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작성일 : 18-02-22 10:57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406  

 

    시법(詩法) / 아치볼드 매클리시
    

    시는 감촉이 있고 묵묵(默默)해야 한다
    둥근 과일처럼
    
    엄지 손가락에 닿는 오래된 메달처럼 
    말 없고
    
    이끼 낀 창(窓) 턱의 소맷자락에 닳은 
    돌처럼 고요하고
    
    새가 날듯이 시는 무언(無言)해야 한다
    
    시는 달이 떠오르듯 시시각각 움직임이
    보이지않아야 한다
    
    어둠에 얽힌 나무를 한 가지 한 가지씩
    달이 놓아 주듯
    
    겨울철 나뭇잎에 가리운 달처럼
    하나씩 추억을 간직하면서 마음에서
    떠나가야 한다
    
    시는 구체적이어야 한다
    사실이 아니라
    슬픔의 긴 역사를 표현하기 위해서는
    텅 빈 문간과 단풍잎 하나를
    
    사랑을 위해서는
    비스듬히 기댄 풀잎들과 바다 위
    두개의 별빛을
    
    시는 의미(意味)할 것이아니라
    (그 자체로) 존재해야 한다


     
     
     

    Archibald MacLeish 
    (1892 ~ 1982)

    미국 일리노이 州 출생. <상아탑,1917>을 비롯한 
    다수의 시집 이외에도 시극(詩劇) 등의 저작이 있다
    하바드 大 교수를 역임했고 두 차례에 걸쳐
    퓰리쳐 상을 수상했다


    ----------------------------------
    
    <생각 & 감상>

    우선, 시제가 담지하는 느낌이 각별하다
    <시쓰기>에도 그 무슨 법이 있을까..
    아무튼, 요즘의 이른바 첨단을 달리는 詩들을 대하면 그 어떤 詩들은 마치
    스마트 . 전자제품의 복잡한 사용설명서를 읽는단 느낌마저 들곤 한다
    <詩읽기>에 따른, 독자의 무한책임만 일방적으로 강조되는..
    
    (詩를 이해하지 못 하는 건 전적으로 독자의 무지와 돌 같은 머리, 
    그리고 예민하지 못한 가슴에 따른다는 유의사항과 함께
    - 요즘의 신춘문예 심사평調가 그러하듯이)

    하지만 詩란 건 논리적이고 현학적(衒學的)이고 추상적인 게 아니라, 살아있는 구체적 감응(感應)으로 전해지는 그 어떤 것이어야 한다고 <아치볼드>는 말하고 있다 즉, 시인은 자신의 詩를 장황하게 설명하기보다는 독자로 하여금 생생하게 詩를 보고 만지고 냄새 맡을 수 있게 하여야 한다는 뜻일 거다 詩가 마치, 정신공학(精神工學)을 말하는 복잡한 논문 같아서야 독자에게 그 무슨 살아있는 감동으로 전해질 수 있을까.. 詩에서 말해지듯이, 사랑을 복잡하게 기술(記述)하기보다는 서로 기대어 한 방향으로 기우는 풀잎들, 깜깜한 바다 위에서 함께 반짝이는 두 개의 별빛을 고즈넉히 보여주는 것 그리고, 슬픔을 길게 설명하기보다는 독자가 슬픔을 가슴으로 느낄 수 있도록 텅 빈 문간과 단풍잎 하나를 넌지시 보여주는 것 시인이 자신의 생각을 세부적 . 기술적(技術的)으로 설명하기보다는, 혹은 설득을 위한 강요보다는 둥그런 과일, 오래된 메달, 떠오르는 달, 비상하는 새와 같은 오감(悟感) 으로 전해지는 이미지를 보여주는 게 詩의 本 모습은 아닐까 생각해 보며... - 희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내가 읽은 시 이용안내 조경희 07-07 16591
1277 파라다이스 폐차장 - 김왕노 안희선. 04:02 15
1276 6월 / 오세영 안희선. 06-22 64
1275 아비뇽의 처녀들 / 김상미 湖巖 06-22 55
1274 6月 / 김용택 안희선. 06-22 83
1273 내 인생 최고, 최악의 증거물 / 박남철 안희선. 06-21 87
1272 깡통/ 김유석 金離律 06-20 75
1271 내가 아버지의 첫사랑이었을 때 / 천수호 강북수유리 06-20 61
1270 소주병 / 공광규 강북수유리 06-20 64
1269 굴러가는 동전의 경우 / 안태현 湖巖 06-20 51
1268 나무들 / 조이스 킬머 안희선. 06-20 76
1267 누가 울고 간다 / 문태준 강북수유리 06-19 112
1266 여름 저물녘엔 청계천에 가자 / 배월선 안희선. 06-19 82
1265 소금 / 이경록 안희선. 06-19 74
1264 청동물고기 / 허영숙 안희선. 06-18 79
1263 면벽의 유령 / 안희연 湖巖 06-18 60
1262 나무 달력 / 조윤하 & 나무에 깃들여 / 정현종 안희선. 06-18 88
1261 이팝나무 꽃 피었다 / 김진경 강북수유리 06-16 103
1260 아내, / 홍형표 안희선. 06-16 115
1259 갈매새, 번지점프를 하다 / 박복영 湖巖 06-16 61
1258 송(頌) / 김구용 안희선. 06-16 70
1257 감기 & 부부 / 진난희 안희선. 06-16 78
1256 새 떼 / 나희덕 안희선. 06-15 91
1255 어머니의 그륵 / 정일근 강북수유리 06-14 119
1254 새벽 / 박계희 안희선. 06-14 125
1253 물 / 이정록 안희선. 06-12 140
1252 꽃멀미/김충규 강북수유리 06-12 151
1251 바다의 악보 / 강인한 湖巖 06-12 101
1250 신부 / 서정주 안희선. 06-11 129
1249 직지사는 없다 / 이희은 긴강물 06-11 120
1248 어떤 시위/ 공광규 金離律 06-10 119
1247 해산 / 이재무 湖巖 06-10 118
1246 새 / 천상병 강북수유리 06-09 130
1245 낯선 시선 / 삐에르 르베르디 안희선. 06-09 113
1244 사람이 풍경이다 / 허영숙 안희선. 06-09 152
1243 가을 밤 / 조용미 湖巖 06-08 121
1242 상사몽 / 황진이 안희선. 06-07 126
1241 구상나무에게 듣다 / 최정신 안희선. 06-07 134
1240 배를 매며, 배를 밀며 / 장석남 강북수유리 06-06 101
1239 손의 의지 / 김선재 湖巖 06-06 118
1238 하류 / 김구식 안희선. 06-05 143
1237 개다래나무/박은주 긴강물 06-04 148
1236 외상값 /신천희 강북수유리 06-04 177
1235 출구/ 이규리 金離律 06-04 144
1234 누가 우는가 / 나희덕 湖巖 06-04 182
1233 어머니의 정원 / 김설하 안희선. 06-03 143
1232 多情에 바치네 / 김경미 안희선. 06-02 154
1231 닭의 하안거 / 고진하 湖巖 06-01 127
1230 수염 / 이상 안희선. 05-31 150
1229 Envoi / Kathleen Raine 안희선. 05-31 115
1228 에피소드(EPISODE) / 조향 안희선. 05-30 12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