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작성일 : 18-06-09 21:40
 글쓴이 : 호월 안행덕
조회 : 66  

새벽을 여는 여인 / 안행덕

 

 

눈꺼풀에 매달리는 잠을 달래며

천천히 앞치마를 두르는 손이 희고 여리다

어둠이 뒷걸음질치다 고요를 밟는 이른 새벽

졸음을 앞세워 새벽을 여는 사람 앞에

가로등, 졸린 눈을 끔벅거린다

희미하고 침침한 골목길

자벌레처럼 기어가는 담배꽁초

행인에 밟힌 납작 엎드린 광고지

상처 난 버려진 양심들이 떨고 있다

늘 허기지고 가난한 그녀의 하얀 손

버려진 양심들을 차곡차곡 줍는다

 

세상의 별이 되지 못한 사람

주체 못할 염문만 남긴 채 가버린 사람

미움도 여한도 다 싸안고 가버린 웬수

이 길거리에서 서성이면 어쩌란 말이냐

가난뿐인 앞치마에 젖은 손을 닦고

빛바랜 추억을 던지는 순간

그녀의 눈길을 와락 끄는 폐지

봄처럼 희망이 부푼다

 

 


안국훈 18-06-10 05:44
 
새벽에 길가 걷노라면
어김없이 새벽을 여는 사람 만나게 됩니다
희생한 사람이 있어
우리가 지금 편안하고 행복할 수 있나니
언제나 그들에게 감사할 일입니다~^^
     
호월 안행덕 18-06-10 15:17
 
안국훈 시이님 반갑습니다
점점 날씨 더워 지네요
건강 조심하시고 행복하세요..^^
정심 김덕성 18-06-11 13:43
 
고요를 밟는 이른 새벽 졸음을 앞세워
새벽을 여는 사람 우리들이 어렵게 살 때
그런 어머니 아버지들이 많이 있었지요 
귀한 시에 머물며 감상 잘 하였습니다.
안행덕 시인님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이 가득한 유월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호월 안행덕 18-06-12 19:30
 
김덕성 시인님 감사합니다.
아무도 눈길 주지 않아도 자기 할일 하며 사는 사람이
우리를 감동하게 하지요.
오늘도 즐거운 날 되시고 건강하세요.
백원기 18-06-12 10:40
 
새벽을 여는 여인의 하얀손이 성스럽게 느껴집니다. 지난것은 다 묻어놓고 현실에 맞닥드린 고통을 감수하며 오직 내갈길로만 나아가나 봅니다.
     
호월 안행덕 18-06-12 19:31
 
백원기 시인님 반갑습니다.
언제나 성실하신 시인님
 백원기 시인님 행복한 날 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올려주세요 시향운영자 06-02 234
공지 시의 향기방 필독(처음 오시는 회원 ) 시향운영자 01-16 1283
1935 창문 너머 어렴풋이 임영준 02:14 5
1934 자유망국당 白民이학주 01:24 1
1933 추억의 상처 이원문 06-25 3
1932 내 가슴 뜨는 별 靑草/이응윤 06-25 10
1931 바람아! 손잡아다오 (1) 노정혜 06-25 12
1930 유월에 피는 꽃 藝香도지현 06-25 15
1929 얼굴 손계 차영섭 06-25 15
1928 엄마가 싫어 장 진순 06-25 16
1927 바캉스 제주 임영준 06-25 25
1926 들꽃은 말한다 정심 김덕성 06-25 47
1925 물꿩 손계 차영섭 06-25 11
1924 6.25 전쟁 고갯마루 (2) 하영순 06-25 26
1923 아름다운 세상을 위하여 (3) 안국훈 06-25 42
1922 사랑의 노을 (2) 이원문 06-25 27
1921 [퇴고] 산행 (1) 안희선. 06-25 24
1920 능소화 (1) 하영순 06-24 42
1919 무제 쵸코송이 06-24 25
1918 바캉스 임영준 06-24 40
1917 능소화꽃。 ㅎrㄴrㅂi。 06-24 107
1916 두견새 (4) 박인걸 06-24 42
1915 욕심의 덫 이원문 06-24 42
1914 나의 공은 공(功) 손계 차영섭 06-24 26
1913 아름다운 인생을 위하여 (4) 안국훈 06-24 74
1912 감투, 혹은 완장(腕章)에 관하여 안희선. 06-24 32
1911 하얀 박꽃이 피네 ♤ 박광호 06-24 60
1910 여름 사랑 임영준 06-23 64
1909 따개비의 추억 (1) 이원문 06-23 27
1908 꼴불견을 보고 돌샘이길옥 06-23 33
1907 그리운 사람아 (1) 풀피리 최영복 06-23 45
1906 효(孝)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6-23 22
1905 밤나무 太蠶 김관호 06-23 58
1904 밤꽃의 숨결 (4) 정심 김덕성 06-23 81
1903 유월의 아침 (2) 안국훈 06-23 101
1902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임영준 06-22 89
1901 운명의 순간을 생각하며 (1) 이동원 06-22 41
1900 입조심 (7) 백원기 06-22 57
1899 그리움 (5) 박인걸 06-22 58
1898 아가의 별 (2) 이원문 06-22 37
1897 그대에게 (8) 정심 김덕성 06-22 94
1896 생명의 늪 (1) 손계 차영섭 06-22 38
1895 엇갈린 운명 (2) 白民이학주 06-22 40
1894 여름바다에서 임영준 06-21 96
1893 산이 손짓하는데 안 갈 수가 없지 太蠶 김관호 06-21 86
1892 지친 집시의 꿈 (4) 藝香도지현 06-21 44
1891 삶은 반쪽이다 손계 차영섭 06-21 30
1890 미련의 길 (1) 이원문 06-21 43
1889 강 같은 인생 (4) 하영순 06-21 64
1888 한 조각 추억으로 찾아오려나 (2) 풀피리 최영복 06-21 54
1887 갈매기 (1) 박인걸 06-21 36
1886 초여름의 향기는 (2) 정심 김덕성 06-21 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