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8-03-27 08:48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19  

소만 (小滿)

     조  정

 

 

어머니 저는 벌써 비파나무 그늘에 와있는 걸요

귀 없는 새가 나뭇가지에 앉아 부르는 노래

 

하늘은 이파리 사이에 비파 열매 두세 개 놓은

()

 

아침 먹고 백옥같이 삶아 널은 베갯잇이 날아가

나무 그늘에 앉았다

 

아가, 어느 골짝이냐

 

책상에 놓인 교복 단추 하나 쥐고 안 가본 데 없이 가봤다

사람 묻었다고 수군거려진 자리 다녀온

날이면

힘껏 당겨 묶어서 겨드랑이 해진 빨랫줄에

피 묻은 길을 빨아 널었다

 

많이 다쳤드냐?

 

선불에 끄슬러 초록 물방울 같이 비빈 풋보리 알을

열무지 담는 내 입에 톡 털어 넣어주던

너에게

이 열무로 지 담아

저 이쁜 비파들 편에 들려 보낼까?

 

아아, 길에는 혀 붉은 개가 나올 시간이다

달리는 차에 새끼를 잃은 개는 달리는 차를 붙들지 못하고

날마다 길을 핥아

제 신음을 적시러 온단다

 

아래는* 먼 포구에 갔다

흰 텐트가 줄지어 서 있었다

문 열어라 물아

문 좀 열어다오 물아

어미들은 물가에 허리를 접고 웅얼거렸으나

바다는

천남성 꽃잎처럼 냉랭했다

 

해식애를 돌아 동거차 선착장 찾아온 딸 하나

제 품에서 건져

쾌속정에 태워 보내줄 뿐이었다

헬리콥터는 프로펠러가 꺾인 채 날아가고

허공에 금이 가고

날카로운 비명이 폭우처럼 새어나갔다

 

등이 아프다

누가 내 곁에서 자기 시작했다

돌절구를 지고

입 다문 지 오래된 물속을 자맥질하는 잠

해초 냄새 나는 아이들이 밤새 몸 안을 사무쳤다

 

어디로 가야 너를 찾으끄나

 

뜰 안에는 비파가 노랑노랑연두연두 익어간다

슬픔을 일습 흠 없이 갖추어 입은

배 한 척이

집에 가득하다

 

*아래 : 그저께를 가리키는, 경상도 말.

 

-시산맥(2017, 여름호), 8회 시산맥작품상 후보작


조정시인.jpg

 

 2000한국일보 신춘문예 등단 

 시집 이발소 그림처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6446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269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202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302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267
1208 벚꽃 십리 / 손순미 관리자 04-17 411
1207 동백꽃이 떨어지는 이유 / 심강우 관리자 04-17 293
1206 그런 저녁 / 박제영 관리자 04-16 395
1205 몽골 편지 / 안상학 관리자 04-16 291
1204 꽃의 권력 / 고재종 관리자 04-13 618
1203 표변 / 이화영 관리자 04-13 444
1202 농담이라는 애인 / 조유리 관리자 04-12 527
1201 어린 나뭇잎에게 / 이수익 관리자 04-12 541
1200 나미브 사막에서 / 장승규 관리자 04-11 485
1199 맷집 / 박승류 관리자 04-11 459
1198 별천지 / 이소현 관리자 04-10 595
1197 진달래 / 윤제림 관리자 04-10 671
1196 오래된 연인 / 최기순 관리자 04-09 663
1195 봄꽃 천 원 / 김수우 관리자 04-09 666
1194 바늘 / 이승리 관리자 04-09 621
1193 B플랫 단조의 골목 / 김예하 관리자 04-05 668
1192 산수유 피는 마을 / 이 강 관리자 04-05 676
1191 산수유나무 / 이선영 관리자 04-04 667
1190 꽃의 자세 / 김정수 관리자 04-04 694
1189 연두의 저녁 / 박완호 관리자 04-03 654
1188 그때가 세상은 봄이다 / 김신영 관리자 04-03 718
1187 목련 / 심언주 관리자 04-02 801
1186 낯선 집 / 배창환 관리자 04-02 568
1185 망설임, 그 푸른 역 / 김왕노 관리자 03-30 828
1184 꽃, 무화과나무를 찾아서 / 이성목 관리자 03-30 695
1183 분홍 분홍 / 김혜영 관리자 03-29 834
1182 고마운 일 / 윤 효 관리자 03-29 824
1181 소만 / 조 정 관리자 03-27 820
1180 꽃 / 서영식 관리자 03-27 1041
1179 두 번 쓸쓸한 전화 / 한명희 관리자 03-22 1210
1178 피는 꽃 / 한혜영 관리자 03-22 1319
1177 툭, 건드려주었다 / 이상인 관리자 03-20 1219
1176 파국 / 윤지영 관리자 03-20 1021
1175 빈 집 / 박진성 관리자 03-19 1220
1174 너의 귓속은 겨울 / 남궁선 관리자 03-19 987
1173 봄비의 저녁 / 박주택 관리자 03-15 1669
1172 옛날 애인 / 유안진 관리자 03-15 1377
1171 봄이 오는 뚝길을 걸으며 / 윤석산 관리자 03-14 1420
1170 저녁 7시, 소극 / 윤예영 관리자 03-14 1144
1169 사막의 잠 / 진해령 관리자 03-13 1193
1168 퀘이사 / 양해기 관리자 03-13 1040
1167 돼지 / 곽해룡 관리자 03-06 1839
1166 호명 / 강영환 관리자 03-05 1540
1165 버찌는 버찌다 / 김 륭 관리자 03-05 1395
1164 소들은 다 어디로 갔나 / 이동재 관리자 03-02 1772
1163 다시 나만 남았다 / 이생진 관리자 03-02 185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