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발표시

(운영자 : 배월선, 이종원)

 

문예지 등에 기 발표한 본인의 작품(등단작 포함)을 직접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지, 발표월 등 표기)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 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하며 다른 문우를 위해 연속성 게시물 등록은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시고, 제목란에는 아호를 제외한 작가명을 표기(예 : 도깨비 바늘 / 손성태)

필명이 다른 등록자와 중복되어 등록되지 않으신 경우 운영자에게 연락주세요 

 
작성일 : 17-09-20 00:31
 글쓴이 : 임영준
조회 : 167  
삼일절을 아는가      



부끄럽다 
이 나라 백성인 것이 

여린 몸 뜨거운 피 
목청이 다 터졌으리라 

어느새 
팔십여 년이 어느새 
잊혀진 세월이 되고 

우리는 
아니 어쩌면 나만이 
망자들의 원망을 듣고 있으리라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너와 나 
국가와 이데올로기 
애국과 시오니즘 
누가 큰소리칠 수 있을까 

오늘도 
세상을 다시 연 
그들의 오늘도 
이 땅은 
흥청망청 여념이 없다 

저 세상에서 
그들을 만나면 
나는 감히 말하리라 
숭고했던 열정, 희생이 
수포가 되었노라고 

찢어진 나라 
그것으로 흥정하는 
열강 
그 틈새에서 
치부하고 득세하는 자들 

그냥 편안히 
옆집 누나로 
이웃집 아저씨로 
친일이라 욕을 먹더라도 
제 가족만 안녕히 
그렇게 천수를 누릴 것이지 
이 배은망덕한 
후자들을 
어찌 생각해 주었나 

지금 
빌붙었던 자들의 자식들은 
호사하고 
그들이 남기고 간 
알토란 아이들은 
척박한 세상에 버려졌거나 
지긋지긋한 가난을 세습하고 
자존심에 금을 그었다 

오늘 하루만이라도 
님들을 떠올리며 
곡기를 끊고 
옷깃을 여미고 
눈물을 흘리리라 

싸구려 감상에 젖어 
젊음을 낭비하고 
사욕만을 채우기 위해 
지내온 자로서 
더 이상 
무슨 말을 할까마는 

벼룩의 낯짝으로 
그들을 아쉬워하며 
이 한심한 나라의 
백성된 자의 하나로 
크게 외친다 
바로 잡자 
바로 세우자 
진정한 대한민국이 되자 

그러면서도 두려워진다 
그들의 바람이 바래버리는 날 
지구 상에서 
이 나라가 혹시 
사라져 버리지나 않을지 



불교일보.2005.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발표시 방에 시 작품을 게시할 때 유의점 시후裵月先 09-02 324
108 5일장의 기억 노태웅 11-20 8
107 설거지도 해야겠다 (16) / 이혜우 이혜우 11-20 14
106 작은 공간 속에 임금옥 11-17 40
105 무임승차 시대 / 임영준 임영준 11-17 38
104 세계 무역 센터 장 진순 11-14 69
103 가을 소묘 노태웅 11-12 66
102 반닫이 호월 안행덕 11-12 47
101 호수/안희연 등꽃 안희연 11-12 95
100 구렁 / 임영준 임영준 11-08 75
99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노태웅 11-07 88
98 가을의 몸살(15) / 이혜우 이혜우 11-07 89
97 숫돌 金富會 11-06 77
96 가을이여 / 안희연 (2) 등꽃 안희연 11-05 142
95 항해 (2) 호월 안행덕 11-04 75
94 거처 노희 11-04 63
93 연어 최홍윤 11-04 95
92 서울은 자랑스럽다(14) / 이혜우 이혜우 11-04 62
91 가을 / 임영준 임영준 11-04 81
90 가을 깁는다 호월 안행덕 11-03 87
89 가을나무 / 김용두 김용두 11-03 82
88 맞어 맞어/노태웅 노태웅 10-28 101
87 나라 말씀 / 임영준 임영준 10-26 111
86 거북 등에 행복 싣고(13) / 이혜우 이혜우 10-24 102
85 베트남에서 온 엽서/안희연 등꽃 안희연 10-22 151
84 정류장에서 / 김재미 김재미 10-20 146
83 인사동 유감 / 임영준 임영준 10-20 129
82 수련。_  하나… ㅎrㄴrㅂi。 10-18 203
81 사랑의 열매는 아름답다(12) / 이혜우 이혜우 10-16 155
80 나는 어디로 가야 하는가 / 임영준 임영준 10-16 158
79 엄니 /해연 안희연 (1) 등꽃 안희연 10-15 211
78 아기 사슴은 울지 않는다 외 1편 / 정민기 책벌레정민기09 10-13 136
77 비단거미/장진순 장 진순 10-12 218
76 소설小雪 유감 / 임영준 임영준 10-11 136
75 사계절의 바람(11) / 이혜우 이혜우 10-11 139
74 가시고기 / 김태운 김태운 10-09 153
73 폐타이어 /안행덕 호월 안행덕 10-08 156
72 풀꽃, 너가 그기에 있기에 /박영숙영 parkyongsukyon… 10-08 149
71 낙엽이야기 / 임영준 임영준 10-06 197
70 나의 시가 2/ 노희 노희 10-03 144
69 산사의 여인 /안행덕 호월 안행덕 09-30 193
68 쉼표 / 임영준 임영준 09-29 186
67 그 자리(10) 이혜우 09-28 188
66 당신은 느끼나요? / 배월선 시후裵月先 09-27 213
65 가을아, 어쩌라고 / 임영준 임영준 09-27 238
64 묵비권 / 안행덕 호월 안행덕 09-26 159
63 지구의 정년은(9) / 이혜우 이혜우 09-21 167
62 삼일절을 아는가 / 임영준 임영준 09-20 168
61 단비 / 장진순 장 진순 09-19 309
60 달랑,달랑달랑 / 최찬용 최찬용 09-19 164
59 밥 한번 먹자 / 양현주 양현주 09-18 231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