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8-01-12 14:57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492  

자오선

 

  한성례

 

 

  언제든 교환 가능한 일상, 필요 없는 것들로 이루어져 있어 늘 결론부터 말하는

습관이 붙었다.

 

  자오선은 변경 가능한 기준, 어떤 자오선을 기준으로 삼을까. 그리니치 천문대가

기준이면 유라시아는 동쪽이고 미국은 서쪽, 뉴질랜드와 베링해 자오선이 기준일 경우

유라시아가 서쪽이고 미국은 동쪽, 선 하나만으로 존재는 등을 돌린다.

 

  장소를 관리하는 것은 우리의 의지가 아니다. 오로지 현재를 두드리고 있을 뿐이다.

남극과 북극을 지나는 상상의 선. 우리들 내부에 가득한 수많은 선. 지구를 남과 북으로

자르든, 우주를 좌우로 자르든 어차피 반원의 세계다. 우리들 물통은 항상 반밖에 차지

 않는다.

 

  당신의 몸속을 순환하는 물, 물의 탱크인 당신의 몸. 통속에 반쯤 담겨 세차게 출렁이는

물을 상상한다. 문득 그 담수 같은 희열을 환한 태양에 비춰보고 싶다.

 

  뜨겁게 끓어오르는 물, 그 투명한 의지가 비등점에서 소용돌이친다. 수직으로 교차하는

빛의 섬광이 눈을 찌른다.

 

  생존하는 것들은 배신당해가며 일상을 견딘다. 무엇 하나 새롭지 않은 일상은 이름을

부를 때마다 사라져간다.

 

  누구나 앞을 향해 걸어간다. 고정되어 있는 듯 보이지만, 스스로 자전을 한다. 빙글빙글

걸어가며 교환 가능한 순간을 찾는다.

 

  동쪽에서 서쪽을 향해 가지만 간혹 태양은 서쪽에서 동쪽을 향해 밀어닥칠 때도 있다.

눈부신 그 빛이 한꺼번에 쏟아질 때도 있다.

 

 

- 시산맥2017년 겨울호에서

 

 

한성례.jpg


1955년 전북 정읍에서 출생

세종대학교 일문과와 동 대학 정책과학대학원 국제지역학과 일본학 석사 졸업

1986시와 의식으로 등단

한국어 시집 실험실의 미인, 일본어 시집 감색치마폭의 하늘은, 빛의 드라마

번역서 숨쉬는 오른발』 『한없이 투명에 가까운 블루』 『세상의 균열과 혼의 공백

세계가 만일 100명의 마을이라면』 『은하철도의 밤』 『나를 조율한다등 다수

1994년 허난설헌 문학상, 2009년 일본 시토소조시문학상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6451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285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216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314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275
1208 벚꽃 십리 / 손순미 관리자 04-17 427
1207 동백꽃이 떨어지는 이유 / 심강우 관리자 04-17 300
1206 그런 저녁 / 박제영 관리자 04-16 405
1205 몽골 편지 / 안상학 관리자 04-16 298
1204 꽃의 권력 / 고재종 관리자 04-13 627
1203 표변 / 이화영 관리자 04-13 453
1202 농담이라는 애인 / 조유리 관리자 04-12 536
1201 어린 나뭇잎에게 / 이수익 관리자 04-12 548
1200 나미브 사막에서 / 장승규 관리자 04-11 493
1199 맷집 / 박승류 관리자 04-11 464
1198 별천지 / 이소현 관리자 04-10 602
1197 진달래 / 윤제림 관리자 04-10 680
1196 오래된 연인 / 최기순 관리자 04-09 670
1195 봄꽃 천 원 / 김수우 관리자 04-09 674
1194 바늘 / 이승리 관리자 04-09 627
1193 B플랫 단조의 골목 / 김예하 관리자 04-05 675
1192 산수유 피는 마을 / 이 강 관리자 04-05 683
1191 산수유나무 / 이선영 관리자 04-04 672
1190 꽃의 자세 / 김정수 관리자 04-04 702
1189 연두의 저녁 / 박완호 관리자 04-03 660
1188 그때가 세상은 봄이다 / 김신영 관리자 04-03 724
1187 목련 / 심언주 관리자 04-02 807
1186 낯선 집 / 배창환 관리자 04-02 574
1185 망설임, 그 푸른 역 / 김왕노 관리자 03-30 834
1184 꽃, 무화과나무를 찾아서 / 이성목 관리자 03-30 700
1183 분홍 분홍 / 김혜영 관리자 03-29 839
1182 고마운 일 / 윤 효 관리자 03-29 830
1181 소만 / 조 정 관리자 03-27 824
1180 꽃 / 서영식 관리자 03-27 1048
1179 두 번 쓸쓸한 전화 / 한명희 관리자 03-22 1216
1178 피는 꽃 / 한혜영 관리자 03-22 1325
1177 툭, 건드려주었다 / 이상인 관리자 03-20 1223
1176 파국 / 윤지영 관리자 03-20 1027
1175 빈 집 / 박진성 관리자 03-19 1225
1174 너의 귓속은 겨울 / 남궁선 관리자 03-19 992
1173 봄비의 저녁 / 박주택 관리자 03-15 1674
1172 옛날 애인 / 유안진 관리자 03-15 1382
1171 봄이 오는 뚝길을 걸으며 / 윤석산 관리자 03-14 1428
1170 저녁 7시, 소극 / 윤예영 관리자 03-14 1148
1169 사막의 잠 / 진해령 관리자 03-13 1200
1168 퀘이사 / 양해기 관리자 03-13 1045
1167 돼지 / 곽해룡 관리자 03-06 1843
1166 호명 / 강영환 관리자 03-05 1545
1165 버찌는 버찌다 / 김 륭 관리자 03-05 1400
1164 소들은 다 어디로 갔나 / 이동재 관리자 03-02 1779
1163 다시 나만 남았다 / 이생진 관리자 03-02 185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