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6-14 08:45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86  

롱박

 

진혜진

 

 

조롱박은 연리지의 반대말

 

한 몸으로 태어난 두 개의 몸

미처 몰랐던 반쪽의 반쪽

 

생으로 쪼개질 때 당신에게 흘러드는 나를 보았다

내게서 등 돌리는 소리

 

한때 우리는

덩굴손에 매달린 요가 자세처럼

어느 수행자의 허리춤에서 물구나무로 서 있기도 했지

 

조롱이 조롱조롱

어떻게 매달려 살거니 어떻게 견딜거니

받아 삼키면 아픈 말들

 

달을 퍼 담던 약수터에서

막걸리집까지 걸어 나간 표주박

엇갈린 길

우리임을 증명할 수 있을까

 

목이 탄 햇살의 눈총이 카톡 알람처럼 쏟아지는 약수터

당신은 평생 약수에 젖고

나는 어느 저잣거리에서 술에 절어 늙어 간다

 

우리는 헛 몸

언제 한 몸이었던가

텅 빈 속을 채우지 않으면 살 수가 없는

 

위아래가 사라진 표주박, 맞닿으면 몸이 뚜껑일 수도 뚜껑이 몸일 수 있다

 

-시산맥2017년 여름호

 

 


진혜진.jpg

2016경남신문신춘문예, 2016광주일보신춘문예 당선    

2016시산맥등단

 


양현주 17-06-14 09:27
 
진혜진 시인님 시를 올려 주셨군요^^
좋은시 입니다 참 마음이 동하네요
절친인 혜진샘 첫 발걸음으로 시마을에 와 주어서 감사했습니다
저랑은 연수샘 혜진샘 모두 모임 멤버인데 따뜻한 시마을에서 함께 예술제 즐길 수 있어서 기뻤네요
좋은시란에 챙겨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2706
906 정미소처럼 늙어라 / 유강희 관리자 11:27 24
905 압정의 형식 / 양아정 관리자 10:56 25
904 바람의 리허설 / 양윤식 관리자 06-23 313
903 우리들이 지나가는 흔적 / 박현솔 관리자 06-22 379
902 도고 도고역 / 류외향 관리자 06-22 253
901 선운사에서 / 최영미 관리자 06-21 333
900 뒤 / 표성배 관리자 06-21 289
899 사물들이 존재하는 방식 / 고현정 관리자 06-20 359
898 나무의 밀교 / 권영준 관리자 06-20 309
897 파전과 우산과 k의 기록 / 하여진 관리자 06-19 336
896 마음에서 나와 다시 마음에 닿기를 바라며 / 한성례 관리자 06-19 339
895 지하철에서 만난 여자 / 장승리 관리자 06-16 498
894 여름날의 팡파르 / 박해옥 관리자 06-16 456
893 옆구리 / 이해존 관리자 06-15 523
892 달 오르는 소리 / 이영균 관리자 06-15 505
891 비어 하늘 가득하다 / 권도중 관리자 06-14 516
890 조롱박 / 진혜진 (1) 관리자 06-14 487
889 정선 여자 / 함명춘 관리자 06-13 503
888 문득, 나비 / 최연수 (2) 관리자 06-13 596
887 장미꽃을 해부하다 / 김용두 관리자 06-12 540
886 희미해진 심장으로 / 서윤후 관리자 06-12 518
885 살구 봅시다 / 이시향 (1) 관리자 06-09 651
884 꽃의 체온 / 전비담 관리자 06-09 661
883 산죽 아래 / 박 일 관리자 06-07 698
882 사랑 1 / 윤석호 관리자 06-07 764
881 껍데기의 사랑 / 정유화 관리자 06-05 790
880 뚝 / 최영규 관리자 06-05 712
879 부서진 오이 / 김향미 관리자 06-02 825
878 제비꽃 꽃잎 속 / 김명리 관리자 06-02 846
877 이후 / 정윤천 관리자 06-01 838
876 또 다른 사막 / 서대선 관리자 06-01 796
875 덕혜 스님 / 이수행 관리자 05-31 832
874 조각보 / 신준수 관리자 05-31 792
873 팔각의 방 / 장선희 관리자 05-30 838
872 봄 알레르기 / 서연우 관리자 05-30 806
871 강을 건너간다 / 이화영 관리자 05-29 932
870 빗방울 펜던트 / 이 안 관리자 05-29 862
869 큐브 / 안 민 관리자 05-26 951
868 어머니가 가볍다 / 이승하 (2) 관리자 05-26 1017
867 귀가 / 하 린 관리자 05-25 1063
866 나무가 견디는 법 / 김 락 관리자 05-25 1062
865 손바닥으로 읽는 태초의 아침 / 이 령 관리자 05-24 1090
864 호박잎 그늘을 사랑하네 / 심우기 관리자 05-24 999
863 5의 기술 / 최서진 관리자 05-23 1019
862 예니세이 강가에 서 있었네 / 박소원 관리자 05-23 953
861 가장 멀리서 오는 지금 / 임 봄 관리자 05-22 1135
860 동행 / 이진욱 관리자 05-19 1339
859 얼룩의 자세 / 정다인 관리자 05-19 1104
858 중심 / 이기와 관리자 05-18 1174
857 지하 이발관 / 김광기 관리자 05-18 108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