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9-20 00:31
 글쓴이 : 임영준
조회 : 317  
삼일절을 아는가      



부끄럽다 
이 나라 백성인 것이 

여린 몸 뜨거운 피 
목청이 다 터졌으리라 

어느새 
팔십여 년이 어느새 
잊혀진 세월이 되고 

우리는 
아니 어쩌면 나만이 
망자들의 원망을 듣고 있으리라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너와 나 
국가와 이데올로기 
애국과 시오니즘 
누가 큰소리칠 수 있을까 

오늘도 
세상을 다시 연 
그들의 오늘도 
이 땅은 
흥청망청 여념이 없다 

저 세상에서 
그들을 만나면 
나는 감히 말하리라 
숭고했던 열정, 희생이 
수포가 되었노라고 

찢어진 나라 
그것으로 흥정하는 
열강 
그 틈새에서 
치부하고 득세하는 자들 

그냥 편안히 
옆집 누나로 
이웃집 아저씨로 
친일이라 욕을 먹더라도 
제 가족만 안녕히 
그렇게 천수를 누릴 것이지 
이 배은망덕한 
후자들을 
어찌 생각해 주었나 

지금 
빌붙었던 자들의 자식들은 
호사하고 
그들이 남기고 간 
알토란 아이들은 
척박한 세상에 버려졌거나 
지긋지긋한 가난을 세습하고 
자존심에 금을 그었다 

오늘 하루만이라도 
님들을 떠올리며 
곡기를 끊고 
옷깃을 여미고 
눈물을 흘리리라 

싸구려 감상에 젖어 
젊음을 낭비하고 
사욕만을 채우기 위해 
지내온 자로서 
더 이상 
무슨 말을 할까마는 

벼룩의 낯짝으로 
그들을 아쉬워하며 
이 한심한 나라의 
백성된 자의 하나로 
크게 외친다 
바로 잡자 
바로 세우자 
진정한 대한민국이 되자 

그러면서도 두려워진다 
그들의 바람이 바래버리는 날 
지구 상에서 
이 나라가 혹시 
사라져 버리지나 않을지 



불교일보.2005.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의 향기방 필독(처음 오시는 회원 ) 시향운영자 01-16 353
700 찹쌀떡 사요 박인걸 08:40 2
699 행복이란 하영순 07:22 2
698 봄을 그리며 (1) 정심 김덕성 06:39 10
697 삶이 어떻더냐고 물으니 (1) 손계 차영섭 06:09 5
696 삶의 깊이를 찾아서 (2) 안국훈 02:30 11
695 섬마을 - 퇴고분 안희선 00:20 9
694 (3) 이원문 00:01 13
693 2월 별곡 임영준 02-19 11
692 봄이 오는 쪽 (2) 홍수희 02-19 25
691 우연이 아니다 (1) 장 진순 02-19 17
690 정월 (2) 이원문 02-19 20
689 겨울나무의 마음 (6) 정심 김덕성 02-19 56
688 능력 손계 차영섭 02-19 15
687 바람 앞에 (4) 하영순 02-19 33
686 절제와 침묵 사이 명위식 02-19 14
685 밤새워 쓴 편지 (6) 안국훈 02-19 54
684 그 시원함 (5) 백원기 02-18 27
683 먼 그리움 (3) 풀피리 최영복 02-18 37
682 자작나무 숲 (5) 박인걸 02-18 58
681 나만의 별 하나 (10) 안국훈 02-18 91
680 아픈 손가락 (6) 하영순 02-18 49
679 지구와 나 (1) 손계 차영섭 02-18 23
678 구름의 설 (4) 이원문 02-18 38
677 눈이 부시게 太蠶 김관호 02-17 45
676 스쳐 지나는 인연이 아니길 정기모 02-17 33
675 다케시마 (2) 이원문 02-17 32
674 사랑과 운명 안희선 02-17 32
673 문설주에 걸린 詩 白民이학주 02-17 32
672 어머니 명위식 02-17 28
671 설날 성묘 박인걸 02-17 26
670 제주의 힘 임영준 02-17 39
669 들꽃 앞에서 (7) 정심 김덕성 02-17 101
668 복수초의 꿈 (2) 안국훈 02-17 89
667 절반의 아름다움 손계 차영섭 02-17 26
666 적막 최원 02-16 26
665 꽃과 향기 되어 다시 만나리 풀피리 최영복 02-16 27
664 새해를 위한 기도문 안희선 02-16 33
663 봄 구름 이원문 02-16 28
662 비둘기 손계 차영섭 02-16 21
661 냇가의 숨결 (4) 정심 김덕성 02-16 73
660 가장 아름다운 조화 손계 차영섭 02-16 27
659 송기(松肌)의 봄 (2) 이원문 02-15 52
658 설날 감정 (4) 박인걸 02-15 49
657 사랑과 운명 (2) 안희선 02-15 49
656 웃음의 미학 (4) 장 진순 02-15 46
655 저기 봄이 오네 (2) 정심 김덕성 02-15 85
654 말과 행동 3 (4) 손계 차영섭 02-15 36
653 눈 속에 핀 꽃 (5) 하영순 02-15 54
652 여행 (2) 임영준 02-15 72
651 어른이 된다는 건 (6) 안국훈 02-15 10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