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8-08-06 10:13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33  

가정의 행복

 

    김   안

 

 

어제의 고통과

어제의 수난에도,

우리는 서로가 쌓아놓은 마음의 시체를 바라보며

어리석게 닮겠지.

마음의 폭정들.

우린 공동체와 집단을 구분할 수 있을까,

죄의 바깥에서 쓰인 것과,

죄로 쓰인 것들을. 그 사이에

서 있는데도 불구하고 아무것도 응답할 수 없는

이 쓰기들을.

이제 우리에게 남겨진 피안이 있을까.

그러므로 감기에 걸려 온종일 안겨 있는 딸과,

그 신열과 뒤섞이는 작은 방에서,

딸의 이마 위로 쏟아지는 햇빛과

방 바깥으로 흘러넘치는 병과

함께 뒤섞이는 하루의 끝에서,

나는 이 쓰기의 방의 바깥에, 버려진 역사처럼 일렁이는

어제들을 기억해낼 수 있을까,

그런 순간들마다,

어제는 투명하게 무지해지고

고통과 수난은 삿된 에티카를 만들어내겠지, 영영

다른 기억만을 갈망하는 우리처럼,

가정처럼.

딸의 이마에 얹혀 있는 슬픈 손과,

이 무능하고 비겁한 쓰기의 손처럼

  

- 월간현대시20185월호19회현대시작품상 특집 중에서 



 

 

본명 김명인

1977년 서울 출생

2004현대시로 등단

인하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

시집오빠생각』『미제레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40067
1324 딱새의 작은 고추 / 김상미 관리자 00:16 57
1323 자정의 심리학자 / 최서진 관리자 00:12 44
1322 뿌리의 생각 / 최금진 관리자 08-14 248
1321 악몽은 밤에 더 번성하죠 / 장석주 관리자 08-14 166
1320 코너 / 정영효 관리자 08-10 296
1319 늪의 입구 / 연왕모 관리자 08-10 261
1318 소라껍질 모텔 / 김효은 관리자 08-08 319
1317 5호선 / 나기철 관리자 08-08 289
1316 닫힌 문 / 백우선 관리자 08-07 339
1315 문어탕 / 김상미 관리자 08-07 238
1314 가정의 행복 / 김 안 관리자 08-06 334
1313 오이에 대한 오해 / 이용헌 관리자 08-06 248
1312 아름다움에 대하여 / 윤제림 관리자 08-03 538
1311 젖다 / 마경덕 관리자 08-03 427
1310 푸른 용수철 / 박현수 관리자 08-02 378
1309 의자들 / 이명윤 관리자 08-02 407
1308 밤 속의 길 / 김해자 관리자 08-01 459
1307 핑크 / 임혜신 관리자 08-01 393
1306 불가능한 호 / 박장호 관리자 07-31 349
1305 햇살 통조림 / 이향지 관리자 07-31 353
1304 사랑의 출처 / 이병률 관리자 07-30 559
1303 낚시터 여자 / 이영광 관리자 07-30 436
1302 측은하고, 반갑고 / 한영옥 관리자 07-27 632
1301 뒤늦게 열어본 서랍 / 최예슬 관리자 07-27 575
1300 총잡이 / 이동호 관리자 07-26 488
1299 가을에 핀 배꽃 / 이만구 관리자 07-26 625
1298 순간의 꽃 / 김용두 관리자 07-24 845
1297 적산가옥 / 신미나 관리자 07-24 593
1296 별을 지나서 / 김영미 관리자 07-23 772
1295 비 개인 날의 오후 / 박미숙 관리자 07-23 680
1294 기상예보 / 김백겸 관리자 07-19 874
1293 모란 / 윤진화 관리자 07-19 858
1292 액자 속 액자 / 한정원 관리자 07-17 870
1291 나는 대기가 불안정한 구름 / 장승진 관리자 07-17 776
1290 드레스 코드 / 박종인 관리자 07-16 743
1289 거미박물관 / 박설희 관리자 07-16 683
1288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 류미야 관리자 07-13 1121
1287 별빛 한 짐 / 이원규 관리자 07-13 1011
1286 넙치 / 박성현 관리자 07-12 851
1285 먼지벌레 / 신혜정 관리자 07-12 860
1284 맹점의 각도 / 한성례 관리자 07-11 877
1283 적막 한 채 / 나병춘 관리자 07-11 873
1282 신도. 시도. 모도. / 이 권 관리자 07-10 901
1281 바람의 사어 / 이철우 관리자 07-10 976
1280 안옹근씨를 찾습니다 / 정 호 관리자 07-09 877
1279 풀잎 사랑 / 윤여옥 관리자 07-09 1144
1278 푸른 눈썹의 서(書) / 조경희 관리자 07-06 1096
1277 배낭이 커야 해 / 박형권 관리자 07-06 1036
1276 잘못된 음계 / 하재연 관리자 07-05 1100
1275 세상의 중심에 서서 / 이근화 관리자 07-05 113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