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작성일 : 18-03-10 11:21
 글쓴이 : 박인걸
조회 : 156  

고리울 사람들 


다닥다닥 붙은 낡은 빌라들이

성냥갑 쌓아놓듯 즐비한 길거리

일방통행 골목길에는

차와 사람이 뒤섞여 혼잡하다.

 

김포 활주로를 이륙한 비행기는

굉음을 뿜어 신경이 곤두서고

온종일 달리는 사나운 차들의

검은 매연에 진저리가 난다.

 

실성한 여자 머리칼처럼

전선줄 전깃줄 뒤엉켜 무섭고

가위질 당한 가로수들은

자동차 바람에 지쳐 몸을 뒤튼다.

 

일상에 지친 투정꾼이

안연한 쉼을 누리지 못해

떼 지어 밤거리를 휘젓는 소리가

어느 뒷골목 도떼기시장 같아도

 

사람냄새 풍기는 제일시장은

하루 종일 생기가 돌고

주머니 가벼운 서민들은

그나마 싼값에 위로를 얻는다.

2018.3.10


하영순 18-03-10 19:39
 
재래시장에 가보면 사람 냄새 나지요
박인걸 시인님  사람 냄새 나는 세상이면 좋겠습니다
안국훈 18-03-11 05:07
 
삶이 무력해지면 재래시장에 가보면
금세 활력으로 채워집니다
그토록 붉은 사람도
봄기운으로 점차 가까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행복한 휴일 보내시길 빕니다~^^
호월 안행덕 18-03-11 12:02
 
박인걸 시인님 봄비그치고
만물이 생동하는 봄날
제일시장 한번 가야겠습니다.......^*^
정심 김덕성 18-03-11 17:08
 
사람들이 사는
정말 사람들의 냄새가
잘 풍기게 묘사되어 있어
서민의 일상생활을 보는 듯합니다.
귀한 시 고리울 사람들에서
감명깊게 감상하고 갑니다.
시인님 감사드립니다.
즐겁고 행복한 휴일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박인걸 18-03-12 12:22
 
네 분의 시인님들 감사합니다.
제가 살고 있는 곳은 김포공항 주변입니다,
항공기 소음이 많이 시끄럽습니다,
그래도 이 동네는 정이 많아 좋습니다.
환경도 좋아야 하겠지만
사람이 우선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올려주세요 시향운영자 06-02 175
공지 시의 향기방 필독(처음 오시는 회원 ) 시향운영자 01-16 1221
1870 가족 안희선. 01:45 2
1869 한 얼굴 백원기 06-18 3
1868 고향 바람 (2) 이원문 06-18 9
1867 해변 (3) 박인걸 06-18 15
1866 물구멍 (3) 강민경 06-18 13
1865 내 마음 네게로 (5) 하영순 06-18 27
1864 독도 (4) 정심 김덕성 06-18 52
1863 소중한 인연 (5) 안국훈 06-18 57
1862 환일 (1) 안희선. 06-18 25
1861 함박꽃 만발하다 임영준 06-18 30
1860 고향의 노을 이원문 06-17 17
1859 세상 사는 이야기는 이동원 06-17 17
1858 비창 [悲愴] (1) 풀피리 최영복 06-17 28
1857 함께 때로는 나 홀로 (3) 안국훈 06-17 64
1856 지구의 자원과 사람의 재능 손계 차영섭 06-17 16
1855 오, 노오 성백군 06-17 19
1854 고요한 사랑 안희선. 06-17 37
1853 젊음아 임영준 06-17 52
1852 편지의 바다 (1) 이원문 06-16 29
1851 달팽이의 집 (2) 藝香도지현 06-16 28
1850 불면의 밤 ♤ 박광호 06-16 31
1849 약속의 눈빛 (4) 하영순 06-16 41
1848 남해에서 (4) 박인걸 06-16 37
1847 사랑 꽃 피면 (4) 정심 김덕성 06-16 65
1846 첫 마음 (6) 안국훈 06-16 90
1845 통마늘을 까며 손계 차영섭 06-16 20
1844 걸어 다니는 詩가 그립다 임영준 06-16 70
1843 유월의 적막 (2) 이원문 06-15 38
1842 단상 (3) 손계 차영섭 06-15 25
1841 오지 않는 사람 (9) 백원기 06-15 43
1840 나무 흔들기 (3) 홍수희 06-15 40
1839 여름 행복 (5) 노정혜 06-15 36
1838 임에게 쓰는 시 (4) ♤ 박광호 06-15 57
1837 모기 (1) 안희선. 06-15 27
1836 상념의 공간에서 (5) 풀피리 최영복 06-15 37
1835 꽃이 아름다운 것은 (4) 정심 김덕성 06-15 66
1834 바다에 고래가 없다면 (4) 안국훈 06-15 97
1833 꿈속의 사랑 임영준 06-15 101
1832 석양의 두 그림자 장 진순 06-14 38
1831 마른멸치(퇴고) (1) 김안로 06-14 25
1830 섬 바람 (2) 이원문 06-14 42
1829 고향 가는 길 (1) 정기모 06-14 33
1828 자만은 금물 (4) 하영순 06-14 42
1827 가슴 북 손계 차영섭 06-14 32
1826 메꽃 앞에서 (4) 정심 김덕성 06-14 87
1825 소리 죽여 흐르는 그리움처럼 (2) 안국훈 06-14 119
1824 하늘 임영준 06-14 117
1823 어머니의 뽕밭 이원문 06-13 34
1822 홀로여행 쵸코송이 06-13 40
1821 ‘짜다’를 생각해 보다 손계 차영섭 06-13 2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