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작성일 : 18-01-09 18:44
 글쓴이 : 박인걸
조회 : 68  

우울증

 

양미간을 찌푸린 사내처럼

겨울 하늘은 그지없이 우울하더니

몹시 찌든 아스팔트위로

질척거리며 진눈깨비가 내린다.

 

낙숫물이 흐르는 유리창 안은

음음적막이 끊임없이 감돌고

부평초 같은 허무함이

가슴 가장자리에 통증을 준다.

 

젊음을 앗아간 자리에는

야속한 세월이 흔적만 남기고

굽힐 것 없던 당당함도

늙은 사자처럼 휘청거린다.

 

두 허파 사이 웅덩이에는

유폐된 고독이 둥지를 틀고

시간을 잃어버린 발자국에는

황토 빛 눈이 차갑게 쌓인다.

2018.1.9


하영순 18-01-09 19:05
 
비우고 내려 놓고 살면 우울증 같은 것은 없습니다 뭐가 부족하고 불만이 있고 바램이 잘 안 될 때 그런 증상이 나타납니다 시인님은 다른 분과는 다른 사람으로 알고 있습니다
편한 밤 되셔요
박인걸 18-01-09 19:13
 
하영순 시인님 감사합니다.
우울증은 시인의 상상력일 뿐입니다.
작가의 체험시가 가장 이상적이라 할 수 있겠으나
때론 상상력을 동원한 가상의 문학성이
동질성을 확보하는 시의 오묘함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참고적으로 저는 우울증이 존재하지는 않습니다.
시인님 고운 저녁 되시기 바랍니다.
이혜우 18-01-09 19:39
 
사람마다 스치는 바람이나
인연도 각각 다르지요.
나에게 오지 말 것들
오면 퇴치할 것들
미리알아서 못오는것
그러면서 꼭 다녀가는 것들
모두 저지해야 할 것입니다.
정심 김덕성 18-01-10 11:26
 
현대 문명이 가저다는 하나의 고통일 수는 있으나
우울함 외로움 등 여러가지 증세가 깊어지면 그것이 병적이지만
현대인이 어찌 가끔 우울하다등가 외롭다등가하는
그런 느끼미이 없다면 더 살기가 어려울 듯합니다.
우울한 때는 사랑으로 대처하면서 슬기롭게 살아가라는
귀한 시향에 오래 머물며 감사하다 갑니다.
박인걸 시인님 감사드립니다.
추운 겨울날 따뜻하고 행복한 날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박인걸 18-01-10 18:23
 
이혜우 시인님
김덕성 시인인 감사합니다.
일시적인 우울감은 누구에게게 있지요.
날이 흐린날을 더더욱 그렇습니다.
오늘은 날이 개어 우울이 아니라 상쾌했습니다.
언제나 댓글을 달아 주시는 두 분께 금년에도 문운이 크게 따르시기를 기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알려드립니다 (6) 시향운영자 01-22 69
공지 시의 향기방 필독(처음 오시는 회원 ) 시향운영자 01-16 114
공지 시의 향기 방 신년모임 안내 (3) 시향운영자 01-04 475
451 눈 꽃 하영순 11:08 4
450 눈 속에 그리움 정심 김덕성 07:12 25
449 눈물은 가슴의 약 (1) 손계 차영섭 06:56 10
448 은밀한 유혹 (2) 안국훈 03:23 23
447 억새밭 임영준 00:50 16
446 알려드립니다 (6) 시향운영자 01-22 69
445 하얀 파도 (2) 이원문 01-22 21
444 변두리 마을 (2) 박인걸 01-22 19
443 새 아침 (4) 백원기 01-22 23
442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운영위원회 01-22 21
441 아픔도 별처럼 빛나게 (4) 이혜우 01-22 37
440 잘자라 태양 (1) 박성춘 01-22 23
439 사랑을 알면 (11) 정심 김덕성 01-22 68
438 부고 (8) 하영순 01-22 37
437 좋은 마음 (5) 손계 차영섭 01-22 28
436 황사 (10) 셀레김정선 01-22 38
435 행복한 인연 (10) 안국훈 01-22 62
434 겨울 나뭇잎 (1) 최원 01-21 28
433 안개의 바다 (2) 이원문 01-21 33
432 나는 오늘 그녀를 보냈습니다 (1) 白民이학주 01-21 35
431 삶의 문 (1) 太蠶 김관호 01-21 43
430 내가 나에게 (2) 박성춘 01-21 34
429 모자라서 시인이다 2 (1) 임영준 01-21 53
428 숨 죽이고 사는 삶 (1) 장 진순 01-21 29
427 꿈꾸는 세상 (3) 손계 차영섭 01-21 31
426 내가 살던 시골 집 (5) 하영순 01-21 54
425 발자국 (4) 박인걸 01-21 32
424 지나고 나면 (4) 안국훈 01-21 80
423 내 인생은 꽃보다 향기가 되고 싶다 (3) 풀피리 최영복 01-20 41
422 그리움의 기억 (2) 이원문 01-20 36
421 수중 하강 (5) 백원기 01-20 36
420 병든 태양 (3) 박인걸 01-20 34
419 하늘빛 (4) 정심 김덕성 01-20 84
418 잔칫상 (8) 하영순 01-20 57
417 말과 행동 1 (1) 손계 차영섭 01-20 28
416 고독에 대하여 (8) 안국훈 01-20 102
415 친정집 (2) 이원문 01-19 39
414 향기로운 선물 (7) 백원기 01-19 72
413 추억 속의 지리산 산행 (6) 하영순 01-19 58
412 오늘 일기 (8) 정심 김덕성 01-19 94
411 안 되는 것은 안 되는 것이지만 (3) 성백군 01-19 40
410 그리움의 날개를 달고 (6) 안국훈 01-19 106
409 삶에서 얻은 교훈 (3) 손계 차영섭 01-19 44
408 하얀 눈 (4) 박인걸 01-18 63
407 그리움이 그립다 (4) 풀피리 최영복 01-18 55
406 달력의 흔적 (4) 이원문 01-18 53
405 풍경의 무게 (1) 최원 01-18 44
404 자운영 피는 마을 (2) 김계반 01-18 60
403 모자라서 시인이다 (1) 임영준 01-18 90
402 세상 돌아가는 꼬락서니 (8) 하영순 01-18 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