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작성일 : 17-10-08 02:54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552  

 


              對酌
                                                 /  李白  



     둘이서 마시노라니                      兩人對酌山花開
     산에는 꽃이 피어오르고               양인대작산개화

     한 잔 한 잔 기울이다 보니            一杯一杯復一杯
     끝없는 한 잔                              일배일배부일배

     나,이제 취했으니 그만 자려네       我醉欲眠卿且去
     자넨 갔다가                               아취욕면경차거
          
     내일 아침 마음 내키면                 明朝有意抱琴來
     거문고 안고 오게나그려               명조유의포금래





    <감상 & 생각>

            시대가 하수상 하다 보니...  

            生活이란 틀 안에서 사람들을 대함에 있어서도
            자연, 경계를 하게 되고 알게 모르게
            이해관계의 念이 앞서게 된다.

            경우에 따라선 상대를 위한 작위적인 공감도 하게 되고,
            의식적으로 만들어진 웃음과 급조된 변설辯說로 상대의
            의중意中을 살피기에 급급해 하기도 한다.

            그러면서도, 가슴 한 켠에는 씁쓸한 만남의 멍울들을 지울 길
            없어 이 헛헛한 세상이 안겨다 주는 어쩔 수 없는 서글픔과 처량함을
            삶의 흔적으로 마음에 새기는 아픔이 종종 있게 되는 것이다.

            그런 자괴自愧의 念을 지닌 채, 오랜만에 李白의 시편들을 읽어보았다.

            대체로 그의 시편들에는 분방奔放한 감정의 적극적 방류와
            지나친 낭만의 서정에 편류偏流하고 있다는 비판적 느낌이 없지 않으나,
            그 꾸밈없는 인간적 정취情趣로 자연스레 발산되는 시흥詩興에서
            아무 것에도 구애받지 않는, 한 자연인의 진솔眞率한
            삶의 양식을 엿보게 된다.

            그같은 그의 시편 중에, 지극히 단아하면서도 시적 정취가 그윽한
            천의무봉天依無縫의 마음을 담은 시, '對酌'이 있어
            세상만사를 잊고 그 詩香에 흠뻑 젖어본다.

            간명簡明한 칠언절구七言絶句로 된 이 시의 원제原題는
            <山中與幽人對酌 산중여유인대작>이다.

            뜻인 즉,
            山中에서 유인幽人(山中에 은거隱居하는 이)과 술잔을 나눈다는 내용이다.

            지극히 평범한 언어의 나열이되, 더 할 수없는 멋으로 가득찬 절창이다.
            시 전편에 교교皎皎한 달빛처럼 흐르는 자연과의 조화로움,
            그리고 그안에 존재한 한 인간으로서 인간을 지순하게 사랑하는 마음이
            구구절절 넘쳐흐른다.

            일체의 대립은 없고, 더우기 인위적인 작심作心의 내포內包가 있을 리 없다.
            단지, 사람도 자연의 일부로서 자연에 순응하여 살 뿐이라 사람을 사귀되,
            하등의 걸림이 없고 꾸밈없는 인간의 맑은 情만이 소담스레 살아 숨쉰다.

            자연 속에 꽃 피고 짐이 모두가 저절로이듯, 더불어 함께 마시고 싶으니
            마실 뿐, 거기에는 아무 다른 눈초리가 없는 것이다.

            도중에 벗에게 말하길, 취해서 졸리우니 내일 다시 오라고 한다.

            이것은 도연명陶淵明의 詩句에서 따온 말이긴 하지만,
            말하는 이에게 다른 뜻이 있음도 아니고 듣는 쪽도 물론 자연스럽게
            들어줌을 알 수 있다.

            특히 結句에 있어, 뜻이 있거든 거문고 들고 다시 오라는 표현은...
            그 은근한 情이 지니는 깊은 멋이 기나긴 여운餘韻이 되어 마음을
            더욱 사로 잡게 되는 것이다.

            모름지기 한 세상 살면서, 사람을 대함이 이 같아야 할 것을...

            새삼, 날이 갈수록 초라해지는 나 자신의 냉냉한 마음가짐이
            한없이 부끄럽기만 하다.

            바야흐로, 가을은 더욱 깊이 익어가는데...
            더불어 그윽한 술잔을 나눌 사람들이 얼른 눈에 뜨이지 않는다.

            문득 그 언젠가 방배동 詩까페, <랑데뷰>에서 함께 자리했던
            몇몇 그리운 文友들이 보고 싶다.  

            愁心으로 깊어가는 이 가을에...
                                                                        

                                                                - 희선,
              
                     




                            이백(李白 701∼762)은  중국 당(唐)나라  시인이다.

                            자는  태백(太白)이고  호는 청련거사(靑蓮居士)이다.

                            두보(杜甫)와  함께 ‘이두(李杜)’로  병칭되는  중국 최대의 시인이며,  시선(詩仙)이라 불린다.

                            1,100여 편의 작품이 현존한다.

                            남성적이고  용감한 것을  좋아한  그는  25세 때  촉나라를 떠나 양쯔강(揚子江)을 따라서

                            장난(江南)· 산둥(山東)· 산시(山西) 등지를  편력하며  한평생을  보냈다.

                            젊어서  도교(道敎)에  심취했던 그는 산중에서 지낸  적도  많았다.

                            그의  시의  환상성은  대부분  도교적  발상에 의한  것이며,  산중은 그의  시적 세계의 중요한  무대이기도 하였다.

                            이백의  생애는  방랑으로  시작하여  방랑으로  끝났다.

                            청소년  시절에는  독서와  검술에  정진하고,  때로는  유협(遊俠)의  무리들과  어울리기도  하였다.

                            쓰촨성(四川省) 각지의 산천을  유력(遊歷)하기도  하였으며,  민산(岷山)에  숨어  선술(仙術)을  닦기도 하였다.

                            그러나  그의 방랑은  단순한  방랑이  아니고,  정신의  자유를  찾는  ‘대붕(大鵬)의  비상(飛翔)’이었다.

                            그의  본질은  세속을  높이 비상하는 대붕,  꿈과  정열에 사는  늠름한  로맨티시스트에  있었다.

                            또한  술에  취하여  강물 속의  달을  잡으려다가  익사하였다는  전설도  있다.

                            에게도  현실 사회나  국가에  관한  강한  관심이 있고,  인생의  우수와  적막에  대한  절실한  응시가 있었다.

                            그러나  관심을  가지는  방식과  응시의  양태는  두보와는  크게  달랐다.

                            두보가  언제나  인간으로서  성실하게  살고  인간 속에  침잠하는  방향을  취한 데 대하여,

                            이백은  오히려  인간을 초월하고  인간의  자유를  비상하는  방향을  취하였다.

                            그는 인생의 고통이나  비수(悲愁)까지도  그것을  혼돈화(混沌化)하여,  그 곳으로부터  비상하려 하였다.

                            술이  그  혼돈화와  비상의 실천수단이었던  것은  말 할 것도  없다.

                            이백의  시를  밑바닥에서 지탱하고  있는 것은  협기(俠氣)와  신선(神仙)과  술이다.

                            젊은  시절에는  협기가  많았고,  만년에는 신선이 보다  많은  관심의  대상이었으나,

                            술은  생애를  통하여  그의  문학과  철학의  원천이었다.

                            두보의  시가  퇴고를  극하는 데  대하여,  이백의 시는 흘러나오는  말이  바로  시가  되는  시풍(詩風)이다.

                            두보의  오언율시(五言律詩)에  대하여,  악부(樂府) 칠언절구(七言絶句)를  장기로 한다.

                            성당(盛唐)의  기상을  대표하는 시인으로서의  이백은  한편으로  

                            인간 ․ 시대 ․자기에  대한  커다란  기개․ 자부에  불타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그  기개는  차츰  전제와  독재  아래의  부패 ․ 오탁한  현실을  대하며  절망하게  되고, 

                            사는 기쁨을 추구했던  시인은  동시에   ‘만고(萬古)의 우수’를  언제나  마음속에   품지  않을 수  없었다.

                            그의  생활태도를  반영한  대표작으로는 「촉도난(蜀道難)」등이 있다. 『 이태백 시집 』 30권이 전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내가 읽은 시 이용안내 조경희 07-07 14852
                          1239 비밀의 문 / 이용헌 湖巖 02-14 80
                          1238 동태탕을 먹으며/김순철 金富會 02-12 112
                          1237 감상적 독자 / 이화은 湖巖 02-12 71
                          1236 새가 되는 법 / 최호일 湖巖 02-09 135
                          1235 바람 속에서/정한모 강북수유리 02-08 142
                          1234 함박눈 / 이원숙 李진환 02-06 173
                          1233 울부짖는 서정 / 송찬호 湖巖 02-06 142
                          1232 쉰/ 이영광 金富會 02-05 137
                          1231 늑대보호구역 / 하린 湖巖 02-04 112
                          1230 일회용 기저귀 / 김진수 李진환 02-02 115
                          1229 목마른 입술로 / 최예술 湖巖 02-02 169
                          1228 나는 누구의 구멍일까/김완수 金富會 01-30 154
                          1227 눈 / 이재훈 湖巖 01-30 181
                          1226 김진수 시집 (설핏) 해설 金富會 01-29 147
                          1225 호수공원 / 신용묵 湖巖 01-28 161
                          1224 누군가 창문을 조용히 두드리다 간 밤 / 김경주 湖巖 01-25 239
                          1223 내 안의 우물 / 황정숙 湖巖 01-23 236
                          1222 반 지하/ 이진환 金富會 01-22 188
                          1221 까치밥 / 이종원 李진환 01-20 208
                          1220 교행(交行) / 류인서 湖巖 01-20 177
                          1219 무심(無心)에서 유심(有心)으로[오전 아홉시에서 열시 사이/ 금란 외 2] 金富會 01-18 175
                          1218 달과 돌 / 이성미 (2) 湖巖 01-18 207
                          1217 독바위 / 전동균 湖巖 01-16 199
                          1216 나비 그림에 쓰다/ 허영숙 金富會 01-15 230
                          1215 슬픈 환생 / 이운진 湖巖 01-14 231
                          1214 그대 / 이형기 안희선 01-12 331
                          1213 아시아의 국경/김해자 童心初박찬일 01-11 151
                          1212 사람에게 묻는다-휴틴 童心初박찬일 01-11 184
                          1211 만삭 / 김종제 안희선 01-11 197
                          1210 첫 사랑 / 류 근 湖巖 01-11 277
                          1209 지상에 없는 잠 / 최문자 湖巖 01-09 257
                          1208 자동세차 / 김옥성 湖巖 01-06 223
                          1207 입술 / 강인한 湖巖 01-02 337
                          1206 모래 위에 두 발자국-네카타(necata) 童心初박찬일 01-01 218
                          1205 일기예보-이형기 童心初박찬일 12-31 339
                          1204 죽지 않는 도시-이형기 - 童心初박찬일 12-31 222
                          1203 너의 날 / 권터 아이히 안희선 12-30 260
                          1202 자화상 /박형진 강북수유리 12-29 277
                          1201 주남저수지의 어느 날 / 허만하 湖巖 12-29 252
                          1200 주제 論 [소금/ 장윤희 외] 金富會 12-28 230
                          1199 무소유/ 박정원 金富會 12-26 331
                          1198 능소화를 피운 담쟁이 / 강인한 湖巖 12-26 258
                          1197 후천 / 김종제 안희선 12-25 294
                          1196 적막 / 나태주 안희선 12-24 434
                          1195 말머리성운 (회색병동) / 이인철 湖巖 12-24 216
                          1194 물속 깊이 꽃들은 피어나고 / 강은진 湖巖 12-21 302
                          1193 어머니/박성우 강북수유리 12-19 362
                          1192 직소폭포 / 안도현 湖巖 12-19 370
                          1191 간지럼 타는 자물쇠/ 김혜태 金富會 12-18 278
                          1190 나는 달을 믿는다 / 박형준 湖巖 12-17 33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