅 끝까지 달리고 달려서

처음부터 다시 진화하는 법을 배워서

숨을 들이켜는 법부터

다시 익혀서

 

물속 깊이 주둥이는

길게 늘어뜨리고 목구멍으로는

공기를 욱여넣으며 마침내 울음도

웃음도 하얗게 말라붙는 진공으로, 더불어

꺼멓게 타들어간 등허리는 파도 위에 내어놓고

숨구멍은 고단한 이마 위에 옮아 붙어서

무릎에서 발등까지 한데 뭉친

꼬리지느러미로 쿵, 쿵,

수면을 내리찍으며

물길을 틀 때

 

미끈한 물결 따라 옴폭 팬

물구덩이 봐라, 마법처럼 피어났다

오므라드는, 끊어질 듯 이어지는

헐거운 심박동으로 옴폭 팬, 무덤을 닮은

물구덩이를 고래발자국이라 부를까?

가령 내가 저 멀고 춥고 아득한 물길 따라

꽃잎처럼 너울너울

피었다간 메워지는

고래발자국 몇 땀으로

 

이 땅을 버리고

맨 처음 바다로 나아간

한 마리 고래가 되어서

내 남은 숨 모두 들이켜고도

차고 넘칠 퀴퀴한 추억에 익사하던 어느 먼 옛날

전생의 힘을 빌어서도 끝장내지 못한 미련은

나도 모를 누구의 꿈결을 텀벙거리며

치달리고 달릴까?

 

저 잔잔한 수면을 헤치고

가라앉는 별 몇 알 물먹은 빛으로

뿜어 올리는 커다란 울음으로

탕, 탕, 탕,

항진하는 고래발자국 속에서

맨 처음 물속에 뛰어든 파동이 되어서

맥박이 되어서 노래가 되어서

마침내 내가

고래가 되어서

끝없이 끝도 없이.

 

 

 

1977년 전남 고흥 출생
2001년《시와반시 》등단
시집『악공, 아나키스트 기타 』,『웃고 춤추고 여름하라』『고래가 되는 꿈』
산문집 『서정적 게으름』등


童心初박찬일 17-11-20 21:50
 
멋지네요.
길지만 충실한 내면의 사고에 맛있게 읽습니다.
고맙습니다(_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0708
1090 물방울 속으로 / 손진은 관리자 12-14 100
1089 가묘에 몸 대신 울음을 눕히고 / 주영헌 관리자 12-14 71
1088 서술의 방식 / 심강우 관리자 12-13 125
1087 연어의 귀소 / 권도중 관리자 12-13 114
1086 가난한 연인 / 박정원 관리자 12-11 354
1085 사막에서 잠들다 / 안차애 관리자 12-11 245
1084 복서2 / 박후기 관리자 12-07 366
1083 긍휼 / 성동혁 관리자 12-07 355
1082 직벽 / 김언희 관리자 12-06 387
1081 이마 / 신미나 관리자 12-06 376
1080 벤치 / 문성해 관리자 12-05 448
1079 몸의 집 / 최서진 관리자 12-05 355
1078 웨이터 / 권혁웅 (1) 관리자 12-04 412
1077 당신의 리듬 / 홍일표 (1) 관리자 12-04 410
1076 입술 / 김경후 (1) 관리자 12-01 577
1075 알뜰 함박눈 총판 / 박형권 (1) 관리자 12-01 517
1074 그림 3, 4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 정익진 (1) 관리자 11-30 463
1073 분홍에 가시가 자란다 / 정재분 (1) 관리자 11-30 471
1072 혼잣말, 그 다음 / 함성호 (1) 관리자 11-28 717
1071 보라에 대하여 / 서안나 (1) 관리자 11-28 591
1070 집 / 이선영 (1) 관리자 11-27 648
1069 천돌이라는 곳 / 정끝별 관리자 11-27 575
1068 울타리 / 조말선 관리자 11-24 856
1067 물고기 풍경 / 윤의섭 (1) 관리자 11-24 697
1066 커피 볶는 시간 / 유정이 (1) 관리자 11-23 748
1065 반구대 암각화 / 한국현 (1) 관리자 11-23 613
1064 낙과 / 이덕규 (1) 관리자 11-22 812
1063 시간에 기대어 / 고재종 (1) 관리자 11-22 805
1062 저공비행 / 최형심 관리자 11-21 721
1061 포크송 / 강성은 (1) 관리자 11-21 672
1060 고래가 되는 꿈 / 신동옥 (1) 관리자 11-20 778
1059 야수의 세계 / 서윤후 (1) 관리자 11-20 698
1058 만월 / 송종규 (1) 관리자 11-16 1053
1057 흐린 날의 귀가 / 조 은 (1) 관리자 11-16 968
1056 푸르고 창백하고 연약한 / 조용미 (1) 관리자 11-15 977
1055 耳鳴 / 나희덕 (1) 관리자 11-15 960
1054 검은 징소리 / 장옥관 (1) 관리자 11-14 926
1053 모레이가 물고기를 셉니다 / 김지녀 (1) 관리자 11-14 862
1052 발의 본분 / 조경희 (1) 관리자 11-13 965
1051 실내악 / 정재학 (1) 관리자 11-13 868
1050 별이 우리의 가슴을 흐른다면 / 이근화 관리자 11-10 1329
1049 바람 조율사 / 김유석 관리자 11-10 1078
1048 폭풍 속의 고아들 / 리 산 관리자 11-09 1070
1047 구름의 산수 / 강인한 관리자 11-09 1112
1046 문장리 / 이상인 관리자 11-08 1037
1045 곤계란 / 최금진 관리자 11-08 999
1044 비파나무 / 이경교 관리자 11-07 1115
1043 살구나무 당나귀 / 송진권 관리자 11-07 1082
1042 계단이 오면 / 심언주 관리자 11-06 1117
1041 꼬리 없는 사과 / 이화은 관리자 11-06 10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