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8-03-13 14:35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476  

사막의

 

  진해령

 

 

발밑이 온통 모래구럭이었다

벌어먹는다는 게 사하라였고

자식을 기른다는 게 모하비였고 고비였다

단봉에 비린 물을 때려 넣고

허접한 소금 등짐을 지고 떠돌던 때

더 그악해지기 위해 모질게 마음을 분지르던

거기가 나미브였다

참을 수 없는 반감과 환각에 시달린 젊은 날

잠시 걸린 열병에 눈멀었던 붉은 땅 와디 럼

껴안으면 더 깊숙이 찔러오던 가시들

양의 피를 문설주에 바르고

뜬눈으로 견디던 다나킬의 밤

언제나 등 뒤를 조심했지만 출처 없는 소문이,

출구 없는 파국이 조간으로 배달되었다

잠들지 마라 칼라하리,

듣기엔 근사한 소프라노 가수의 이름 같지만

목이 말라 괴롭다는 사막의 이름

생은 그런 거다 듣던 것과는 다른

다가가 보면 이미 죽어있는 사내의 눈에

구더기가 끓고 있는.

 

- 월간 시인동네20183월호

 

 

 


 

진해령.jpg


중앙대 예술대학원 문예창작전문가 과정 졸업

2002심상으로 등단

시집으로 너무 과분하고 너무 때늦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8369
1258 재봉골목 / 최연수 관리자 09:51 7
1257 호피무늬를 마시다 / 진혜진 관리자 06-19 145
1256 물푸레나무도 멍이 들었대요 / 신이림 관리자 06-19 115
1255 엄마가 들어 있다 / 이수익 관리자 06-18 197
1254 업어준다는 것 / 박서영 관리자 06-18 176
1253 미안해 사랑해 / 신단향 관리자 06-16 292
1252 펜로즈 삼각형 위에 서다 / 강인한 관리자 06-16 194
1251 사바세계 / 이위발 관리자 06-12 480
1250 이모 / 고경숙 관리자 06-12 449
1249 집중 / 서규정 관리자 06-11 499
1248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관리자 06-11 445
1247 바닷가 사진관 / 서동인 관리자 06-05 933
1246 몸붓 / 안성덕 관리자 06-05 654
1245 심해어 / 진수미 관리자 05-31 972
1244 유리창의 처세술 / 장승규 관리자 05-31 845
1243 가로수 / 박찬세 관리자 05-24 1414
1242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관리자 05-24 1260
1241 꽃이 지는 일 / 배홍배 관리자 05-23 1314
1240 유선형의 꿈 / 곽문연 관리자 05-23 895
1239 봄비 / 정한용 관리자 05-18 1511
1238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05-17 1208
1237 보금자리주택지구 / 이선이 관리자 05-17 1010
1236 병상 일기 2 / 이해인 관리자 05-16 1115
1235 위성 / 배영옥 관리자 05-16 1082
1234 어른의 맛 / 김윤이 관리자 05-15 1313
1233 소묘 5 / 이성렬 관리자 05-15 1060
1232 합주 / 정끝별 관리자 05-11 1411
1231 새댁 / 이인철 관리자 05-11 1308
1230 한 걸식자의 비망록 / 권순진 관리자 05-10 1263
1229 구두를 닦다 / 강태승 관리자 05-10 1283
1228 축, 생일 / 신해욱 관리자 05-09 1354
1227 광화문 천막 / 이영주 관리자 05-09 1217
1226 엄마 / 김완하 관리자 05-08 1599
1225 지구 동물원 / 정 영 관리자 05-08 1227
1224 일력 / 마경덕 관리자 05-04 1554
1223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05-04 1430
1222 봄비 / 정호승 관리자 05-02 2179
1221 드라마 / 이동호 관리자 05-02 1495
1220 의혹 / 서연우 관리자 04-30 1551
1219 녹 / 하상만 관리자 04-30 1492
1218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04-27 1749
1217 날아라, 십정동 / 김선근 관리자 04-27 1642
1216 봄날의 서재 / 전윤호 관리자 04-26 1694
1215 초록 서체 / 오영록 관리자 04-26 1600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1) 관리자 04-23 1823
1213 봄비 / 안도현 (1) 관리자 04-23 2352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1980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1854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1877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182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