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10-09 13:31
 글쓴이 : 김태운
조회 : 448  

가시고기 / 김태운




조막만한 생선 한 마리

애간장에 졸이고 살만 발라

손자 밥그릇에 얹혀주고

또 얹혀주고, 마디 굵은 손

당신은 정작

당신은


대가리, 가시, 가시

그 주름 깊은 몰골은

가시고기


서산,

저 너머로 넘어버린 망령

아흔 넘어


부엌에 숨어들어 생선 한 마리 한입에 넣고

우물우물 철딱서니, 망령 난


가시

가시

우리 할머니


아흔 넘어 철딱서니

우리 할머니

아흔 넘어



- 『칠색조 변주곡』, 시산맥사, 2015.


* 제주 출신 시인은 4.3을 직접 경험한 것은 아니지만, 그의 가계는 4.3의 아픔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시집 서문 격으로 ‘4.3은 말한다’ 기사를 소개한 시인은 할머니와 자신의 상황을 이렇게 덧붙인다.

“노인(4.3 희생자)이 살해당하자 졸지에 홀어멍이 되어버린 시모까지 모셔야 했던 과부가 나, 테우리(시인)

의 할머니이다. 이 분의 또 다른 불행은 혼자서 다 키운 아들을 6.25 전장에 바친 것이다. 전사한 할머니의

아들, 이 분은 나의 백부이자 양부가 된다. 이어서 막내딸이 예기치 못한 병으로 사별한다. 그 후 임종 시

까지 할머니의 시련은 그칠 새가 없었다.” - ‘제주 4.3사건과 우리 할머니’에서


이념 갈등과 전쟁으로 인해 남편과 아들을 한참 앞세워야 했던 시기야말로 할머니에겐 애간장 타는 시간이

었을 것이고, 이후로도 남은 식구를 건사하기 위해 애간장 졸이는 나날의 연속이었을 것이다. 어떻게든 집

을 지켜야 하는 할머니와 집의 장자로 큰아버지를 잇게 된 시인은 서로에게 각별한 존재였을 것으로 짐작

한다. 할머니의 “주름 깊은 몰골”과 상처가 손자의 삶과 무관할 수 없고, 철든 손자는 할머니를 이해하는

마음을 낼 것인데, 그런 마음이 “생선 한 마리”를 굽는 것에도 “애간장에 졸이고”란 표현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리 할머니”란 표현은 4.3이 제주 도민 전체의 상처이기도 하고, 사람이 사람을 사람으로 대우하지

못한 인류애의 상처이기도 하다는 시인의 간접 표명으로 읽을 수 있다.

이념 논쟁만 나도 불에 덴 듯 놀라고 연좌제의 굴레에 아파하면서도 좋은 것은 손자 쪽으로 밀고 자신은

가시만 챙기면서 악착같이 살았을 할머니는 아흔이 넘어서야 생의 긴장을 놓았나 보다. 끝내 치유되지 않

는, 치유될 수 없는 상처로부터 조금은 자유로워진 것이다.

“장손 하나라도 건져보려던 할머니/ 지금쯤, 그 눈물 거두셨을까”(‘우리 할머니’ 중) 헤아려보는 시인의

마음이 따습고 아리다. 할머니의 망령은 좋은 세상 만나 편히 쉬어야 할 것이나, 그 좋은 세상을 위해서

망령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시인은 애써 기록을 남겨두는 것이리라. (이동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올려주세요 시향운영자 06-02 734
공지 시의 향기방 필독(처음 오시는 회원 ) (1) 시향운영자 01-16 1810
2596 징검다리 이야기 홍수희 15:52 8
2595 추우(秋雨) (1) 박인걸 07:26 23
2594 가을비 사랑 (1) 정심 김덕성 07:03 43
2593 만물은 책이다 손계 차영섭 05:57 13
2592 욕심 버린다는 건 (2) 안국훈 04:08 41
2591 나의 사계절 ♤ 박광호 09-20 39
2590 숙명의 들꽃 (2) 이원문 09-20 32
2589 너를 읽는다 이남일 09-20 37
2588 위대한 괴물 (4) 하영순 09-20 35
2587 추석(秋夕) (5) 박인걸 09-20 65
2586 지는 잎 장 진순 09-20 38
2585 하루 살아도 (9) 정심 김덕성 09-20 75
2584 요강 (1) 손계 차영섭 09-20 23
2583 인생길 (6) 안국훈 09-20 74
2582 가을스케치 임영준 09-20 37
2581 고시랑 (3) 이혜우 09-19 30
2580 기억의 가을 (2) 이원문 09-19 37
2579 은총 받은 자 되어 (4) 백원기 09-19 45
2578 이남일 09-19 33
2577 얽힌 인연 (2) 풀피리 최영복 09-19 39
2576 추석날 단상 (4) 정심 김덕성 09-19 92
2575 그리워하며 닮아가며 (8) 안국훈 09-19 94
2574 술잔에 고이는 눈물 (3) ♤ 박광호 09-19 78
2573 여행(旅行) (4) 박인걸 09-18 61
2572 9월 수채화 (5) 정심 김덕성 09-18 104
2571 이슬방울 (4) 안국훈 09-18 105
2570 가을우체국 (5) 이원문 09-18 56
2569 오늘의 의미 (2) ♤ 박광호 09-17 93
2568 9월은 왔는데 임영준 09-17 37
2567 식사 (4) 하영순 09-17 45
2566 금추(今秋) (4) 박인걸 09-17 56
2565 계절과 사람 (1) 손계 차영섭 09-17 43
2564 가을 길 (3) 이원문 09-17 50
2563 초가을 아침 (6) 정심 김덕성 09-17 111
2562 궁금할 때 있다 (6) 안국훈 09-17 113
2561 가을 그리움 (1) 풀피리 최영복 09-16 67
2560 청춘 스카이타워 (3) 이혜우 09-16 32
2559 가을꽃 (1) 이원문 09-16 42
2558 바람과의 사랑이 김용호 09-16 32
2557 나팔꽃。 ㅎrㄴrㅂi。 09-16 211
2556 가을에 쓰는 편지 ahspoet1 09-16 67
2555 그림자야 손계 차영섭 09-16 36
2554 神들의 맴맴 2 김안로 09-15 42
2553 가을 (2) 노정혜 09-15 70
2552 산안개 성백군 09-15 38
2551 사랑 하자 (5) 하영순 09-15 61
2550 당신에게 (6) 정심 김덕성 09-15 140
2549 수수밭의 노을 (2) 이원문 09-15 53
2548 9월의 노래 임영준 09-14 52
2547 잊을 날 있겠지 장 진순 09-14 58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80.58.121'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