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8-01-31 13:51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237  

겨울변주

 

  정다인

 

 

모든 현악기의 소리는 누군가의 영혼이다

손을 넣어 휘휘 저어 보면 아무것도 잡히지 않는 어스름 속에서

태어난 소리들

공중을 한 켜 한 켜 저며서 일으킨 음들을 얇은 이불처럼 두르고 나는

눈 쌓인 겨울을 걷는다

푹푹 빠지는 발목에서부터 귀까지 목적지 없는 여정을 새겨 넣은

음들의 동면을 생각하면서, 영혼을 투명하게 얼리고 싶은 날들이 있다

어떤 선율은 현악기의 오래된 물관에서 생겨난다는데

보이지 않는 저 굴곡들을 안으로 옮겨 심으면 내게도 음계가 생겨날까

저녁의 눈빛으로 한 음씩 물들어가는 얼굴 위에

음계를 그려본다

제각각의 발소리로 오르내리는 영혼들이 귓속을 스치고

사그락사그락 눈이 쌓인다

눈이 쌓인다

귓속이란 악기 속 같아서 너무 많은 기억이 웅크리고 있다

차가운 발가락을 하나씩 그 안에 담그면

푹푹 빠지던 걸음을 몰고 어딘가로 쏘다녔던 날들이 쏟아진다

폭설, 또 폭설

누군가의 말투 같은 눈발을 하얗게 뒤집어쓰고 나는 귀를 기울인다

현을 건드리는 차갑고 골똘한 바람을 따라

떠도는 영혼들의 허밍,

그건 한 음씩 높아졌다가 다시 낮아지는 끝없는 둔갑술

 

몰려오는 흐느낌은 어디에 매달아 두어야 할까

 

고개를 한 번도 흔들어 본 적 없는 것처럼,

굳은 목을 한 줄 현으로 걸고

흩날리는 긴 곡선을 어루만진다 선율이 되지 못한 말들, 폭설

또 폭설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의 냉기를 혀 위에 올려두면 귓속엔 멀리서 들려오는

발 벗은 현들의 떨림

아직 이름 짓지 못한 내가 쏟아져 내리는 겨울 한가운데

현악기의 가지들이 일제히 운다

모든 것을 버린 후에야 영혼을 가질 수 있는 걸까

꽁꽁 언 잠 위에 우수수 떨어지는 음표들,

 

폭설이 쌓인 현악기의 주름 속에서 가늘고 차가운 첫음이 시작된다

 

시린 발가락을 천천히 내디디면 일제히 울려 퍼지는 내 안의 겨울, 겨울

 


 


 

정다인.jpg

 

2015시사사등단

시집 여자k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40154
1328 가지치기 / 김기택 관리자 09:23 74
1327 푸르다 / 양문규 관리자 09:19 61
1326 발해로 가는 저녁 / 정윤천 관리자 08-20 103
1325 천적 / 김학중 관리자 08-20 110
1324 딱새의 작은 고추 / 김상미 관리자 08-16 364
1323 자정의 심리학자 / 최서진 관리자 08-16 254
1322 뿌리의 생각 / 최금진 관리자 08-14 391
1321 악몽은 밤에 더 번성하죠 / 장석주 관리자 08-14 251
1320 코너 / 정영효 관리자 08-10 355
1319 늪의 입구 / 연왕모 관리자 08-10 326
1318 소라껍질 모텔 / 김효은 관리자 08-08 366
1317 5호선 / 나기철 관리자 08-08 344
1316 닫힌 문 / 백우선 관리자 08-07 408
1315 문어탕 / 김상미 관리자 08-07 286
1314 가정의 행복 / 김 안 관리자 08-06 392
1313 오이에 대한 오해 / 이용헌 관리자 08-06 293
1312 아름다움에 대하여 / 윤제림 관리자 08-03 621
1311 젖다 / 마경덕 관리자 08-03 486
1310 푸른 용수철 / 박현수 관리자 08-02 407
1309 의자들 / 이명윤 관리자 08-02 441
1308 밤 속의 길 / 김해자 관리자 08-01 492
1307 핑크 / 임혜신 관리자 08-01 432
1306 불가능한 호 / 박장호 관리자 07-31 373
1305 햇살 통조림 / 이향지 관리자 07-31 383
1304 사랑의 출처 / 이병률 관리자 07-30 610
1303 낚시터 여자 / 이영광 관리자 07-30 470
1302 측은하고, 반갑고 / 한영옥 관리자 07-27 661
1301 뒤늦게 열어본 서랍 / 최예슬 관리자 07-27 607
1300 총잡이 / 이동호 관리자 07-26 514
1299 가을에 핀 배꽃 / 이만구 관리자 07-26 667
1298 순간의 꽃 / 김용두 관리자 07-24 878
1297 적산가옥 / 신미나 관리자 07-24 611
1296 별을 지나서 / 김영미 관리자 07-23 813
1295 비 개인 날의 오후 / 박미숙 관리자 07-23 702
1294 기상예보 / 김백겸 관리자 07-19 901
1293 모란 / 윤진화 관리자 07-19 887
1292 액자 속 액자 / 한정원 관리자 07-17 901
1291 나는 대기가 불안정한 구름 / 장승진 관리자 07-17 795
1290 드레스 코드 / 박종인 관리자 07-16 761
1289 거미박물관 / 박설희 관리자 07-16 705
1288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 류미야 관리자 07-13 1171
1287 별빛 한 짐 / 이원규 관리자 07-13 1046
1286 넙치 / 박성현 관리자 07-12 871
1285 먼지벌레 / 신혜정 관리자 07-12 876
1284 맹점의 각도 / 한성례 관리자 07-11 902
1283 적막 한 채 / 나병춘 관리자 07-11 890
1282 신도. 시도. 모도. / 이 권 관리자 07-10 912
1281 바람의 사어 / 이철우 관리자 07-10 993
1280 안옹근씨를 찾습니다 / 정 호 관리자 07-09 889
1279 풀잎 사랑 / 윤여옥 관리자 07-09 118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