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작성일 : 18-03-11 00:36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183  

행복한 잠 / 안희선

- 누군가 말하길,
이 거리는 딴 유성(游星)에서 불어 온 바람을 닮았다고 했다 -

가엾은 희망으로 발이 부르튼 사람들은
어두워질 적에야 비로소 밝아지는 눈을 지녔다
벌거숭이 같은 고독들이 행진을 한다
아득한 먼 곳에서 그리운 별이 하나 사라진다
행복했던 기억들이 안타깝게 서성거리며,
어둑한 거리에 가로등 불빛이 되었다
정녕 분별없는 숨바꼭질에
물처럼 투명한 자살을 꿈꾸는,
그 거리를 나도 걷는다
이 거리는 사지(四肢)의 욕망에 매달려,
아무런 전설도 없고 감동도 없다
오로지 발걸음의 반음(反音)에 따라
끝없이 맥(脈)을 이어 갈 뿐...
누군들 거역하고 싶지 않았을까
모든 것으로 부터 갈라놓는,
익숙한 어둠의 차가운 이 거리는
행복한 잠이 필요하다

티없고 죄(罪)없는 거리를 꿈꾼다

그곳에는 이따금 허물어진 모험의 상처가
아무는 소리가 들린다
정겨운 사람들이 소리없이 지나간 흔적을 따라가다 보면,
사랑의 젊은 한 시절이 언제까지나
그대로 가는 것처럼 느껴진다
여기선 아무도 마주치는 사람이 없다
그러나 분명치 않은 고독이어서 두렵지 않다
걷다보면, 만날 사람이 있음을 알기에...
무서운 황폐가 기억의 저 편으로 사라지고
다만, 새로운 침묵이 어둠을 떨어낸다
낯설던 해후(邂逅)의 마음이 가로등 불빛이 된다
사랑하는 사람의 얼굴을 비추기 위해,
행복한 잠이 필요하다



<넋두리>

기계 . 전자문명이 정신을 앞서가는 시대,
집단이기주의가 팽배한 시대,
그로 인한 집단과 집단 간의 단절의 시대,
그러다 보니 집단과 개인의 단절도 초래하게 되고
나아가 사람과 사람 사이의 단절의 시대,
결국은 나와 나 자신과의 단절에까지 이르는
극심한 소외의 시대에 살고 있음을 느끼게 된다

이런 경우, 동시대의 문학은 당연히 그런 단절과 소외에서
벗어나는 길을 일반대중에게 말해주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문학의 사회적 기능은 돌아가신지 이미 오래인 것 같아서
그 어떤 씁쓸한 소회(所懷)마저 머금게 된다

요즘은 그 기능 수행의 가장 핵심적 위치에 있는 시인들조차
그저 그런 신변잡기나 그 무슨 알쏭달쏭한 타령조의 노래로
시간을 죽이고 있으니 말이다 ( 그 가장 좋은 例 : 내 졸시들 )

어쨌거나, [모든 의미의 상실이란 아픈 현실]을
잠시라도 잊기 위해선 행복한 잠이 필요한 거 같다

그 잠에서 깨어나 꿈에서 획득한 빛을
어두운 거리에 얼마나 효과적으로 조명할 건지는
각자 하기 나름이겠지만...




Chaconne (w / Guitar)

 


호월 안행덕 18-03-11 11:51
 
분별없는 숨바꼭질에 모두 지친 세대에
누구나 행복함을 원하겠지요
안희선 시인님의 시어따라가며 행복한잠을 희망해 봅니다
안희선 18-03-12 21:39
 
부족한 글에..

머물러 주시니 고맙습니다
호월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올려주세요 시향운영자 06-02 199
공지 시의 향기방 필독(처음 오시는 회원 ) 시향운영자 01-16 1249
1908 꼴불견을 보고 돌샘이길옥 11:34 2
1907 그리운 사람아 풀피리 최영복 09:46 5
1906 효(孝)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9:10 3
1905 밤나무 太蠶 김관호 08:58 7
1904 밤꽃의 숨결 정심 김덕성 07:09 23
1903 유월의 아침 (1) 안국훈 06:00 25
1902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임영준 06-22 28
1901 운명의 순간을 생각하며 (1) 이동원 06-22 23
1900 입조심 (4) 백원기 06-22 34
1899 그리움 (5) 박인걸 06-22 36
1898 아가의 별 (2) 이원문 06-22 20
1897 그대에게 (4) 정심 김덕성 06-22 65
1896 생명의 늪 (1) 손계 차영섭 06-22 22
1895 엇갈린 운명 (2) 白民이학주 06-22 25
1894 여름바다에서 임영준 06-21 39
1893 산이 손짓하는데 안 갈 수가 없지 太蠶 김관호 06-21 45
1892 지친 집시의 꿈 (2) 藝香도지현 06-21 24
1891 삶은 반쪽이다 손계 차영섭 06-21 14
1890 미련의 길 (1) 이원문 06-21 26
1889 강 같은 인생 (4) 하영순 06-21 42
1888 한 조각 추억으로 찾아오려나 (2) 풀피리 최영복 06-21 33
1887 갈매기 (1) 박인걸 06-21 22
1886 초여름의 향기는 (2) 정심 김덕성 06-21 66
1885 그토록 푸르른 날에 (8) 안국훈 06-21 62
1884 추억의 길 (1) 이원문 06-20 27
1883 연꽃에 머문 바람 (2) 藝香도지현 06-20 40
1882 이삭줍기 손계 차영섭 06-20 27
1881 너에게로 가는 길 임영준 06-20 75
1880 유월의 향연 (4) 정심 김덕성 06-20 97
1879 그대는 꽃이어라 (4) 안국훈 06-20 98
1878 시간의 강 (1) 이원문 06-19 32
1877 사랑아, 사랑아 靑草/이응윤 06-19 39
1876 중년의 외로움 (2) 풀피리 최영복 06-19 47
1875 도반 임영준 06-19 62
1874 심기 장 진순 06-19 35
1873 겨울을 기다리는 꽃 손계 차영섭 06-19 35
1872 색즉시공 (3) 하영순 06-19 43
1871 넝쿨 장미의 사랑 (5) 정심 김덕성 06-19 105
1870 어느 사랑의 고백 (4) 안국훈 06-19 104
1869 가족 안희선. 06-19 44
1868 한 얼굴 (5) 백원기 06-18 37
1867 고향 바람 (3) 이원문 06-18 39
1866 해변 (5) 박인걸 06-18 36
1865 물구멍 (4) 강민경 06-18 37
1864 내 마음 네게로 (6) 하영순 06-18 60
1863 독도 (10) 정심 김덕성 06-18 91
1862 소중한 인연 (10) 안국훈 06-18 123
1861 환일 (1) 안희선. 06-18 42
1860 함박꽃 만발하다 임영준 06-18 85
1859 고향의 노을 이원문 06-17 3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