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작성일 : 18-01-11 19:50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416  

    만삭(滿朔) / 김종제

    뱃속이 만삭이다
    허공으로 두둥실 뜬 달이든
    땅속에서 부풀어오른 씨앗이든
    나뭇가지에 돋아난 새순이든
    그속에 꿈틀거리는 목숨이 있으므로
    이제 곧 울음 터뜨릴 일만 남은 것이다
    양수가 터지듯이
    보름달빛이 쏟아지고  
    흙을 가르며 꽃대가 올라오고
    껍질을 뚫고 잎이 펼쳐지고 있다
    빈곳 없이 가득 들어찼으므로
    안에서 밀쳐내고
    밖에서 끌어당기고
    벌거벗고 나온 저 희망찬 몸짓에
    눈이 부시다
    내가 어머니 뱃속에서 또 만삭이었을 때
    장독대위에 물 한 그릇 떠놓고
    보름달에게 빌었다고 하고
    열매처럼 속이 단단해지라고
    움처럼 해마다 새로워지라고 하셨다고






    1993 ≪자유문학≫ 등단

    詩集으로 <흐린 날에는 비명을 지른다>, < 바람의 고백>,

    < 내 안에 피어있는 아름다운 꽃이여>,< 따뜻한 속도 2011> 等



    <감상 & 생각>

    詩를 읽는다는 일은 산문散文을 읽는다는 일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음을 새삼, 다시 느끼게 됩니다.

     

    그건 시가 시인의 상념을 비유 혹은 이미지로
    제시하는 데 반하여, 산문의 경우는 설명적인 진술에서
    귀납적인 진술로 끝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죠.

    요즘, 날로 시의 정체성을 잃어가는 이 시대에서
    시인의 시, '滿朔'은 정말 시다운 시의
    전형이라 할까요.

     

    연과 연 사이, 행간과 행간 사이, 시어와 시어 사이,
    나아가서는 표제와 본문 사이에 생략 혹은 응축된
    의미까지 추적하게 만드네요.

    '만삭'은 곧 삶과 희망의 새로운 관계이겠지요.

    그것을 말하는, 시적 [이미지]와 [리얼리티]가
    그 어떤 힘찬 감동으로 시를 읽는 사람의 가슴에
    묵직한 느낌으로 자리하게 하네요.

    그렇죠... 정월 대보름의 만삭인 달도
    우리들에겐 해마다 새로워지라고 하신,
    하늘의 은혜로운 계시啓示이겠지요.

    참 좋은 시라는 느낌, 떨구고 갑니다 


                                                             - 희선,


     Kyrie - Michael Hopp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내가 읽은 시 이용안내 조경희 07-07 16083
1216 혀의 가족사/ 하종오 金離律 08:53 17
1215 달과 북극 / 이날 湖巖 04-20 64
1214 지난 겨울의 강설(降雪) / 배정웅 안희선 04-18 84
1213 축약, 리얼리즘/로댕과 반가사유상/권상진외 2 金離律 04-17 74
1212 무명시인 / 함명춘 湖巖 04-17 107
1211 선운사에서 / 최영미 湖巖 04-15 124
1210 그대 生의 솔숲에서 / 김용택 안희선 04-14 153
1209 봄, 본제입납 / 허영숙 안희선 04-13 127
1208 저녁에 이야기 하는 것들 / 고영민 湖巖 04-13 115
1207 머나먼 동행 / 홍수희 안희선 04-10 188
1206 소금창고 / 이문재 湖巖 04-10 143
1205 시, 기도, 약속[무한 질주/ 이진환 외 2] 金離律 04-09 127
1204 모든 그리운 것은 뒤쪽에 있다 / 양현근 서피랑 04-08 188
1203 돌지 않는 풍차 / 송찬호 湖巖 04-08 120
1202 사과나무에게 묻다 / 김규진 湖巖 04-06 169
1201 소금 / 이경록 안희선 04-04 184
1200 삼겹살 / 김기택 湖巖 04-04 183
1199 사랑이 있는 풍경 / Saint-Exupery 안희선 04-03 180
1198 늑대와 여우 / 오정자 안희선 04-03 181
1197 아침의 한 잎사귀 / 송종규 金離律 04-02 179
1196 기억 꽃잎 / 최하연 湖巖 04-02 183
1195 격언 / Jacques Prevert 안희선 04-02 132
1194 목련이 필 때면 / 유영훈 안희선 03-31 263
1193 소금창고에서 날아가는 노고지리 / 이건청 湖巖 03-30 146
1192 자줏빛 연못 / 김선향 湖巖 03-28 198
1191 장마 / 배한봉 湖巖 03-26 206
1190 타자에서 내가 되는 순간─이성복 『그 여름의 끝』, 『호랑가시나무의 기… 이기혁 03-26 188
1189 서랍이 있는 풍경 / 정수경 湖巖 03-24 228
1188 그대 무사한가 / 안상학 안희선 03-21 315
1187 달의 뒷면을 보다 / 고두현 湖巖 03-21 235
1186 비에도 지지 않고 (雨にもまけず) / 宮沢賢… 안희선 03-19 257
1185 불 켜진 고양이 / 홍일표 湖巖 03-19 194
1184 새 / 고영 湖巖 03-17 276
1183 잇몸/안경모 童心初박찬일 03-15 236
1182 바람의 냄새 / 윤의섭 湖巖 03-15 332
1181 투명해지는 육체 / 김소연 안희선 03-14 280
1180 말의 힘 / 황인숙 안희선 03-13 317
1179 목련 / 고정숙 안희선 03-12 408
1178 크레인 / 송승환 湖巖 03-12 223
1177 상뚜스 / 노혜경 안희선 03-11 258
1176 가을이라고 하자 / 민구 湖巖 03-10 246
1175 새벽 / 박계희 안희선 03-09 307
1174 저녁의 변이 / 강서완 湖巖 03-08 275
1173 물을 읽는다 / 채정화 안희선 03-07 322
1172 아파트를 나오다가 / 박봉희 湖巖 03-06 306
1171 동전 속위 새 / 정지윤 湖巖 03-03 300
1170 잠 속의 잠 / 김다호 湖巖 02-28 349
1169 할증된 거리에서 / 허영숙 안희선 02-27 350
1168 저녁의 궤도 / 문성희 湖巖 02-26 356
1167 하얀 민들레 / 조미자 안희선 02-25 38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