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발표시

(운영자 : 배월선, 이종원)

 

문예지 등에 기 발표한 본인의 작품(등단작 포함)을 직접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지, 발표월 등 표기)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 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하며 다른 문우를 위해 연속성 게시물 등록은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시고, 제목란에는 아호를 제외한 작가명을 표기(예 : 도깨비 바늘 / 손성태)

필명이 다른 등록자와 중복되어 등록되지 않으신 경우 운영자에게 연락주세요 

 
작성일 : 17-10-09 13:31
 글쓴이 : 김태운
조회 : 153  

가시고기 / 김태운




조막만한 생선 한 마리

애간장에 졸이고 살만 발라

손자 밥그릇에 얹혀주고

또 얹혀주고, 마디 굵은 손

당신은 정작

당신은


대가리, 가시, 가시

그 주름 깊은 몰골은

가시고기


서산,

저 너머로 넘어버린 망령

아흔 넘어


부엌에 숨어들어 생선 한 마리 한입에 넣고

우물우물 철딱서니, 망령 난


가시

가시

우리 할머니


아흔 넘어 철딱서니

우리 할머니

아흔 넘어



- 『칠색조 변주곡』, 시산맥사, 2015.


* 제주 출신 시인은 4.3을 직접 경험한 것은 아니지만, 그의 가계는 4.3의 아픔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시집 서문 격으로 ‘4.3은 말한다’ 기사를 소개한 시인은 할머니와 자신의 상황을 이렇게 덧붙인다.

“노인(4.3 희생자)이 살해당하자 졸지에 홀어멍이 되어버린 시모까지 모셔야 했던 과부가 나, 테우리(시인)

의 할머니이다. 이 분의 또 다른 불행은 혼자서 다 키운 아들을 6.25 전장에 바친 것이다. 전사한 할머니의

아들, 이 분은 나의 백부이자 양부가 된다. 이어서 막내딸이 예기치 못한 병으로 사별한다. 그 후 임종 시

까지 할머니의 시련은 그칠 새가 없었다.” - ‘제주 4.3사건과 우리 할머니’에서


이념 갈등과 전쟁으로 인해 남편과 아들을 한참 앞세워야 했던 시기야말로 할머니에겐 애간장 타는 시간이

었을 것이고, 이후로도 남은 식구를 건사하기 위해 애간장 졸이는 나날의 연속이었을 것이다. 어떻게든 집

을 지켜야 하는 할머니와 집의 장자로 큰아버지를 잇게 된 시인은 서로에게 각별한 존재였을 것으로 짐작

한다. 할머니의 “주름 깊은 몰골”과 상처가 손자의 삶과 무관할 수 없고, 철든 손자는 할머니를 이해하는

마음을 낼 것인데, 그런 마음이 “생선 한 마리”를 굽는 것에도 “애간장에 졸이고”란 표현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리 할머니”란 표현은 4.3이 제주 도민 전체의 상처이기도 하고, 사람이 사람을 사람으로 대우하지

못한 인류애의 상처이기도 하다는 시인의 간접 표명으로 읽을 수 있다.

이념 논쟁만 나도 불에 덴 듯 놀라고 연좌제의 굴레에 아파하면서도 좋은 것은 손자 쪽으로 밀고 자신은

가시만 챙기면서 악착같이 살았을 할머니는 아흔이 넘어서야 생의 긴장을 놓았나 보다. 끝내 치유되지 않

는, 치유될 수 없는 상처로부터 조금은 자유로워진 것이다.

“장손 하나라도 건져보려던 할머니/ 지금쯤, 그 눈물 거두셨을까”(‘우리 할머니’ 중) 헤아려보는 시인의

마음이 따습고 아리다. 할머니의 망령은 좋은 세상 만나 편히 쉬어야 할 것이나, 그 좋은 세상을 위해서

망령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시인은 애써 기록을 남겨두는 것이리라. (이동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발표시 방에 시 작품을 게시할 때 유의점 시후裵月先 09-02 324
108 5일장의 기억 노태웅 11-20 8
107 설거지도 해야겠다 (16) / 이혜우 이혜우 11-20 14
106 작은 공간 속에 임금옥 11-17 40
105 무임승차 시대 / 임영준 임영준 11-17 38
104 세계 무역 센터 장 진순 11-14 69
103 가을 소묘 노태웅 11-12 66
102 반닫이 호월 안행덕 11-12 47
101 호수/안희연 등꽃 안희연 11-12 95
100 구렁 / 임영준 임영준 11-08 75
99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노태웅 11-07 88
98 가을의 몸살(15) / 이혜우 이혜우 11-07 90
97 숫돌 金富會 11-06 77
96 가을이여 / 안희연 (2) 등꽃 안희연 11-05 142
95 항해 (2) 호월 안행덕 11-04 75
94 거처 노희 11-04 63
93 연어 최홍윤 11-04 95
92 서울은 자랑스럽다(14) / 이혜우 이혜우 11-04 62
91 가을 / 임영준 임영준 11-04 81
90 가을 깁는다 호월 안행덕 11-03 88
89 가을나무 / 김용두 김용두 11-03 82
88 맞어 맞어/노태웅 노태웅 10-28 102
87 나라 말씀 / 임영준 임영준 10-26 112
86 거북 등에 행복 싣고(13) / 이혜우 이혜우 10-24 102
85 베트남에서 온 엽서/안희연 등꽃 안희연 10-22 151
84 정류장에서 / 김재미 김재미 10-20 146
83 인사동 유감 / 임영준 임영준 10-20 129
82 수련。_  하나… ㅎrㄴrㅂi。 10-18 203
81 사랑의 열매는 아름답다(12) / 이혜우 이혜우 10-16 156
80 나는 어디로 가야 하는가 / 임영준 임영준 10-16 158
79 엄니 /해연 안희연 (1) 등꽃 안희연 10-15 211
78 아기 사슴은 울지 않는다 외 1편 / 정민기 책벌레정민기09 10-13 136
77 비단거미/장진순 장 진순 10-12 219
76 소설小雪 유감 / 임영준 임영준 10-11 137
75 사계절의 바람(11) / 이혜우 이혜우 10-11 139
74 가시고기 / 김태운 김태운 10-09 154
73 폐타이어 /안행덕 호월 안행덕 10-08 157
72 풀꽃, 너가 그기에 있기에 /박영숙영 parkyongsukyon… 10-08 149
71 낙엽이야기 / 임영준 임영준 10-06 198
70 나의 시가 2/ 노희 노희 10-03 145
69 산사의 여인 /안행덕 호월 안행덕 09-30 193
68 쉼표 / 임영준 임영준 09-29 186
67 그 자리(10) 이혜우 09-28 188
66 당신은 느끼나요? / 배월선 시후裵月先 09-27 213
65 가을아, 어쩌라고 / 임영준 임영준 09-27 238
64 묵비권 / 안행덕 호월 안행덕 09-26 159
63 지구의 정년은(9) / 이혜우 이혜우 09-21 167
62 삼일절을 아는가 / 임영준 임영준 09-20 168
61 단비 / 장진순 장 진순 09-19 309
60 달랑,달랑달랑 / 최찬용 최찬용 09-19 164
59 밥 한번 먹자 / 양현주 양현주 09-18 231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