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12-27 09:11
시의 향기 게시판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글쓴이 : 시향운영자
조회 : 425  

▷ 시의 향기 게시판은 등단작가 전용 게시판 입니다 
▷ 1인, 1일 1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같은 내용의 글을 게시판 여러 곳에 올리지 마시기 바랍니다 
▷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보관 하시기 바랍니다 
▷ 제목 앞에 특수기호를 사용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처음 오시는 분은 등단지와 등단 년월을 꼭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미등단자는 바로 글을 내리겠습니다
,,,,꼭 필명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 작가의 동의 없는 무단인용을 금합니다


시향운영자 17-12-27 14:39
 
작가시방과 창작시 방이 시로여는 세상으로 함께 지낸 시일이 어느덧 117일 만에 시의 향기 방으로 승격되어 등단시인이 다시 모였습니다. 반갑고 기쁘면서도 한편 부담감이 앞섭니다. 승격된 만큼 등단작가의 시도 승화되어 빛을 내고 향기 내뿜어야할 실력 향상을 위하는 노력이 있어야 하겠습니다.
여기에 오시는 등단 작가님은 언제나 환영하며 반갑게 맞이합니다.
여기 오시는 등단 작가님은 확실한 등단 자료를 쪽지로 운영자에게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아니면 본인의 詩 아래에 확실한 프로필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등단 자료를 보내지 않고 시를 올리시면 아무리 좋은 시라 해도 받아들이지 않겠습니다. 먼저 시인이 되기 전에 사람이 되라는 말이 있습니다. 아름다운 마음은 시도 아름답습니다. 댓글로 인사말 나누고 그러다 보면 좋은 댓글로 하여 공부가 된다는 경험담을 말씀드립니다.
시를 쓰실 때는 최대한 성의를 다하여 성심껏 써서 올려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처음 시를 올릴 때는 어딘지 모르게 주눅이 드는 듯하지만, 자신 있게 자기의 갈래(시의종류)를 찾아 열심히 쓰시기 바랍니다. 여기에 오시는 방문회원도 높낮이로 다양하여 본인의 감성과 수준에 맞추어 찾아 읽을 것입니다.
숲에는 큰 나무 작은 나무 여러 시(詩)로 어울려 있듯이 서로 보고 배워가며 시 마을의 거대한 숲을 이뤄나갑시다. 우리 모두 파이팅!! 감사합니다.
왕상욱 17-12-27 17:44
 
혹한의 강추위속에서 "시의향기" 꽃피운 날
따스한 온기가 서린 독립된 방을 다시 갖게 됨을 자축합니다 
독립된 방에 걸맞게
시도 향기로움이 가득했으면 하는 바람을 내려놓습니다
太蠶 김관호 17-12-27 23:13
 
언젠간
시인들이
다시 방을 빼앗기는꼴 당하지 말고
하다 지우고

또 시의 향기방으로 승격 운운하는데

우린 그냥 주어진 공간에 글을 담았을 뿐

모든 건 운영진에서
왔다갔다 혼란만을 부추긴 건 아닌지......

시인들도 각고의 노력을 해야겠지만
먼저 운영진의 사과를 듣고 싶군요
셀레김정선 17-12-28 07:38
 
시의 향기방으로 승격됐다는 표현은 많이 거북하네요
있던 발표시방을 시의향기라 제목만 바꾸어 놓고서
부여해준 승격의 의미가 무었을 뜻하는지 궁금합니다
김선근 17-12-28 09:15
 
태잠 김관호시인님, 셀레 김정선 시인님
이곳에서 뵈오니 참 반갑습니다
약간의 오해를 하신 것 같아 말씀을 드립니다
오랫동안 시마을 운영위에서는 작가방과 창작방을 통합하면
서로의 거리감도 좁히고 또한 중복 글을 올리는 것도 해소되지 않을까
해서 고민 끝에 합친 것이지요
그러나 기존 작가방 시인님들이 몇 분만 참여하시고 낮 설다 하시고
글을 올리지 않으시어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또한 따로 방을 만들어 달라는 간곡한 요청이 있어
숙고 끝에 다시 방을 개설했습니다
시마을 운영위에서는 작가방을 이렇게 하면 좋을까, 저렇게 하면 보다 발전할까
고민하며 결정 했었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도 때론 시행착오를 할 때가 있습니다
길을 잘 못 들면 끝까지 가는 것이 아니라 유턴하곤 하지요
작가방을 도외시 했다거나 어떤 의도로 통합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말씀 드립니다
네 승격됐다는 말씀은 약간의 오해의 소지가 있습니다
승격된 것이 아니라 예전으로 돌아간 것이라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그동안 작가방 가족 분들께 서운하거나 불편함이 있었다면 넓은 아량으로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바라옵기는 흩어진 시인님들께서 다시 돌아오시고 보다 작가방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서로 소통하고 합력하면서 알차고 멋진
등단 시인다운 시의 향기방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 합니다
함동진 17-12-29 07:01
 
홀대에 떠나는 詩도 있네.
여기 사이트 창립 때부터 詩올리기 함께한 적이 있는데.......
시향운영자 17-12-29 12:07
 
모든 시인은 한 분 한 분 귀한 분들이시지요
어찌 소홀히 대할 수 있겠습니까
앞으론 그런 일이 없을 것입니다
마음이 상하셨다면 푸시고 좋은시로
자주 뵙기를 바랍니다
함시인님의 멋진 시를 기대합니다
풀피리 최영복 18-01-03 11:20
 
이래저래 수고가 많으십니다
시인이 되기 전에 사람이 되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런 문구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초등학교 때 선생님께서 가르치던 말씀 같습니다
듣기에 따라 오해 살만한 문구입니다
시의 향기에는
동생 형님 부모님 같은 분들께서 함께
공유하는 곳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먼저 애의 법절 부터 지켜야 할 것 같습니다
장정혜 18-01-07 21:10
 
정말 잘 하셨습니다
오랫만에 고향에 와서 친구들을 만나는 기분
흉 잡히지 않은 글 올리도록 노력해 보겠습니다
너무 반가운 소식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알려드립니다 (6) 시향운영자 01-22 69
공지 시의 향기방 필독(처음 오시는 회원 ) 시향운영자 01-16 114
공지 시의 향기 방 신년모임 안내 (3) 시향운영자 01-04 474
451 눈 꽃 하영순 11:08 4
450 눈 속에 그리움 정심 김덕성 07:12 25
449 눈물은 가슴의 약 (1) 손계 차영섭 06:56 10
448 은밀한 유혹 (2) 안국훈 03:23 22
447 억새밭 임영준 00:50 16
446 알려드립니다 (6) 시향운영자 01-22 69
445 하얀 파도 (2) 이원문 01-22 21
444 변두리 마을 (2) 박인걸 01-22 19
443 새 아침 (4) 백원기 01-22 23
442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운영위원회 01-22 21
441 아픔도 별처럼 빛나게 (4) 이혜우 01-22 37
440 잘자라 태양 (1) 박성춘 01-22 23
439 사랑을 알면 (11) 정심 김덕성 01-22 68
438 부고 (8) 하영순 01-22 37
437 좋은 마음 (5) 손계 차영섭 01-22 28
436 황사 (10) 셀레김정선 01-22 38
435 행복한 인연 (10) 안국훈 01-22 62
434 겨울 나뭇잎 (1) 최원 01-21 28
433 안개의 바다 (2) 이원문 01-21 33
432 나는 오늘 그녀를 보냈습니다 (1) 白民이학주 01-21 35
431 삶의 문 (1) 太蠶 김관호 01-21 43
430 내가 나에게 (2) 박성춘 01-21 34
429 모자라서 시인이다 2 (1) 임영준 01-21 53
428 숨 죽이고 사는 삶 (1) 장 진순 01-21 29
427 꿈꾸는 세상 (3) 손계 차영섭 01-21 31
426 내가 살던 시골 집 (5) 하영순 01-21 54
425 발자국 (4) 박인걸 01-21 32
424 지나고 나면 (4) 안국훈 01-21 80
423 내 인생은 꽃보다 향기가 되고 싶다 (3) 풀피리 최영복 01-20 41
422 그리움의 기억 (2) 이원문 01-20 36
421 수중 하강 (5) 백원기 01-20 36
420 병든 태양 (3) 박인걸 01-20 34
419 하늘빛 (4) 정심 김덕성 01-20 84
418 잔칫상 (8) 하영순 01-20 57
417 말과 행동 1 (1) 손계 차영섭 01-20 28
416 고독에 대하여 (8) 안국훈 01-20 102
415 친정집 (2) 이원문 01-19 39
414 향기로운 선물 (7) 백원기 01-19 71
413 추억 속의 지리산 산행 (6) 하영순 01-19 58
412 오늘 일기 (8) 정심 김덕성 01-19 94
411 안 되는 것은 안 되는 것이지만 (3) 성백군 01-19 40
410 그리움의 날개를 달고 (6) 안국훈 01-19 106
409 삶에서 얻은 교훈 (3) 손계 차영섭 01-19 44
408 하얀 눈 (4) 박인걸 01-18 63
407 그리움이 그립다 (4) 풀피리 최영복 01-18 55
406 달력의 흔적 (4) 이원문 01-18 53
405 풍경의 무게 (1) 최원 01-18 44
404 자운영 피는 마을 (2) 김계반 01-18 60
403 모자라서 시인이다 (1) 임영준 01-18 90
402 세상 돌아가는 꼬락서니 (8) 하영순 01-18 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