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6-13 09:43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497  

정선

 

함명춘

 

 

그녀가 나비를 두려워한다는 것을 안 건 최근의 일이었다

청소원이 열어 놓은 창문을 통해 날아든 나비를 보고

자신의 방에서 비명을 지르며 뛰어나온 것이다

 

그녀의 고향은 강원도 정선이었다 다섯 고개는 넘어야

밥풀때기 같은 집 한 채 겨우 볼 수 있는,

지천에 깔린 바람 소리와 맑은 공기를 오디처럼 따먹으며 자랐다

 

입사한 뒤 그녀가 처음 한 일은 잔심부름과 차를 타주는 일이었다

그녀의 들국화 차는 가히 일품이었다

한번 먹으면 하루 내내 온 몸에서 들국화 향내가 떠나질 않았다

 

그녀가 걸을 때마다 그녀의 몸에선 들국화 향내가 났다

나이든 직장 상사의 손에서 들국화 향내가 나는 건 분명

또 그녀의 엉덩이를 만졌다는 증거였다

 

우연히 색깔을 보는 눈과 디자인 감각이 남다르다는 걸 눈치챈

사장이 그녀에게 방한 칸을 마련해 주었다 밤낮없이

그녀가 디자인한 옷들은 매장에 진열되기가 무섭게 팔려 나갔다

조금씩 그녀는 선망의 대상이 되어갔다

 

하루는 짓궂은 동료들이 쓰레기 비밀 봉투 가득 잡아 온

나비들을 그녀의 서랍 속에 풀어놓았다

평소와 다름없이 출근을 한 그녀가 서랍을 연 순간

나비 떼가 쏟아져 나와 그녀를 덥쳤다

 

짧은 비명이 이어졌고 문을 열고 들어가자 방은

그녀가 신었던 빨간 하이힐과 물방울무늬의 투피스만이

벗겨져 있을 뿐 책상 위엔 뿌리째 뽑힌 들국화 한 그루가 놓여있었다

 

백방으로 찾아보았지만 그녀의 행방은 찾을 수 없었다

확실한 건 누구도 그녀의 방에 들국화를 놓고 나온 적이 없다는 것이었다

들국화는 인근 쓰레기장에 버려졌고 이내 소각되었다

 

아무도 책상 위의 들국화가 그녀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 현대시학, 2017. 5월호

 

 

 

hammyoungchoon-150.jpg

강원도 춘천 출생

서울예술대학 문창과 졸업

1991<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

시집 빛을 찾아 나선 나뭇가지』 『무명 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0767
1092 돌사람 / 이 안 관리자 12-15 194
1091 이상한 족속들 / 이시경 관리자 12-15 160
1090 물방울 속으로 / 손진은 관리자 12-14 222
1089 가묘에 몸 대신 울음을 눕히고 / 주영헌 관리자 12-14 140
1088 서술의 방식 / 심강우 관리자 12-13 177
1087 연어의 귀소 / 권도중 관리자 12-13 157
1086 가난한 연인 / 박정원 관리자 12-11 392
1085 사막에서 잠들다 / 안차애 관리자 12-11 268
1084 복서2 / 박후기 관리자 12-07 385
1083 긍휼 / 성동혁 관리자 12-07 377
1082 직벽 / 김언희 관리자 12-06 404
1081 이마 / 신미나 관리자 12-06 392
1080 벤치 / 문성해 관리자 12-05 461
1079 몸의 집 / 최서진 관리자 12-05 367
1078 웨이터 / 권혁웅 (1) 관리자 12-04 423
1077 당신의 리듬 / 홍일표 (1) 관리자 12-04 425
1076 입술 / 김경후 (1) 관리자 12-01 591
1075 알뜰 함박눈 총판 / 박형권 (1) 관리자 12-01 526
1074 그림 3, 4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 정익진 (1) 관리자 11-30 472
1073 분홍에 가시가 자란다 / 정재분 (1) 관리자 11-30 485
1072 혼잣말, 그 다음 / 함성호 (1) 관리자 11-28 727
1071 보라에 대하여 / 서안나 (1) 관리자 11-28 600
1070 집 / 이선영 (1) 관리자 11-27 663
1069 천돌이라는 곳 / 정끝별 관리자 11-27 582
1068 울타리 / 조말선 관리자 11-24 872
1067 물고기 풍경 / 윤의섭 (1) 관리자 11-24 708
1066 커피 볶는 시간 / 유정이 (1) 관리자 11-23 763
1065 반구대 암각화 / 한국현 (1) 관리자 11-23 623
1064 낙과 / 이덕규 (1) 관리자 11-22 823
1063 시간에 기대어 / 고재종 (1) 관리자 11-22 820
1062 저공비행 / 최형심 관리자 11-21 730
1061 포크송 / 강성은 (1) 관리자 11-21 688
1060 고래가 되는 꿈 / 신동옥 (1) 관리자 11-20 792
1059 야수의 세계 / 서윤후 (1) 관리자 11-20 709
1058 만월 / 송종규 (1) 관리자 11-16 1067
1057 흐린 날의 귀가 / 조 은 (1) 관리자 11-16 975
1056 푸르고 창백하고 연약한 / 조용미 (1) 관리자 11-15 988
1055 耳鳴 / 나희덕 (1) 관리자 11-15 972
1054 검은 징소리 / 장옥관 (1) 관리자 11-14 941
1053 모레이가 물고기를 셉니다 / 김지녀 (1) 관리자 11-14 874
1052 발의 본분 / 조경희 (1) 관리자 11-13 967
1051 실내악 / 정재학 (1) 관리자 11-13 882
1050 별이 우리의 가슴을 흐른다면 / 이근화 관리자 11-10 1343
1049 바람 조율사 / 김유석 관리자 11-10 1094
1048 폭풍 속의 고아들 / 리 산 관리자 11-09 1077
1047 구름의 산수 / 강인한 관리자 11-09 1129
1046 문장리 / 이상인 관리자 11-08 1053
1045 곤계란 / 최금진 관리자 11-08 1013
1044 비파나무 / 이경교 관리자 11-07 1132
1043 살구나무 당나귀 / 송진권 관리자 11-07 109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