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6-13 09:43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150  

정선

 

함명춘

 

 

그녀가 나비를 두려워한다는 것을 안 건 최근의 일이었다

청소원이 열어 놓은 창문을 통해 날아든 나비를 보고

자신의 방에서 비명을 지르며 뛰어나온 것이다

 

그녀의 고향은 강원도 정선이었다 다섯 고개는 넘어야

밥풀때기 같은 집 한 채 겨우 볼 수 있는,

지천에 깔린 바람 소리와 맑은 공기를 오디처럼 따먹으며 자랐다

 

입사한 뒤 그녀가 처음 한 일은 잔심부름과 차를 타주는 일이었다

그녀의 들국화 차는 가히 일품이었다

한번 먹으면 하루 내내 온 몸에서 들국화 향내가 떠나질 않았다

 

그녀가 걸을 때마다 그녀의 몸에선 들국화 향내가 났다

나이든 직장 상사의 손에서 들국화 향내가 나는 건 분명

또 그녀의 엉덩이를 만졌다는 증거였다

 

우연히 색깔을 보는 눈과 디자인 감각이 남다르다는 걸 눈치챈

사장이 그녀에게 방한 칸을 마련해 주었다 밤낮없이

그녀가 디자인한 옷들은 매장에 진열되기가 무섭게 팔려 나갔다

조금씩 그녀는 선망의 대상이 되어갔다

 

하루는 짓궂은 동료들이 쓰레기 비밀 봉투 가득 잡아 온

나비들을 그녀의 서랍 속에 풀어놓았다

평소와 다름없이 출근을 한 그녀가 서랍을 연 순간

나비 떼가 쏟아져 나와 그녀를 덥쳤다

 

짧은 비명이 이어졌고 문을 열고 들어가자 방은

그녀가 신었던 빨간 하이힐과 물방울무늬의 투피스만이

벗겨져 있을 뿐 책상 위엔 뿌리째 뽑힌 들국화 한 그루가 놓여있었다

 

백방으로 찾아보았지만 그녀의 행방은 찾을 수 없었다

확실한 건 누구도 그녀의 방에 들국화를 놓고 나온 적이 없다는 것이었다

들국화는 인근 쓰레기장에 버려졌고 이내 소각되었다

 

아무도 책상 위의 들국화가 그녀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 현대시학, 2017. 5월호

 

 

 

hammyoungchoon-150.jpg

강원도 춘천 출생

서울예술대학 문창과 졸업

1991<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

시집 빛을 찾아 나선 나뭇가지』 『무명 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4923
974 바람은 알까? / 안행덕 관리자 08-22 317
973 배롱나무 / 조두섭 관리자 08-22 202
972 껌 / 이승리 관리자 08-21 257
971 감응 / 양현주 관리자 08-21 238
970 가문동 편지 / 정군칠 관리자 08-14 695
969 별 / 조은길 (1) 관리자 08-14 646
968 나나가 사랑한 / 권기만 (1) 관리자 08-11 674
967 바람의 사거리 / 박은석 (1) 관리자 08-11 673
966 무릎이 무르팍이 되기 위해서 / 이문숙 관리자 08-10 529
965 도깨비 멸종에 관한 보고서 / 이동재 관리자 08-10 499
964 독서의 시간 / 심보선 관리자 08-08 700
963 모래시계 / 신용목 관리자 08-08 661
962 사라진 것들은 어디쯤에서 고이나 / 오 늘 관리자 08-04 929
961 잔고 부족 / 이동우 관리자 08-04 899
960 그냥 그대로 흘렀으면 좋겠네 / 배창환 관리자 08-03 868
959 형상기억 / 백미아 관리자 08-03 745
958 계란과 스승 / 이재무 관리자 08-02 824
957 정오의 의식 / 김기형 관리자 08-02 755
956 그림자 반성 / 하종오 관리자 08-01 820
955 반듯한 슬픔 / 전 향 관리자 08-01 838
954 구름 / 손창기 관리자 07-31 865
953 그림자에 등을 기댄다 / 안효희 관리자 07-31 787
952 민들레하우스 / 엄원태 (1) 관리자 07-28 965
951 미조리 가는 길 / 오인태 관리자 07-28 851
950 여름 / 이시영 관리자 07-27 1099
949 조각달을 보면 홍두깨로 밀고 싶다 / 이인철 관리자 07-27 865
948 불혹의 구두 / 하재청 관리자 07-26 943
947 귀가 / 한길수 관리자 07-26 909
946 꽃은 꽃이어야 꽃이다 / 장종권 관리자 07-25 1018
945 석류의 분만기 / 정석봉 관리자 07-25 889
944 '있다'와 '없다' 사이로 양떼를 몰고 / 윤석산 관리자 07-24 944
943 바람, 난 / 윤지영 관리자 07-24 998
942 귀갓길 / 윤병무 관리자 07-21 1089
941 나프탈렌 / 이 산 관리자 07-21 984
940 물총새 사랑법 / 배찬희 관리자 07-20 1083
939 사막을 건너는 법 / 김지훈 관리자 07-20 1061
938 근황 / 윤임수 관리자 07-19 1141
937 나의 사랑 단종 / 유현서 관리자 07-19 1056
936 검은등뻐꾸기의 울음 / 임 보 관리자 07-18 1085
935 초여름에서 늦봄까지 / 홍해리 관리자 07-18 1090
934 현관문은 블랙홀이다 / 남상진 관리자 07-17 1098
933 사랑한다 / 조하혜 관리자 07-17 1238
932 거울 속의 잠 / 정한아 관리자 07-14 1270
931 내 사랑 물먹는 하마 / 정태화 관리자 07-14 1170
930 여우속눈썹 / 수피아 관리자 07-13 1265
929 슬 / 나병춘 관리자 07-13 1205
928 고추잠자리 / 박수서 관리자 07-12 1272
927 땅 위를 기어가는 것들에는 / 김영남 관리자 07-12 1210
926 괜찮아 / 한 강 관리자 07-11 1491
925 찰칵 / 오세영 관리자 07-11 128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