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작성일 : 17-11-15 08:48
 글쓴이 : 강북수유리
조회 : 353  

 

수화기 속의 여자

 

  이명윤

 

 

  어디서 잘라야 할 지 난감합니다. 두부처럼 쉽게 자를 수 있다면 좋을 텐데요 . 어딘지 서툰 당신의 말, 옛 동네 어귀를 거닐던 온순한 초식동물 냄새가 나요. 내가 우수고객이라서 당신은 전화를 건다지만 나는 하루에도 몇 번씩 우수고객이었다가 수화기를 놓는 순간 아닌. 우린 서로에게 정말 아무것도 아닌.

 

  `선생님, 듣고 계세요?'

  `.....................'

  `이번 보험 상품으로 말씀 드리면요'

 

  나와 처음 통화 하는 당신은 그날 고개 숙이던 면접생이거나 언젠가 식당에서 혼이 나던 종업원이거나 취업신문을 열심히 뒤적이던 누이. 당신은 열심히 전화를 걸고 나는 열심히 전화를 끊어야겠지요. 어떡하면 가장 안전하게, 서로가 힘 빠지지 않게 전화를 끊을 수 있을까요? 눈만 뜨면 하루에게 쉼 없이 전화를 걸어야 하는 당신. 죄송합니다. 지금 저 역시 좀처럼 대답 없는 세상과 통화중입니다. 뚜뚜뚜뚜.

 

 

 

―《2006 전태일문학상 수상작

시집수화기 속의 여자(삶이보이는창, 2008)

 

 

 

  시의 내용처럼 이런 전화 많이 받아보았을 것이다. 내게도 어떤 때는 하루에 몇 통씩 걸려오는데 내 정보가 어디서 어떻게 새나갔는지 알 수가 없다. 사기 당할 정도의 딱히 가진 거 있지도 않지만 어리숙하게 피싱사기라도 당하면 어쩌나 싶을 때가 있기도 하다. 그래서 이런 전화를 받으면 보통은 그냥 끊어버리는데 어떤 때는 좀 듣다가 중간에 바빠요 하며 다 들어주지를 못한다. 아마 대게는 나처럼 이렇게 매정하게 끊어버릴 것이다. 그러나 바쁜 와중에 너무 자주 이런 전화를 받으면 화가 벌컥 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런데 시의 화자는 다르다. 어렵게 전화기를 버턴을 누른 상대방의 마음 때문에 끊기를 매우 주저한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지만 이런 일을 하는 알바 같은 비정규직 직업이 있다는 것이다. 하루에 몇 통의 전화를 걸어야 하고 기본급은 얼마이며 만약 성사가 되면 따로 인센티브가 주어진다는 것이다. 그런데 만약에 전화를 거는 사람이 주위의 잘 아는 사람이거나 또는 가족 내 누이가 저런 일을 한다면 그래도 매정하게 끊어버릴 수 있을까. 이런 직업을 가진 사람들을 감정 노동자라고 한다는데 견디기 힘들 정도의 언어폭력과 냉대에 거의 오래하지 못하고 중도에 그만 둔다고 한다.

   

  식물의 씨는 조건이 맞지 아니면 백 년이 있어도 싹이 나지 않는다고 한다. 시의 씨앗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 아무리 씨가 우수 품종이고 종자가 좋다 하더라도 적당한 습기와 온도와 주변 환경이 조성되지 않으면 발아될 수 없을 것이다. IMF 가 터지고 한동안 보험을 권유하는 전화가 상당히 많았다. 아무런 감정도 없이 그냥 끊었다면 저런 시를 절대 쓸 수 없을 것이다. 상대방을 배려하는 따스한 원초적 마음이 저런 시를 낳은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내가 읽은 시 이용안내 조경희 07-07 14852
1239 비밀의 문 / 이용헌 湖巖 02-14 80
1238 동태탕을 먹으며/김순철 金富會 02-12 112
1237 감상적 독자 / 이화은 湖巖 02-12 71
1236 새가 되는 법 / 최호일 湖巖 02-09 135
1235 바람 속에서/정한모 강북수유리 02-08 142
1234 함박눈 / 이원숙 李진환 02-06 173
1233 울부짖는 서정 / 송찬호 湖巖 02-06 142
1232 쉰/ 이영광 金富會 02-05 137
1231 늑대보호구역 / 하린 湖巖 02-04 112
1230 일회용 기저귀 / 김진수 李진환 02-02 115
1229 목마른 입술로 / 최예술 湖巖 02-02 169
1228 나는 누구의 구멍일까/김완수 金富會 01-30 154
1227 눈 / 이재훈 湖巖 01-30 181
1226 김진수 시집 (설핏) 해설 金富會 01-29 147
1225 호수공원 / 신용묵 湖巖 01-28 161
1224 누군가 창문을 조용히 두드리다 간 밤 / 김경주 湖巖 01-25 239
1223 내 안의 우물 / 황정숙 湖巖 01-23 236
1222 반 지하/ 이진환 金富會 01-22 188
1221 까치밥 / 이종원 李진환 01-20 208
1220 교행(交行) / 류인서 湖巖 01-20 177
1219 무심(無心)에서 유심(有心)으로[오전 아홉시에서 열시 사이/ 금란 외 2] 金富會 01-18 175
1218 달과 돌 / 이성미 (2) 湖巖 01-18 207
1217 독바위 / 전동균 湖巖 01-16 199
1216 나비 그림에 쓰다/ 허영숙 金富會 01-15 230
1215 슬픈 환생 / 이운진 湖巖 01-14 231
1214 그대 / 이형기 안희선 01-12 331
1213 아시아의 국경/김해자 童心初박찬일 01-11 151
1212 사람에게 묻는다-휴틴 童心初박찬일 01-11 184
1211 만삭 / 김종제 안희선 01-11 197
1210 첫 사랑 / 류 근 湖巖 01-11 277
1209 지상에 없는 잠 / 최문자 湖巖 01-09 257
1208 자동세차 / 김옥성 湖巖 01-06 223
1207 입술 / 강인한 湖巖 01-02 337
1206 모래 위에 두 발자국-네카타(necata) 童心初박찬일 01-01 218
1205 일기예보-이형기 童心初박찬일 12-31 339
1204 죽지 않는 도시-이형기 - 童心初박찬일 12-31 222
1203 너의 날 / 권터 아이히 안희선 12-30 260
1202 자화상 /박형진 강북수유리 12-29 277
1201 주남저수지의 어느 날 / 허만하 湖巖 12-29 252
1200 주제 論 [소금/ 장윤희 외] 金富會 12-28 230
1199 무소유/ 박정원 金富會 12-26 331
1198 능소화를 피운 담쟁이 / 강인한 湖巖 12-26 258
1197 후천 / 김종제 안희선 12-25 294
1196 적막 / 나태주 안희선 12-24 434
1195 말머리성운 (회색병동) / 이인철 湖巖 12-24 216
1194 물속 깊이 꽃들은 피어나고 / 강은진 湖巖 12-21 302
1193 어머니/박성우 강북수유리 12-19 362
1192 직소폭포 / 안도현 湖巖 12-19 370
1191 간지럼 타는 자물쇠/ 김혜태 金富會 12-18 278
1190 나는 달을 믿는다 / 박형준 湖巖 12-17 33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