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8-04-02 10:57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68  

낯선 집 
       
      배창환 


                           
나 오래 전부터 꿈꾸었지 멀고도 가까운 훗날
내가 살고 있는 이 집 지나다 무작정 발길 이끌어 들르는 때를
그때 이 집에는, 아이들과 함께 자전거 타고 놀던 밝은 햇살과
그늘이 흐릿하게 새겨진 오래 된 이 목조 건물에는 낯선
사람들이 살고, 중년 안주인이 마당과 부엌을 방앗간 참새처럼 들락거리면서
수돗가에 앉아 방금 텃밭에서 뽑아온 배추를 씻고 파를 다듬고
둥근 기와지붕도 잡풀 성성한 앞마당도 백구 강아지도 뒤란의 물길도
이 집 지켜 온 감나무 가지도 청설모가 들락거리던 속이 텅텅 빈 호두나무도
우물 메운 자리 뿌리 내린 매실나무도 어린 불두화도
어떤 것은 그대로이고 어떤 것은 몰라보게 자랐고 어떤 것은 사라져버린
생전 처음 보는, 아주 낯선 집처럼 서서 흐려가는 집


나는 모른 체 마당에 들어서서 옛날 영화에 나오는 선비처럼
이리 오너라, 호기로이 큰 소리로 주인을 부르려다 말고
계십니까? 계세요? 안에 아무도 안 계십니까?
소리를 낮추어, 지나가는 사람인데요, 목이 말라서, 입을 열어
물 한 그릇 얻어 천천히 마시면서 눈은 재빨리 마루 안쪽
지붕을 지탱하는 아름드리 적송 대들보와 거기서 발 죽죽 벋은 서까래와
언젠가 손질하려다 결국 못하고 만, 회 떨어져 나가 둥글게 패인 자국과
남궁 산의 89년 작 ‘봄처녀’ 판화 걸었던 못 자리와 내 책장 섰던 자리
꽂혔던 잡지와 흔들릴 때마다 나를 받쳐 온 시집들을 떠올려보면서
이윽고 내가 물그릇을 다 비우고 빈 그릇을 돌려주면 주인 아주머닌
참 별 희한한 사람 다 있네, 남의 집 뭐 한다고 뚫어보고 난린고, 고개 갸우뚱하며
미닫이 유리문을 스르르 쾅, 닫아버릴 때 내 가슴도 함께
닫혀버리는 짧은 순간, 아찔해져 비틀거리다 겨우 중심을 잡고     
발길을 돌려 돌아가는......그런 순간을
    
그러면 나는 안녕,
나의 집이여, 고마운 햇살이여 그늘이여, 바람에 쌓여 간 시간이여
안녕, 지난날들에 무수히 고맙다고 아프다고 절하고 돌아서면서
변함없이 돋아난 마당의 잡풀마다 머리 쓰다듬어 주고 변함없이
푸르른 하늘, 동산 상수리나무 머리 위로 내려온 파란 하늘에 손을 적시면서 
발걸음에 바위 추를 달고, 절대로 뒤돌아보지 않으려고 이를 악물면서
그래, 인생이란 이런 거야, 그럼, 이런 것이고말고
다시는 이곳에 돌아오지 않으리라, 다짐하고 다짐하며 돌아서는 집
그 날을 꿈꾸면서, 그날이 오기를, 그날이 오지 않기를 기다리면서  
나는 오늘도 그리운 그 옛집 낯선 집에 산다 


- 《내일을 여는 작가》 2006년 겨울호

  

 


배.jpg

1955년 경북 성주 출생

1981세계의 문학으로 등단

시집 잠든 그대』 『다시 사랑하는 제자에게

백두산 놀러 가자』 『흔들림에 대한 작은 생각

겨울 가야산』 『소례리 길

시선집 서문시장 돼지고기 선술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6446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269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202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302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267
1208 벚꽃 십리 / 손순미 관리자 04-17 411
1207 동백꽃이 떨어지는 이유 / 심강우 관리자 04-17 293
1206 그런 저녁 / 박제영 관리자 04-16 396
1205 몽골 편지 / 안상학 관리자 04-16 291
1204 꽃의 권력 / 고재종 관리자 04-13 619
1203 표변 / 이화영 관리자 04-13 444
1202 농담이라는 애인 / 조유리 관리자 04-12 528
1201 어린 나뭇잎에게 / 이수익 관리자 04-12 541
1200 나미브 사막에서 / 장승규 관리자 04-11 486
1199 맷집 / 박승류 관리자 04-11 459
1198 별천지 / 이소현 관리자 04-10 596
1197 진달래 / 윤제림 관리자 04-10 672
1196 오래된 연인 / 최기순 관리자 04-09 663
1195 봄꽃 천 원 / 김수우 관리자 04-09 667
1194 바늘 / 이승리 관리자 04-09 622
1193 B플랫 단조의 골목 / 김예하 관리자 04-05 669
1192 산수유 피는 마을 / 이 강 관리자 04-05 676
1191 산수유나무 / 이선영 관리자 04-04 668
1190 꽃의 자세 / 김정수 관리자 04-04 695
1189 연두의 저녁 / 박완호 관리자 04-03 655
1188 그때가 세상은 봄이다 / 김신영 관리자 04-03 718
1187 목련 / 심언주 관리자 04-02 802
1186 낯선 집 / 배창환 관리자 04-02 569
1185 망설임, 그 푸른 역 / 김왕노 관리자 03-30 829
1184 꽃, 무화과나무를 찾아서 / 이성목 관리자 03-30 696
1183 분홍 분홍 / 김혜영 관리자 03-29 834
1182 고마운 일 / 윤 효 관리자 03-29 825
1181 소만 / 조 정 관리자 03-27 820
1180 꽃 / 서영식 관리자 03-27 1042
1179 두 번 쓸쓸한 전화 / 한명희 관리자 03-22 1211
1178 피는 꽃 / 한혜영 관리자 03-22 1319
1177 툭, 건드려주었다 / 이상인 관리자 03-20 1219
1176 파국 / 윤지영 관리자 03-20 1022
1175 빈 집 / 박진성 관리자 03-19 1221
1174 너의 귓속은 겨울 / 남궁선 관리자 03-19 987
1173 봄비의 저녁 / 박주택 관리자 03-15 1670
1172 옛날 애인 / 유안진 관리자 03-15 1378
1171 봄이 오는 뚝길을 걸으며 / 윤석산 관리자 03-14 1420
1170 저녁 7시, 소극 / 윤예영 관리자 03-14 1144
1169 사막의 잠 / 진해령 관리자 03-13 1193
1168 퀘이사 / 양해기 관리자 03-13 1040
1167 돼지 / 곽해룡 관리자 03-06 1839
1166 호명 / 강영환 관리자 03-05 1540
1165 버찌는 버찌다 / 김 륭 관리자 03-05 1395
1164 소들은 다 어디로 갔나 / 이동재 관리자 03-02 1772
1163 다시 나만 남았다 / 이생진 관리자 03-02 185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