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5-17 10:30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710  

는 나를 지나쳐 왔다

 

박노해

 

 

인생이 너무 빨리 지나간다

나는 너무 서둘러 여기까지 왔다

여행자가 아닌 심부름꾼처럼

 

계절 속을 여유로이 걷지도 못하고

의미있는 순간을 음미하지도 못하고

만남의 진가를 알아채지도 못한 채

 

나는 왜 이렇게 삶을 서둘러 멀어져 왔던가

달려가다 스스로 멈춰서지도 못하고

대지에 나무 한 그루 심지도 못하고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하지도 못하고

주어진 것들을 충분히 누리지도 못했던가

 

나는 너무 빨리 서둘러 왔다

나는 내 삶을 지나쳐 왔다

나는 나를 지나쳐 왔다

  

-박노해 시집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중에서

 

 

박노해.jpg

 

1957년 전라남도 함평 출생

1983시와경제등단

시집 노동의 새벽』 『겨울이 꽃핀다』 『참된 시작』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사진 에세이 라 광야 - 빛으로 쓴 시』 『나 거기에 그들처럼』 『여기에는 아무도 없는 것만 같아요』 『다른 길

산문집 오늘은 다르게』 『아체는 너무 오래 울고 있다』 『사람만이 희망이다

1988년 제1회 노동문학상

1992년 시인클럽 포에트리 인터내셔널 로테르담재단 인권상

 

 

 


이면수화 17-05-18 08:58
 
그것도 삶의 한 방식이 될 수 있겠다.
자신의 영혼이 따라오는지 지켜보려고 달리는 말을 멈춘다는 아메리카 원주민처럼
지나쳐 와서 뒤에서 오는 자신을 지켜볼 수 있다면...

바름이 아니라 빠름만을 추구하는 아름답지도 않고, 돌이킬 수도 없는
사람의 근본인 ㅁ을 놓치고 살기에만 급급한 사라로 살다가 사라지는
핸드 브레이크 걸린 줄도 모르고 질주하는 삶들에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7446
1239 봄비 / 정한용 (1) 관리자 05-18 377
1238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05-17 343
1237 보금자리주택지구 / 이선이 관리자 05-17 250
1236 병상 일기 2 / 이해인 관리자 05-16 315
1235 위성 / 배영옥 관리자 05-16 293
1234 어른의 맛 / 김윤이 관리자 05-15 422
1233 소묘 5 / 이성렬 관리자 05-15 323
1232 합주 / 정끝별 관리자 05-11 626
1231 새댁 / 이인철 관리자 05-11 535
1230 한 걸식자의 비망록 / 권순진 관리자 05-10 527
1229 구두를 닦다 / 강태승 관리자 05-10 529
1228 축, 생일 / 신해욱 관리자 05-09 559
1227 광화문 천막 / 이영주 관리자 05-09 494
1226 엄마 / 김완하 관리자 05-08 700
1225 지구 동물원 / 정 영 관리자 05-08 505
1224 일력 / 마경덕 관리자 05-04 784
1223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05-04 713
1222 봄비 / 정호승 관리자 05-02 1217
1221 드라마 / 이동호 관리자 05-02 773
1220 의혹 / 서연우 관리자 04-30 858
1219 녹 / 하상만 관리자 04-30 781
1218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04-27 1026
1217 날아라, 십정동 / 김선근 관리자 04-27 917
1216 봄날의 서재 / 전윤호 관리자 04-26 970
1215 초록 서체 / 오영록 관리자 04-26 883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1) 관리자 04-23 1085
1213 봄비 / 안도현 (1) 관리자 04-23 1491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1266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1153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1184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1130
1208 벚꽃 십리 / 손순미 관리자 04-17 1287
1207 동백꽃이 떨어지는 이유 / 심강우 관리자 04-17 1142
1206 그런 저녁 / 박제영 관리자 04-16 1288
1205 몽골 편지 / 안상학 관리자 04-16 1074
1204 꽃의 권력 / 고재종 관리자 04-13 1487
1203 표변 / 이화영 관리자 04-13 1281
1202 농담이라는 애인 / 조유리 관리자 04-12 1337
1201 어린 나뭇잎에게 / 이수익 관리자 04-12 1391
1200 나미브 사막에서 / 장승규 관리자 04-11 1196
1199 맷집 / 박승류 관리자 04-11 1175
1198 별천지 / 이소현 관리자 04-10 1373
1197 진달래 / 윤제림 관리자 04-10 1549
1196 오래된 연인 / 최기순 관리자 04-09 1474
1195 봄꽃 천 원 / 김수우 관리자 04-09 1455
1194 바늘 / 이승리 관리자 04-09 1405
1193 B플랫 단조의 골목 / 김예하 관리자 04-05 1383
1192 산수유 피는 마을 / 이 강 (1) 관리자 04-05 1421
1191 산수유나무 / 이선영 관리자 04-04 1382
1190 꽃의 자세 / 김정수 관리자 04-04 148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