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7-06-19 11:06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34  

파전과 우산과 k의 기록

 

하여진

 

 

1.

사냥이나 전쟁처럼 피비린내 나는 놀이다

실체의 빛을 주기 위한 무익한 놀이다

오늘, 뜨겁고도 우울한 놀이가 끝났다

우리는 모여 소박한 주문을 한다

아저씨 파전 하나요

이때 말의 부정적 축복이 끼어든다 메말라진 정신을 표현하듯

촉촉한 방언으로 막걸리도요추가 주문한다

뜨거운 번철 위에서 죽은 영혼의 심장들이 스스스 살아나는 저녁 아홉 시,

이쯤에서 한 번 뒤집어야지

우후! 눈물도 익어야 새들처럼 날아오른다

테두리가 자글거리도록 시간을 가져야 했어

둥근 파전 속에 예각과 둔각의 적의를 곤두세웠다

 

빗줄기는 더 빳빳해져가고

길 건너 헤어샵에 수건을 둘러쓴 손님들이 앉아 중화제를 기다리고 있다

2.

잃어버렸거나 잃어버려야 할 시간의 관을 쓰고

어깨 위로 떨어진 빗방울을 쓸어준다

네 눈빛이 물에 가라앉은 돌멩이처럼 잔잔하다

3.

너와 헤어지고

비를 다르게 부른다

재치 있는 별명, 은밀한 살의, , 얼룩무늬 방패, 훈제한 청어.

기껏해서, 사랑

원본은 사라졌다.

 

 

 

1960년 광주 출생

2009시인세계등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22574
904 바람의 리허설 / 양윤식 관리자 14:16 50
903 우리들이 지나가는 흔적 / 박현솔 관리자 06-22 169
902 도고 도고역 / 류외향 관리자 06-22 118
901 선운사에서 / 최영미 관리자 06-21 197
900 뒤 / 표성배 관리자 06-21 172
899 사물들이 존재하는 방식 / 고현정 관리자 06-20 242
898 나무의 밀교 / 권영준 관리자 06-20 197
897 파전과 우산과 k의 기록 / 하여진 관리자 06-19 235
896 마음에서 나와 다시 마음에 닿기를 바라며 / 한성례 관리자 06-19 229
895 지하철에서 만난 여자 / 장승리 관리자 06-16 397
894 여름날의 팡파르 / 박해옥 관리자 06-16 356
893 옆구리 / 이해존 관리자 06-15 425
892 달 오르는 소리 / 이영균 관리자 06-15 406
891 비어 하늘 가득하다 / 권도중 관리자 06-14 420
890 조롱박 / 진혜진 (1) 관리자 06-14 391
889 정선 여자 / 함명춘 관리자 06-13 410
888 문득, 나비 / 최연수 (2) 관리자 06-13 481
887 장미꽃을 해부하다 / 김용두 관리자 06-12 442
886 희미해진 심장으로 / 서윤후 관리자 06-12 430
885 살구 봅시다 / 이시향 (1) 관리자 06-09 560
884 꽃의 체온 / 전비담 관리자 06-09 567
883 산죽 아래 / 박 일 관리자 06-07 607
882 사랑 1 / 윤석호 관리자 06-07 666
881 껍데기의 사랑 / 정유화 관리자 06-05 696
880 뚝 / 최영규 관리자 06-05 611
879 부서진 오이 / 김향미 관리자 06-02 731
878 제비꽃 꽃잎 속 / 김명리 관리자 06-02 744
877 이후 / 정윤천 관리자 06-01 749
876 또 다른 사막 / 서대선 관리자 06-01 701
875 덕혜 스님 / 이수행 관리자 05-31 738
874 조각보 / 신준수 관리자 05-31 706
873 팔각의 방 / 장선희 관리자 05-30 745
872 봄 알레르기 / 서연우 관리자 05-30 715
871 강을 건너간다 / 이화영 관리자 05-29 842
870 빗방울 펜던트 / 이 안 관리자 05-29 762
869 큐브 / 안 민 관리자 05-26 858
868 어머니가 가볍다 / 이승하 (2) 관리자 05-26 926
867 귀가 / 하 린 관리자 05-25 963
866 나무가 견디는 법 / 김 락 관리자 05-25 970
865 손바닥으로 읽는 태초의 아침 / 이 령 관리자 05-24 991
864 호박잎 그늘을 사랑하네 / 심우기 관리자 05-24 906
863 5의 기술 / 최서진 관리자 05-23 927
862 예니세이 강가에 서 있었네 / 박소원 관리자 05-23 868
861 가장 멀리서 오는 지금 / 임 봄 관리자 05-22 1040
860 동행 / 이진욱 관리자 05-19 1229
859 얼룩의 자세 / 정다인 관리자 05-19 1011
858 중심 / 이기와 관리자 05-18 1080
857 지하 이발관 / 김광기 관리자 05-18 995
856 상수리묵 / 문동만 관리자 05-17 1009
855 나는 나를 지나쳐 왔다 / 박노해 (1) 관리자 05-17 118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