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6-13 09:43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899  

정선

 

함명춘

 

 

그녀가 나비를 두려워한다는 것을 안 건 최근의 일이었다

청소원이 열어 놓은 창문을 통해 날아든 나비를 보고

자신의 방에서 비명을 지르며 뛰어나온 것이다

 

그녀의 고향은 강원도 정선이었다 다섯 고개는 넘어야

밥풀때기 같은 집 한 채 겨우 볼 수 있는,

지천에 깔린 바람 소리와 맑은 공기를 오디처럼 따먹으며 자랐다

 

입사한 뒤 그녀가 처음 한 일은 잔심부름과 차를 타주는 일이었다

그녀의 들국화 차는 가히 일품이었다

한번 먹으면 하루 내내 온 몸에서 들국화 향내가 떠나질 않았다

 

그녀가 걸을 때마다 그녀의 몸에선 들국화 향내가 났다

나이든 직장 상사의 손에서 들국화 향내가 나는 건 분명

또 그녀의 엉덩이를 만졌다는 증거였다

 

우연히 색깔을 보는 눈과 디자인 감각이 남다르다는 걸 눈치챈

사장이 그녀에게 방한 칸을 마련해 주었다 밤낮없이

그녀가 디자인한 옷들은 매장에 진열되기가 무섭게 팔려 나갔다

조금씩 그녀는 선망의 대상이 되어갔다

 

하루는 짓궂은 동료들이 쓰레기 비밀 봉투 가득 잡아 온

나비들을 그녀의 서랍 속에 풀어놓았다

평소와 다름없이 출근을 한 그녀가 서랍을 연 순간

나비 떼가 쏟아져 나와 그녀를 덥쳤다

 

짧은 비명이 이어졌고 문을 열고 들어가자 방은

그녀가 신었던 빨간 하이힐과 물방울무늬의 투피스만이

벗겨져 있을 뿐 책상 위엔 뿌리째 뽑힌 들국화 한 그루가 놓여있었다

 

백방으로 찾아보았지만 그녀의 행방은 찾을 수 없었다

확실한 건 누구도 그녀의 방에 들국화를 놓고 나온 적이 없다는 것이었다

들국화는 인근 쓰레기장에 버려졌고 이내 소각되었다

 

아무도 책상 위의 들국화가 그녀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 현대시학, 2017. 5월호

 

 

 

hammyoungchoon-150.jpg

강원도 춘천 출생

서울예술대학 문창과 졸업

1991<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

시집 빛을 찾아 나선 나뭇가지』 『무명 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7613
1243 가로수 / 박찬세 관리자 05-24 295
1242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관리자 05-24 248
1241 꽃이 지는 일 / 배홍배 관리자 05-23 338
1240 유선형의 꿈 / 곽문연 관리자 05-23 220
1239 봄비 / 정한용 관리자 05-18 635
1238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05-17 540
1237 보금자리주택지구 / 이선이 관리자 05-17 399
1236 병상 일기 2 / 이해인 관리자 05-16 473
1235 위성 / 배영옥 관리자 05-16 449
1234 어른의 맛 / 김윤이 관리자 05-15 601
1233 소묘 5 / 이성렬 관리자 05-15 464
1232 합주 / 정끝별 관리자 05-11 772
1231 새댁 / 이인철 관리자 05-11 679
1230 한 걸식자의 비망록 / 권순진 관리자 05-10 669
1229 구두를 닦다 / 강태승 관리자 05-10 669
1228 축, 생일 / 신해욱 관리자 05-09 714
1227 광화문 천막 / 이영주 관리자 05-09 632
1226 엄마 / 김완하 관리자 05-08 854
1225 지구 동물원 / 정 영 관리자 05-08 643
1224 일력 / 마경덕 관리자 05-04 927
1223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05-04 843
1222 봄비 / 정호승 관리자 05-02 1380
1221 드라마 / 이동호 관리자 05-02 908
1220 의혹 / 서연우 관리자 04-30 988
1219 녹 / 하상만 관리자 04-30 909
1218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04-27 1164
1217 날아라, 십정동 / 김선근 관리자 04-27 1069
1216 봄날의 서재 / 전윤호 관리자 04-26 1110
1215 초록 서체 / 오영록 관리자 04-26 1022
1214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1) 관리자 04-23 1221
1213 봄비 / 안도현 (1) 관리자 04-23 1650
1212 겹겹, 겹겹의 / 유희경 관리자 04-19 1401
1211 두 음 사이 / 신영배 관리자 04-19 1278
1210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04-18 1307
1209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관리자 04-18 1261
1208 벚꽃 십리 / 손순미 관리자 04-17 1412
1207 동백꽃이 떨어지는 이유 / 심강우 관리자 04-17 1269
1206 그런 저녁 / 박제영 관리자 04-16 1426
1205 몽골 편지 / 안상학 관리자 04-16 1192
1204 꽃의 권력 / 고재종 관리자 04-13 1620
1203 표변 / 이화영 관리자 04-13 1409
1202 농담이라는 애인 / 조유리 관리자 04-12 1467
1201 어린 나뭇잎에게 / 이수익 관리자 04-12 1521
1200 나미브 사막에서 / 장승규 관리자 04-11 1315
1199 맷집 / 박승류 관리자 04-11 1295
1198 별천지 / 이소현 관리자 04-10 1504
1197 진달래 / 윤제림 관리자 04-10 1677
1196 오래된 연인 / 최기순 관리자 04-09 1610
1195 봄꽃 천 원 / 김수우 관리자 04-09 1586
1194 바늘 / 이승리 관리자 04-09 153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