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10-09 13:31
 글쓴이 : 김태운
조회 : 388  

가시고기 / 김태운




조막만한 생선 한 마리

애간장에 졸이고 살만 발라

손자 밥그릇에 얹혀주고

또 얹혀주고, 마디 굵은 손

당신은 정작

당신은


대가리, 가시, 가시

그 주름 깊은 몰골은

가시고기


서산,

저 너머로 넘어버린 망령

아흔 넘어


부엌에 숨어들어 생선 한 마리 한입에 넣고

우물우물 철딱서니, 망령 난


가시

가시

우리 할머니


아흔 넘어 철딱서니

우리 할머니

아흔 넘어



- 『칠색조 변주곡』, 시산맥사, 2015.


* 제주 출신 시인은 4.3을 직접 경험한 것은 아니지만, 그의 가계는 4.3의 아픔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시집 서문 격으로 ‘4.3은 말한다’ 기사를 소개한 시인은 할머니와 자신의 상황을 이렇게 덧붙인다.

“노인(4.3 희생자)이 살해당하자 졸지에 홀어멍이 되어버린 시모까지 모셔야 했던 과부가 나, 테우리(시인)

의 할머니이다. 이 분의 또 다른 불행은 혼자서 다 키운 아들을 6.25 전장에 바친 것이다. 전사한 할머니의

아들, 이 분은 나의 백부이자 양부가 된다. 이어서 막내딸이 예기치 못한 병으로 사별한다. 그 후 임종 시

까지 할머니의 시련은 그칠 새가 없었다.” - ‘제주 4.3사건과 우리 할머니’에서


이념 갈등과 전쟁으로 인해 남편과 아들을 한참 앞세워야 했던 시기야말로 할머니에겐 애간장 타는 시간이

었을 것이고, 이후로도 남은 식구를 건사하기 위해 애간장 졸이는 나날의 연속이었을 것이다. 어떻게든 집

을 지켜야 하는 할머니와 집의 장자로 큰아버지를 잇게 된 시인은 서로에게 각별한 존재였을 것으로 짐작

한다. 할머니의 “주름 깊은 몰골”과 상처가 손자의 삶과 무관할 수 없고, 철든 손자는 할머니를 이해하는

마음을 낼 것인데, 그런 마음이 “생선 한 마리”를 굽는 것에도 “애간장에 졸이고”란 표현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리 할머니”란 표현은 4.3이 제주 도민 전체의 상처이기도 하고, 사람이 사람을 사람으로 대우하지

못한 인류애의 상처이기도 하다는 시인의 간접 표명으로 읽을 수 있다.

이념 논쟁만 나도 불에 덴 듯 놀라고 연좌제의 굴레에 아파하면서도 좋은 것은 손자 쪽으로 밀고 자신은

가시만 챙기면서 악착같이 살았을 할머니는 아흔이 넘어서야 생의 긴장을 놓았나 보다. 끝내 치유되지 않

는, 치유될 수 없는 상처로부터 조금은 자유로워진 것이다.

“장손 하나라도 건져보려던 할머니/ 지금쯤, 그 눈물 거두셨을까”(‘우리 할머니’ 중) 헤아려보는 시인의

마음이 따습고 아리다. 할머니의 망령은 좋은 세상 만나 편히 쉬어야 할 것이나, 그 좋은 세상을 위해서

망령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시인은 애써 기록을 남겨두는 것이리라. (이동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올려주세요 시향운영자 06-02 207
공지 시의 향기방 필독(처음 오시는 회원 ) 시향운영자 01-16 1259
1912 감투, 혹은 완장(腕章)에 관하여 안희선. 02:14 4
1911 하얀 박꽃이 피네 ♤ 박광호 02:05 6
1910 여름 사랑 임영준 06-23 15
1909 따개비의 추억 (1) 이원문 06-23 9
1908 꼴불견을 보고 돌샘이길옥 06-23 11
1907 그리운 사람아 (1) 풀피리 최영복 06-23 20
1906 효(孝)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6-23 6
1905 밤나무 太蠶 김관호 06-23 13
1904 밤꽃의 숨결 (2) 정심 김덕성 06-23 48
1903 유월의 아침 (1) 안국훈 06-23 37
1902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임영준 06-22 47
1901 운명의 순간을 생각하며 (1) 이동원 06-22 29
1900 입조심 (7) 백원기 06-22 45
1899 그리움 (5) 박인걸 06-22 43
1898 아가의 별 (2) 이원문 06-22 26
1897 그대에게 (8) 정심 김덕성 06-22 78
1896 생명의 늪 (1) 손계 차영섭 06-22 29
1895 엇갈린 운명 (2) 白民이학주 06-22 32
1894 여름바다에서 임영준 06-21 59
1893 산이 손짓하는데 안 갈 수가 없지 太蠶 김관호 06-21 53
1892 지친 집시의 꿈 (2) 藝香도지현 06-21 33
1891 삶은 반쪽이다 손계 차영섭 06-21 22
1890 미련의 길 (1) 이원문 06-21 35
1889 강 같은 인생 (4) 하영순 06-21 53
1888 한 조각 추억으로 찾아오려나 (2) 풀피리 최영복 06-21 40
1887 갈매기 (1) 박인걸 06-21 27
1886 초여름의 향기는 (2) 정심 김덕성 06-21 76
1885 그토록 푸르른 날에 (8) 안국훈 06-21 68
1884 추억의 길 (1) 이원문 06-20 34
1883 연꽃에 머문 바람 (2) 藝香도지현 06-20 46
1882 이삭줍기 손계 차영섭 06-20 32
1881 너에게로 가는 길 임영준 06-20 94
1880 유월의 향연 (4) 정심 김덕성 06-20 102
1879 그대는 꽃이어라 (4) 안국훈 06-20 104
1878 시간의 강 (1) 이원문 06-19 37
1877 사랑아, 사랑아 靑草/이응윤 06-19 45
1876 중년의 외로움 (2) 풀피리 최영복 06-19 52
1875 도반 임영준 06-19 81
1874 심기 장 진순 06-19 41
1873 겨울을 기다리는 꽃 손계 차영섭 06-19 41
1872 색즉시공 (3) 하영순 06-19 49
1871 넝쿨 장미의 사랑 (5) 정심 김덕성 06-19 111
1870 어느 사랑의 고백 (4) 안국훈 06-19 111
1869 가족 안희선. 06-19 52
1868 한 얼굴 (5) 백원기 06-18 44
1867 고향 바람 (3) 이원문 06-18 45
1866 해변 (5) 박인걸 06-18 42
1865 물구멍 (4) 강민경 06-18 42
1864 내 마음 네게로 (6) 하영순 06-18 66
1863 독도 (10) 정심 김덕성 06-18 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