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6-01 08:49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93  

이후(以後)

 

정윤천

 

 

1

  아름답지 않은 것들이 알아서 구별되기 시작했다. 멋대로, 새들과 나비와 장미를 인용했던 형형색색의 입들과 말들의 자리에, 지금부터는 시와 노래와 나팔꽃들을 그려 넣자고 한다. 미움과 증오에게도 손가락질을 하기로(하자고)한다. 눈물 뒤에서 쏟아져 나온 창과 송곳들을 던지려고 한다. 용서라는 허망한 말을 서둘러 내뱉지 않기로 한다

 

2

  그때보다 한층 팔과 다리가 자란 아이들이 도서관 앞에서 멈추는 버스에서 내린다. 고궁과 전람회와 연극제에 가는 시간이 가까워 온다. 무등산과 제주도와 청산도의 올레길 위에서 마주친 너희들을 향하여 손을 흔들어 준다. 멀어져 가는 뒷모습들을 바라다본다.

  

- 시마을 동인시집 느티나무의 엽서를 받다(문학의전당, 2014)에서

 

 

d~1.JPG

 

1960년 전남 화순 출생
1990년 무등일보 신춘 문예 당선
1991년 계간《실천문학 》등단
시집으로『생각만 들어도 따숩던 마을의 이름』『흰 길이 떠올랐다』
『탱자꽃에 비기어 대답하리』『구석』
시화집『십만 년의 사랑』등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2803
910 백지 위의 유목민 / 김석환 관리자 08:49 90
909 조개가 꽃핀다 / 김승해 관리자 08:46 77
908 슬픔을 가늠하다 / 서화성 관리자 06-28 163
907 발자국 레퀴엠 / 서상권 관리자 06-28 122
906 정미소처럼 늙어라 / 유강희 관리자 06-27 196
905 압정의 형식 / 양아정 관리자 06-27 165
904 바람의 리허설 / 양윤식 관리자 06-23 414
903 우리들이 지나가는 흔적 / 박현솔 관리자 06-22 487
902 도고 도고역 / 류외향 관리자 06-22 325
901 선운사에서 / 최영미 관리자 06-21 421
900 뒤 / 표성배 관리자 06-21 363
899 사물들이 존재하는 방식 / 고현정 관리자 06-20 430
898 나무의 밀교 / 권영준 관리자 06-20 384
897 파전과 우산과 k의 기록 / 하여진 관리자 06-19 398
896 마음에서 나와 다시 마음에 닿기를 바라며 / 한성례 관리자 06-19 401
895 지하철에서 만난 여자 / 장승리 관리자 06-16 568
894 여름날의 팡파르 / 박해옥 관리자 06-16 521
893 옆구리 / 이해존 관리자 06-15 588
892 달 오르는 소리 / 이영균 관리자 06-15 574
891 비어 하늘 가득하다 / 권도중 관리자 06-14 576
890 조롱박 / 진혜진 (1) 관리자 06-14 543
889 정선 여자 / 함명춘 관리자 06-13 564
888 문득, 나비 / 최연수 (2) 관리자 06-13 656
887 장미꽃을 해부하다 / 김용두 관리자 06-12 600
886 희미해진 심장으로 / 서윤후 관리자 06-12 577
885 살구 봅시다 / 이시향 (1) 관리자 06-09 707
884 꽃의 체온 / 전비담 관리자 06-09 726
883 산죽 아래 / 박 일 관리자 06-07 755
882 사랑 1 / 윤석호 관리자 06-07 823
881 껍데기의 사랑 / 정유화 관리자 06-05 845
880 뚝 / 최영규 관리자 06-05 768
879 부서진 오이 / 김향미 관리자 06-02 882
878 제비꽃 꽃잎 속 / 김명리 관리자 06-02 905
877 이후 / 정윤천 관리자 06-01 894
876 또 다른 사막 / 서대선 관리자 06-01 857
875 덕혜 스님 / 이수행 관리자 05-31 883
874 조각보 / 신준수 관리자 05-31 844
873 팔각의 방 / 장선희 관리자 05-30 892
872 봄 알레르기 / 서연우 관리자 05-30 856
871 강을 건너간다 / 이화영 관리자 05-29 990
870 빗방울 펜던트 / 이 안 관리자 05-29 918
869 큐브 / 안 민 관리자 05-26 1004
868 어머니가 가볍다 / 이승하 (2) 관리자 05-26 1074
867 귀가 / 하 린 관리자 05-25 1119
866 나무가 견디는 법 / 김 락 관리자 05-25 1118
865 손바닥으로 읽는 태초의 아침 / 이 령 관리자 05-24 1147
864 호박잎 그늘을 사랑하네 / 심우기 관리자 05-24 1054
863 5의 기술 / 최서진 관리자 05-23 1075
862 예니세이 강가에 서 있었네 / 박소원 관리자 05-23 1003
861 가장 멀리서 오는 지금 / 임 봄 관리자 05-22 11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