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6-13 09:43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281  

정선

 

함명춘

 

 

그녀가 나비를 두려워한다는 것을 안 건 최근의 일이었다

청소원이 열어 놓은 창문을 통해 날아든 나비를 보고

자신의 방에서 비명을 지르며 뛰어나온 것이다

 

그녀의 고향은 강원도 정선이었다 다섯 고개는 넘어야

밥풀때기 같은 집 한 채 겨우 볼 수 있는,

지천에 깔린 바람 소리와 맑은 공기를 오디처럼 따먹으며 자랐다

 

입사한 뒤 그녀가 처음 한 일은 잔심부름과 차를 타주는 일이었다

그녀의 들국화 차는 가히 일품이었다

한번 먹으면 하루 내내 온 몸에서 들국화 향내가 떠나질 않았다

 

그녀가 걸을 때마다 그녀의 몸에선 들국화 향내가 났다

나이든 직장 상사의 손에서 들국화 향내가 나는 건 분명

또 그녀의 엉덩이를 만졌다는 증거였다

 

우연히 색깔을 보는 눈과 디자인 감각이 남다르다는 걸 눈치챈

사장이 그녀에게 방한 칸을 마련해 주었다 밤낮없이

그녀가 디자인한 옷들은 매장에 진열되기가 무섭게 팔려 나갔다

조금씩 그녀는 선망의 대상이 되어갔다

 

하루는 짓궂은 동료들이 쓰레기 비밀 봉투 가득 잡아 온

나비들을 그녀의 서랍 속에 풀어놓았다

평소와 다름없이 출근을 한 그녀가 서랍을 연 순간

나비 떼가 쏟아져 나와 그녀를 덥쳤다

 

짧은 비명이 이어졌고 문을 열고 들어가자 방은

그녀가 신었던 빨간 하이힐과 물방울무늬의 투피스만이

벗겨져 있을 뿐 책상 위엔 뿌리째 뽑힌 들국화 한 그루가 놓여있었다

 

백방으로 찾아보았지만 그녀의 행방은 찾을 수 없었다

확실한 건 누구도 그녀의 방에 들국화를 놓고 나온 적이 없다는 것이었다

들국화는 인근 쓰레기장에 버려졌고 이내 소각되었다

 

아무도 책상 위의 들국화가 그녀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 현대시학, 2017. 5월호

 

 

 

hammyoungchoon-150.jpg

강원도 춘천 출생

서울예술대학 문창과 졸업

1991<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

시집 빛을 찾아 나선 나뭇가지』 『무명 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7421
1020 이마 / 허은실 관리자 10-16 168
1019 달랑, 달랑달랑 / 최찬용 관리자 10-16 149
1018 죽음의 춤 / 윤정구 관리자 10-11 359
1017 담쟁이 / 배영옥 관리자 10-11 334
1016 서른을 훌쩍 넘어 아이스크림 / 서효인 관리자 10-10 240
1015 이상한 나라의 게이트 / 문순영 관리자 10-10 193
1014 토종닭 연구소 / 장경린 관리자 09-28 781
1013 소주 한 병이 공짜 / 임희구 관리자 09-28 730
1012 낯선 선물 / 이선욱 관리자 09-25 911
1011 물속의 계단 / 이기홍 관리자 09-25 743
1010 그 많던 귀신은 다 어디로 갔을까 / 곽효환 관리자 09-22 831
1009 금요일 / 유희경 관리자 09-22 859
1008 돼지가 웃었다 / 구재기 관리자 09-21 800
1007 소소한 운세 / 이선이 관리자 09-21 809
1006 너무 멀어 / 김완수 관리자 09-20 886
1005 진실게임 / 박상수 관리자 09-20 718
1004 진열장의 내력 / 임경섭 관리자 09-15 1001
1003 통조림은 유통기한이 문제다 / 이영수 관리자 09-15 894
1002 미움의 힘 / 정낙추 관리자 09-14 1039
1001 황혼 / 정남식 관리자 09-14 1069
1000 숟가락 / 김 륭 관리자 09-13 1051
999 달은 열기구로 떠서 / 김효은 관리자 09-13 898
998 하얀 나무 / 김신영 관리자 09-12 1033
997 외상값 갚는 날 / 김회권 관리자 09-12 1015
996 당신의 11월 / 김병호 관리자 09-08 1283
995 지금 우리가 바꾼다 / 유수연 관리자 09-08 1157
994 이별 / 이채영 관리자 09-07 1262
993 새처럼 앉다 / 임정옥 관리자 09-07 1217
992 천원역 / 이애경 관리자 09-06 1127
991 나를 기다리며 / 이윤설 관리자 09-06 1188
990 길 위에서 / 김해화 관리자 09-05 1319
989 스물 네 살의 바다 / 김정란 관리자 09-05 1113
988 온양온천역 왼편 호박다방 / 남궁선 (1) 관리자 09-04 1150
987 에스컬레이터의 기법 / 김희업 관리자 09-04 1100
986 생가 / 김정환 (1) 관리자 08-31 1445
985 둘의 언어 / 김준현 (2) 관리자 08-31 1421
984 숲에서 보낸 편지 6 / 김기홍 (1) 관리자 08-30 1463
983 무반주 / 김 윤 (2) 관리자 08-30 1297
982 滴 / 김신용 관리자 08-29 1265
981 간절하게 / 김수열 관리자 08-29 1341
980 제조업입니다 / 송기영 (1) 관리자 08-28 1284
979 때가 되었다 / 박판식 관리자 08-28 1318
978 결빙의 아버지 / 이수익 관리자 08-25 1586
977 풋사과의 비밀 / 이만섭 관리자 08-25 1517
976 펄펄 / 노혜경 관리자 08-24 1493
975 필요한 사람 / 노준옥 관리자 08-24 1555
974 바람은 알까? / 안행덕 관리자 08-22 1876
973 배롱나무 / 조두섭 관리자 08-22 1625
972 껌 / 이승리 관리자 08-21 1667
971 감응 / 양현주 관리자 08-21 158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