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12-27 09:11
시의 향기 게시판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글쓴이 : 시향운영자
조회 : 663  

▷ 시의 향기 게시판은 등단작가 전용 게시판 입니다 
▷ 1인, 1일 1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같은 내용의 글을 게시판 여러 곳에 올리지 마시기 바랍니다 
▷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보관 하시기 바랍니다 
▷ 제목 앞에 특수기호를 사용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처음 오시는 분은 등단지와 등단 년월을 꼭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미등단자는 바로 글을 내리겠습니다
,,,,꼭 필명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 작가의 동의 없는 무단인용을 금합니다


시향운영자 17-12-27 14:39
 
작가시방과 창작시 방이 시로여는 세상으로 함께 지낸 시일이 어느덧 117일 만에 시의 향기 방으로 승격되어 등단시인이 다시 모였습니다. 반갑고 기쁘면서도 한편 부담감이 앞섭니다. 승격된 만큼 등단작가의 시도 승화되어 빛을 내고 향기 내뿜어야할 실력 향상을 위하는 노력이 있어야 하겠습니다.
여기에 오시는 등단 작가님은 언제나 환영하며 반갑게 맞이합니다.
여기 오시는 등단 작가님은 확실한 등단 자료를 쪽지로 운영자에게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아니면 본인의 詩 아래에 확실한 프로필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등단 자료를 보내지 않고 시를 올리시면 아무리 좋은 시라 해도 받아들이지 않겠습니다. 먼저 시인이 되기 전에 사람이 되라는 말이 있습니다. 아름다운 마음은 시도 아름답습니다. 댓글로 인사말 나누고 그러다 보면 좋은 댓글로 하여 공부가 된다는 경험담을 말씀드립니다.
시를 쓰실 때는 최대한 성의를 다하여 성심껏 써서 올려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처음 시를 올릴 때는 어딘지 모르게 주눅이 드는 듯하지만, 자신 있게 자기의 갈래(시의종류)를 찾아 열심히 쓰시기 바랍니다. 여기에 오시는 방문회원도 높낮이로 다양하여 본인의 감성과 수준에 맞추어 찾아 읽을 것입니다.
숲에는 큰 나무 작은 나무 여러 시(詩)로 어울려 있듯이 서로 보고 배워가며 시 마을의 거대한 숲을 이뤄나갑시다. 우리 모두 파이팅!! 감사합니다.
왕상욱 17-12-27 17:44
 
혹한의 강추위속에서 "시의향기" 꽃피운 날
따스한 온기가 서린 독립된 방을 다시 갖게 됨을 자축합니다 
독립된 방에 걸맞게
시도 향기로움이 가득했으면 하는 바람을 내려놓습니다
太蠶 김관호 17-12-27 23:13
 
언젠간
시인들이
다시 방을 빼앗기는꼴 당하지 말고
하다 지우고

또 시의 향기방으로 승격 운운하는데

우린 그냥 주어진 공간에 글을 담았을 뿐

모든 건 운영진에서
왔다갔다 혼란만을 부추긴 건 아닌지......

시인들도 각고의 노력을 해야겠지만
먼저 운영진의 사과를 듣고 싶군요
셀레김정선 17-12-28 07:38
 
시의 향기방으로 승격됐다는 표현은 많이 거북하네요
있던 발표시방을 시의향기라 제목만 바꾸어 놓고서
부여해준 승격의 의미가 무었을 뜻하는지 궁금합니다
김선근 17-12-28 09:15
 
태잠 김관호시인님, 셀레 김정선 시인님
이곳에서 뵈오니 참 반갑습니다
약간의 오해를 하신 것 같아 말씀을 드립니다
오랫동안 시마을 운영위에서는 작가방과 창작방을 통합하면
서로의 거리감도 좁히고 또한 중복 글을 올리는 것도 해소되지 않을까
해서 고민 끝에 합친 것이지요
그러나 기존 작가방 시인님들이 몇 분만 참여하시고 낮 설다 하시고
글을 올리지 않으시어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또한 따로 방을 만들어 달라는 간곡한 요청이 있어
숙고 끝에 다시 방을 개설했습니다
시마을 운영위에서는 작가방을 이렇게 하면 좋을까, 저렇게 하면 보다 발전할까
고민하며 결정 했었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도 때론 시행착오를 할 때가 있습니다
길을 잘 못 들면 끝까지 가는 것이 아니라 유턴하곤 하지요
작가방을 도외시 했다거나 어떤 의도로 통합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말씀 드립니다
네 승격됐다는 말씀은 약간의 오해의 소지가 있습니다
승격된 것이 아니라 예전으로 돌아간 것이라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그동안 작가방 가족 분들께 서운하거나 불편함이 있었다면 넓은 아량으로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바라옵기는 흩어진 시인님들께서 다시 돌아오시고 보다 작가방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서로 소통하고 합력하면서 알차고 멋진
등단 시인다운 시의 향기방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 합니다
함동진 17-12-29 07:01
 
홀대에 떠나는 詩도 있네.
여기 사이트 창립 때부터 詩올리기 함께한 적이 있는데.......
시향운영자 17-12-29 12:07
 
모든 시인은 한 분 한 분 귀한 분들이시지요
어찌 소홀히 대할 수 있겠습니까
앞으론 그런 일이 없을 것입니다
마음이 상하셨다면 푸시고 좋은시로
자주 뵙기를 바랍니다
함시인님의 멋진 시를 기대합니다
풀피리 최영복 18-01-03 11:20
 
이래저래 수고가 많으십니다
시인이 되기 전에 사람이 되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런 문구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초등학교 때 선생님께서 가르치던 말씀 같습니다
듣기에 따라 오해 살만한 문구입니다
시의 향기에는
동생 형님 부모님 같은 분들께서 함께
공유하는 곳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먼저 애의 법절 부터 지켜야 할 것 같습니다
장정혜 18-01-07 21:10
 
정말 잘 하셨습니다
오랫만에 고향에 와서 친구들을 만나는 기분
흉 잡히지 않은 글 올리도록 노력해 보겠습니다
너무 반가운 소식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올려주세요 시향운영자 06-02 403
공지 시의 향기방 필독(처음 오시는 회원 ) (1) 시향운영자 01-16 1468
2171 여름의 행복 노정혜 20:06 3
2170 처음의 바다 이원문 19:30 3
2169 향촌(鄕村) (1) 박인걸 16:19 8
2168 당신의 사랑은 그거밖에 안 되나 봅니다 풀피리 최영복 10:57 16
2167 여름밤 (1) 정심 김덕성 07:05 46
2166 희언자연 (希言自然) 손계 차영섭 06:59 17
2165 바람꽃 (1) 안국훈 05:46 50
2164 바람은 천하의 잡놈 白民이학주 07-22 15
2163 여름사냥 임영준 07-22 22
2162 타향의 구름 이원문 07-22 21
2161 잠자리비행기 정이산 07-22 25
2160 흰 구름 하영순 07-22 32
2159 [招魂] 초혼。 ㅎrㄴrㅂi。 07-22 88
2158 철학을 생각하면 손계 차영섭 07-22 32
2157 여름 과일 노정혜 07-21 33
2156 설렘으로 주인공이 되고 싶은 날/은파 오애숙 (1) 꿈길따라 07-21 35
2155 외로운 노을 이원문 07-21 36
2154 그때 그곳에는 (2) 백원기 07-21 41
2153 불이야! (1) 정이산 07-21 29
2152 사랑하는 사람에게 (1) 풀피리 최영복 07-21 29
2151 미운가시 빼는 일 (2) ♤ 박광호 07-21 46
2150 완벽한 사랑 어디에 ~~~ 권정순 07-21 25
2149 진실의 눈 임영준 07-21 33
2148 여름 산에 오르다 (3) 정심 김덕성 07-21 76
2147 어느 비석이 하는 말 손계 차영섭 07-21 23
2146 용두사미(龍頭蛇尾) (1) 이혜우 07-20 32
2145 우물둥치의 회고 (2) 이원문 07-20 25
2144 세상을 바꾸는 것은 기술이다. 정이산 07-20 24
2143 살다 보면 누구에게나 풀피리 최영복 07-20 36
2142 곤관(悃款) (3) 박인걸 07-20 36
2141 바늘과 실 손계 차영섭 07-20 27
2140 초록 잎의 기도 (2) 정심 김덕성 07-20 82
2139 인생은 행복 만들기 (6) 안국훈 07-20 89
2138 여름바다의 사랑 임영준 07-20 43
2137 해변의 미련 (3) 이원문 07-19 43
2136 더위 열병 (1) 노정혜 07-19 36
2135 마음으로 사랑하기 (1) 풀피리 최영복 07-19 51
2134 풀지 못하는 수수께끼 정이산 07-19 36
2133 상실된 꿈 장 진순 07-19 41
2132 늘어지는 무더위 (4) 백원기 07-19 48
2131 석암(石巖) (5) 박인걸 07-19 35
2130 생각의 거울 손계 차영섭 07-19 31
2129 시냇가의 심은 나무 (8) 정심 김덕성 07-19 80
2128 나이 들면 누구나 어르신이 될까 (6) 안국훈 07-19 102
2127 폭포여 호수여 강물이여 太蠶 김관호 07-18 61
2126 석양의 노을 (1) 이원문 07-18 34
2125 못난 친구 (1) 강민경 07-18 33
2124 비에 대한 단상 (1) 박인걸 07-18 37
2123 그대라는 인연에/ 김 궁 원 hosim 07-18 60
2122 주춧돌 같은 예(禮) 손계 차영섭 07-18 2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