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작성일 : 18-03-10 05:45
 글쓴이 : 안국훈
조회 : 288  

* 그대가 그리운 날에 *

                                                 우심 안국훈 

  

상처는 언제나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 받지만

무슨 일을 하더라도 하늘이 도와주나니

흔들림 없는 항해 없더라도 흔들림 없이 사랑하고

두렵지 않은 현실 없거늘 간절히 기도한다

 

세상에 하찮은 생명 없듯

소중하지 않은 인생도 없나니

아름다운 삶을 살며

우리 어디에서 무엇이 되어 만날까

 

수많은 별 중

별 하나 나를 내려 보듯

수많은 사람 중

사랑하는 그대는 나에게로 왔다

 

어둠 깊을수록 빛나는 별처럼

정든 사람일수록 이별은 슬프지만

그대 멀리 있어도

오늘은 더 그대가 그리워라


정심 김덕성 18-03-10 10:23
 
아무래도 상처는 가까이 사는 사람에게
받게 되어 있는 듯 싶습니다.
그래서 더 아프고 쓰린가 봅니다.
그리움은 그리워 할 수록 더 그리워지는게
맞는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그리움도 사랑이기에 용서가 되겠지요.
정이 넘치는 고운 시 감상 잘 하였습니다.
기분 좋은 봄날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안국훈 18-03-11 04:57
 
안녕하세요 김덕성 시인님!
가까운 사람일수록 더 큰 상처를 입게 되는 삶
그래서 삶은 더 아프고 힘든가 봅니다
하지만 사랑과 용서 함께 하는 한
세상는 여전히 살 만하고 아름답지 싶습니다~^^
백원기 18-03-10 11:15
 
사람은 자력이있어서인지 떨어지면 더 그리워지는가 봅니다. 봄이오니 더 그리워지는 지인들인가 합니다.
     
안국훈 18-03-11 04:59
 
고맙습니다 백원기 시인님!
어느새 봄기운 감돌고
꽃망울 하나 둘식 터트리고 있습니다
따사한 봄햇살처럼
고운 휴일 보내시길 빕니다~^^
박인걸 18-03-10 15:45
 
맞습니다, 가까운 사람에게 상처를 받습니다,
그런데 또 가까운 사람을 통하여 운명이 바뀌기도 합니다,
인간관계는 복잡미묘함이 있지만
악한 사람도 잘 해주는 사람 앞에서는 무릎을 꿇더군요.
엄밀하게 말하면 모든 상대는 나 하기 나름이 아닐까요?
물론 예외가 있다는 것을 인정합니다.
언제나 깊이 있는 시를 올리시는 시인님의 시에 많은 영감을 얻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안국훈 18-03-11 05:00
 
감사합니다 박인걸 시인님!
사노라면 정작 중요한 건 팩트가 아니라
관계이지 싶습니다
예외 없는 규정이 없듯 세상사도 그렇지 싶습니다
행복 가득한 휴일 보내시길 빕니다~^^
하영순 18-03-10 19:44
 
그대가 그리운 날엔 한편의 시를 씁니다
그것이 시인 이지요
안국훈 시인님 그리움이 있어 시인이 되었는지도 모르지요
     
안국훈 18-03-11 05:02
 
반갑습니다 하영순 시인님!
봄날이 되면 손길이 바빠지게 되고
문득 찾아온 그리움 따라
봄꽃 세상도 활짝 피어나겠지요
행복 가득한 휴일 보내시길 빕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올려주세요 시향운영자 06-02 746
공지 시의 향기방 필독(처음 오시는 회원 ) (1) 시향운영자 01-16 1821
2630 추석의 회고 이원문 18:07 2
2629 세월 앞에서 (2) 백원기 15:15 9
2628 [相思花] 상사화。 (2) ㅎrㄴrㅂi。 10:08 75
2627 징검다리 (1) 장 진순 10:05 27
2626 추억의 계절 (3) 정심 김덕성 09:09 39
2625 비상 (2) 자은지홍 05:59 26
2624 한가위 그 뒤끝 (3) ♤ 박광호 09-25 30
2623 마음의 대장간 (3) 하영순 09-25 46
2622 여자의 길 (4) 이원문 09-25 39
2621 가을 햇살 (6) 정심 김덕성 09-25 67
2620 당신이 좋은 이유 (5) 안국훈 09-25 54
2619 희작(喜鵲) (5) 박인걸 09-25 38
2618 생각을 일으키는 풀무 (2) 손계 차영섭 09-25 22
2617 산마루에 피는 꽃 (4) 백원기 09-24 33
2616 억새꽃의 슬픔 (3) 이원문 09-24 38
2615 잿빛 바람 품은 은사시나무 숲。 (8) ㅎrㄴrㅂi。 09-24 215
2614 보름달 (8) 정심 김덕성 09-24 93
2613 녹두밭 (1) 이원문 09-23 36
2612 가을에게 (3) 강민경 09-23 55
2611 천동(泉洞) (2) 박인걸 09-23 34
2610 여자의 장점 손계 차영섭 09-23 27
2609 한가위 달빛아래 임영준 09-22 53
2608 아버지의 추석 이원문 09-22 38
2607 바람 (3) 박인걸 09-22 47
2606 중추 절 (4) 하영순 09-22 49
2605 가을 편지 (1) 성백군 09-22 52
2604 한가위에는 (4) 정심 김덕성 09-22 114
2603 안부인사 (8) 안국훈 09-22 86
2602 이 가을에 (2) 김용호 09-22 43
2601 표절의 낙원 (2) 임영준 09-21 46
2600 난 모르겠네 (5) 백원기 09-21 35
2599 푸르른 가을날에 (2) 정이산 09-21 38
2598 한 가위 (4) 장 진순 09-21 57
2597 강바람 (4) 이원문 09-21 31
2596 징검다리 이야기 (4) 홍수희 09-21 37
2595 추우(秋雨) (3) 박인걸 09-21 45
2594 가을비 사랑 (6) 정심 김덕성 09-21 104
2593 만물은 책이다 (2) 손계 차영섭 09-21 26
2592 욕심 버린다는 건 (6) 안국훈 09-21 92
2591 나의 사계절 ♤ 박광호 09-20 59
2590 숙명의 들꽃 (2) 이원문 09-20 45
2589 너를 읽는다 이남일 09-20 50
2588 위대한 괴물 (5) 하영순 09-20 43
2587 추석(秋夕) (5) 박인걸 09-20 81
2586 지는 잎 장 진순 09-20 63
2585 하루 살아도 (10) 정심 김덕성 09-20 111
2584 요강 (1) 손계 차영섭 09-20 30
2583 인생길 (6) 안국훈 09-20 107
2582 가을스케치 임영준 09-20 57
2581 고시랑 (3) 이혜우 09-19 35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92.164.184'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