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6-02 08:54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31  

부서진 오이

 

김향미

 

   자유 평등 평화 행복 가득한 곳 희망의 나라로, 노래를 불러도 희망은 검은 비닐봉투 속으로 쓸려 들어가는구나, 댕강 잘린 발가락 끝에서 또 잘려 나가는 때 낀 발톱들

  

    신의 이야기는 집어치워버려

   무수한 칼날을 받아도 끄떡없는 아둔한 가슴이

   조금씩 깎아져 사라지는 몸을

   모른 채 납작 엎드려 침묵하는 꼴이라니

  

   생닭집 나무도마는 수 천 년 침묵의 밑동 한 부분을 그대로 옮겨온 묵직한 평화

  

   언젠가 토막 날 몸이지만 씻어도

   씻어도 두꺼운 때가 자꾸 내려앉아

   입버릇처럼 뇌까리는 기도는 이제 집어치워버려

   오래 달린 뒤꿈치, 갈라진 틈새에 쌓인 먼지로

   기하학 무늬가 찍히는 기돗발

  

   단호하게 드릴 수 있는 것이어야 해, 당장 수 개의 토막으로 나눠지는 제 몸통을 남기고 잘려나가는 닭 모가지처럼,

  

   게으른 기도는 이제 걷어 치워버려

 


kimhyangmi-140.jpg

2009유심을 통해 등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2574
904 바람의 리허설 / 양윤식 관리자 14:16 50
903 우리들이 지나가는 흔적 / 박현솔 관리자 06-22 169
902 도고 도고역 / 류외향 관리자 06-22 118
901 선운사에서 / 최영미 관리자 06-21 197
900 뒤 / 표성배 관리자 06-21 172
899 사물들이 존재하는 방식 / 고현정 관리자 06-20 242
898 나무의 밀교 / 권영준 관리자 06-20 197
897 파전과 우산과 k의 기록 / 하여진 관리자 06-19 235
896 마음에서 나와 다시 마음에 닿기를 바라며 / 한성례 관리자 06-19 229
895 지하철에서 만난 여자 / 장승리 관리자 06-16 398
894 여름날의 팡파르 / 박해옥 관리자 06-16 357
893 옆구리 / 이해존 관리자 06-15 426
892 달 오르는 소리 / 이영균 관리자 06-15 406
891 비어 하늘 가득하다 / 권도중 관리자 06-14 420
890 조롱박 / 진혜진 (1) 관리자 06-14 391
889 정선 여자 / 함명춘 관리자 06-13 410
888 문득, 나비 / 최연수 (2) 관리자 06-13 481
887 장미꽃을 해부하다 / 김용두 관리자 06-12 442
886 희미해진 심장으로 / 서윤후 관리자 06-12 430
885 살구 봅시다 / 이시향 (1) 관리자 06-09 560
884 꽃의 체온 / 전비담 관리자 06-09 568
883 산죽 아래 / 박 일 관리자 06-07 608
882 사랑 1 / 윤석호 관리자 06-07 666
881 껍데기의 사랑 / 정유화 관리자 06-05 696
880 뚝 / 최영규 관리자 06-05 611
879 부서진 오이 / 김향미 관리자 06-02 732
878 제비꽃 꽃잎 속 / 김명리 관리자 06-02 745
877 이후 / 정윤천 관리자 06-01 749
876 또 다른 사막 / 서대선 관리자 06-01 702
875 덕혜 스님 / 이수행 관리자 05-31 738
874 조각보 / 신준수 관리자 05-31 706
873 팔각의 방 / 장선희 관리자 05-30 746
872 봄 알레르기 / 서연우 관리자 05-30 715
871 강을 건너간다 / 이화영 관리자 05-29 843
870 빗방울 펜던트 / 이 안 관리자 05-29 762
869 큐브 / 안 민 관리자 05-26 859
868 어머니가 가볍다 / 이승하 (2) 관리자 05-26 926
867 귀가 / 하 린 관리자 05-25 963
866 나무가 견디는 법 / 김 락 관리자 05-25 970
865 손바닥으로 읽는 태초의 아침 / 이 령 관리자 05-24 992
864 호박잎 그늘을 사랑하네 / 심우기 관리자 05-24 907
863 5의 기술 / 최서진 관리자 05-23 927
862 예니세이 강가에 서 있었네 / 박소원 관리자 05-23 868
861 가장 멀리서 오는 지금 / 임 봄 관리자 05-22 1040
860 동행 / 이진욱 관리자 05-19 1230
859 얼룩의 자세 / 정다인 관리자 05-19 1011
858 중심 / 이기와 관리자 05-18 1080
857 지하 이발관 / 김광기 관리자 05-18 996
856 상수리묵 / 문동만 관리자 05-17 1009
855 나는 나를 지나쳐 왔다 / 박노해 (1) 관리자 05-17 118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