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8-01-31 13:51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117  

겨울변주

 

  정다인

 

 

모든 현악기의 소리는 누군가의 영혼이다

손을 넣어 휘휘 저어 보면 아무것도 잡히지 않는 어스름 속에서

태어난 소리들

공중을 한 켜 한 켜 저며서 일으킨 음들을 얇은 이불처럼 두르고 나는

눈 쌓인 겨울을 걷는다

푹푹 빠지는 발목에서부터 귀까지 목적지 없는 여정을 새겨 넣은

음들의 동면을 생각하면서, 영혼을 투명하게 얼리고 싶은 날들이 있다

어떤 선율은 현악기의 오래된 물관에서 생겨난다는데

보이지 않는 저 굴곡들을 안으로 옮겨 심으면 내게도 음계가 생겨날까

저녁의 눈빛으로 한 음씩 물들어가는 얼굴 위에

음계를 그려본다

제각각의 발소리로 오르내리는 영혼들이 귓속을 스치고

사그락사그락 눈이 쌓인다

눈이 쌓인다

귓속이란 악기 속 같아서 너무 많은 기억이 웅크리고 있다

차가운 발가락을 하나씩 그 안에 담그면

푹푹 빠지던 걸음을 몰고 어딘가로 쏘다녔던 날들이 쏟아진다

폭설, 또 폭설

누군가의 말투 같은 눈발을 하얗게 뒤집어쓰고 나는 귀를 기울인다

현을 건드리는 차갑고 골똘한 바람을 따라

떠도는 영혼들의 허밍,

그건 한 음씩 높아졌다가 다시 낮아지는 끝없는 둔갑술

 

몰려오는 흐느낌은 어디에 매달아 두어야 할까

 

고개를 한 번도 흔들어 본 적 없는 것처럼,

굳은 목을 한 줄 현으로 걸고

흩날리는 긴 곡선을 어루만진다 선율이 되지 못한 말들, 폭설

또 폭설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의 냉기를 혀 위에 올려두면 귓속엔 멀리서 들려오는

발 벗은 현들의 떨림

아직 이름 짓지 못한 내가 쏟아져 내리는 겨울 한가운데

현악기의 가지들이 일제히 운다

모든 것을 버린 후에야 영혼을 가질 수 있는 걸까

꽁꽁 언 잠 위에 우수수 떨어지는 음표들,

 

폭설이 쌓인 현악기의 주름 속에서 가늘고 차가운 첫음이 시작된다

 

시린 발가락을 천천히 내디디면 일제히 울려 퍼지는 내 안의 겨울, 겨울

 


 


 

정다인.jpg

 

2015시사사등단

시집 여자k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7589
1243 가로수 / 박찬세 관리자 05-24 224
1242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관리자 05-24 195
1241 꽃이 지는 일 / 배홍배 관리자 05-23 291
1240 유선형의 꿈 / 곽문연 관리자 05-23 190
1239 봄비 / 정한용 관리자 05-18 608
1238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05-17 510
1237 보금자리주택지구 / 이선이 관리자 05-17 374
1236 병상 일기 2 / 이해인 관리자 05-16 447
1235 위성 / 배영옥 관리자 05-16 419
1234 어른의 맛 / 김윤이 관리자 05-15 570
1233 소묘 5 / 이성렬 관리자 05-15 438
1232 합주 / 정끝별 관리자 05-11 746
1231 새댁 / 이인철 관리자 05-11 651
1230 한 걸식자의 비망록 / 권순진 관리자 05-10 645
1229 구두를 닦다 / 강태승 관리자 05-10 645
1228 축, 생일 / 신해욱 관리자 05-09 691
1227 광화문 천막 / 이영주 관리자 05-09 610
1226 엄마 / 김완하 관리자 05-08 829
1225 지구 동물원 / 정 영 관리자 05-08 617
1224 일력 / 마경덕 관리자 05-04 905
1223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05-04 820
1222 봄비 / 정호승 관리자 05-02 1356
1221 드라마 / 이동호 관리자 05-02 886
1220 의혹 / 서연우 관리자 04-30 965
1219 녹 / 하상만 관리자 04-30 886
1218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04-27 1141
1217 날아라, 십정동 / 김선근 관리자 04-27 1045
1216 봄날의 서재 / 전윤호 관리자 04-26 1087
1215 초록 서체 / 오영록 관리자 04-26 1001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1) 관리자 04-23 1197
1213 봄비 / 안도현 (1) 관리자 04-23 1625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1378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1256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1286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1240
1208 벚꽃 십리 / 손순미 관리자 04-17 1391
1207 동백꽃이 떨어지는 이유 / 심강우 관리자 04-17 1245
1206 그런 저녁 / 박제영 관리자 04-16 1403
1205 몽골 편지 / 안상학 관리자 04-16 1172
1204 꽃의 권력 / 고재종 관리자 04-13 1597
1203 표변 / 이화영 관리자 04-13 1387
1202 농담이라는 애인 / 조유리 관리자 04-12 1446
1201 어린 나뭇잎에게 / 이수익 관리자 04-12 1500
1200 나미브 사막에서 / 장승규 관리자 04-11 1293
1199 맷집 / 박승류 관리자 04-11 1275
1198 별천지 / 이소현 관리자 04-10 1481
1197 진달래 / 윤제림 관리자 04-10 1656
1196 오래된 연인 / 최기순 관리자 04-09 1589
1195 봄꽃 천 원 / 김수우 관리자 04-09 1566
1194 바늘 / 이승리 관리자 04-09 15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