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8-01-23 14:3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862  

불멸의

 

김광기

 

 

시드는 태양빛을 내가 먼저 게우고 있다.

짙은 안개 속처럼 희미한 시간의 늪,

빛은 아직 투사되고 있지만 온기는

사라지고 편안하던 숨도 가빠온다.

마지막 시간의 틈을 메우는 데에 온 신경이 쏠려 있다.

모두 제()하고 다음 세상의 문을 열어야 한다.

선인들은 나무들이 시간을 정해 놓고

꽃을 피우는 이유를 알아야 한다고 했다.

어느 시간의 꿀이 가장 단 것인지

격풍에 시달리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지금도 꿈속의 유언 같은 말을 전한다.

하지만 나는 그들의 방식을 따르지 않았다.

불멸의 꽃을 통째로 가로채려 했다.

열매가 열리는 시간을 재면서

고치처럼 거꾸로 매달려 있었다.

그러나 시간의 크레바스 속으로 몸이 떨어지고

꽃은 제 잎을 오므려 나를 흡수한 것이다.

아마도 정신 줄부터 먼저 놓았을 것이다.

생존과 먹이의 등식이 수레바퀴처럼 시간을 밀듯

빛이 바닥으로 깔리며 문이 닫히고 있다.

 

 

- 웹진시인광장20135월호

 

 


[김광기사진최근.jpg

 

1959년 충남 부여 출생

동국대 대학원 문창과 석사, 아주대 대학원 국문학과 박사과정 수료

1995년 시집세상에는 많은 사람들이 살고를 내고 월간문학다층으로 작품 활동 시작

시집 호두껍질』『데칼코마니』 『시계 이빨

저서 존재와 시간의 메타포』 『글쓰기 전략과 논술

1998년 수원예술대상 및 2011년 한국시학상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7589
1243 가로수 / 박찬세 관리자 05-24 224
1242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관리자 05-24 195
1241 꽃이 지는 일 / 배홍배 관리자 05-23 291
1240 유선형의 꿈 / 곽문연 관리자 05-23 190
1239 봄비 / 정한용 관리자 05-18 608
1238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05-17 510
1237 보금자리주택지구 / 이선이 관리자 05-17 374
1236 병상 일기 2 / 이해인 관리자 05-16 447
1235 위성 / 배영옥 관리자 05-16 419
1234 어른의 맛 / 김윤이 관리자 05-15 570
1233 소묘 5 / 이성렬 관리자 05-15 438
1232 합주 / 정끝별 관리자 05-11 746
1231 새댁 / 이인철 관리자 05-11 651
1230 한 걸식자의 비망록 / 권순진 관리자 05-10 645
1229 구두를 닦다 / 강태승 관리자 05-10 645
1228 축, 생일 / 신해욱 관리자 05-09 691
1227 광화문 천막 / 이영주 관리자 05-09 610
1226 엄마 / 김완하 관리자 05-08 829
1225 지구 동물원 / 정 영 관리자 05-08 617
1224 일력 / 마경덕 관리자 05-04 905
1223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05-04 820
1222 봄비 / 정호승 관리자 05-02 1356
1221 드라마 / 이동호 관리자 05-02 886
1220 의혹 / 서연우 관리자 04-30 965
1219 녹 / 하상만 관리자 04-30 886
1218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04-27 1141
1217 날아라, 십정동 / 김선근 관리자 04-27 1045
1216 봄날의 서재 / 전윤호 관리자 04-26 1087
1215 초록 서체 / 오영록 관리자 04-26 1001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1) 관리자 04-23 1197
1213 봄비 / 안도현 (1) 관리자 04-23 1625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1378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1256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1286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1240
1208 벚꽃 십리 / 손순미 관리자 04-17 1391
1207 동백꽃이 떨어지는 이유 / 심강우 관리자 04-17 1245
1206 그런 저녁 / 박제영 관리자 04-16 1403
1205 몽골 편지 / 안상학 관리자 04-16 1172
1204 꽃의 권력 / 고재종 관리자 04-13 1597
1203 표변 / 이화영 관리자 04-13 1387
1202 농담이라는 애인 / 조유리 관리자 04-12 1446
1201 어린 나뭇잎에게 / 이수익 관리자 04-12 1500
1200 나미브 사막에서 / 장승규 관리자 04-11 1293
1199 맷집 / 박승류 관리자 04-11 1275
1198 별천지 / 이소현 관리자 04-10 1481
1197 진달래 / 윤제림 관리자 04-10 1656
1196 오래된 연인 / 최기순 관리자 04-09 1589
1195 봄꽃 천 원 / 김수우 관리자 04-09 1566
1194 바늘 / 이승리 관리자 04-09 15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