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작성일 : 18-02-22 10:57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505  

 

    시법(詩法) / 아치볼드 매클리시
    

    시는 감촉이 있고 묵묵(默默)해야 한다
    둥근 과일처럼
    
    엄지 손가락에 닿는 오래된 메달처럼 
    말 없고
    
    이끼 낀 창(窓) 턱의 소맷자락에 닳은 
    돌처럼 고요하고
    
    새가 날듯이 시는 무언(無言)해야 한다
    
    시는 달이 떠오르듯 시시각각 움직임이
    보이지않아야 한다
    
    어둠에 얽힌 나무를 한 가지 한 가지씩
    달이 놓아 주듯
    
    겨울철 나뭇잎에 가리운 달처럼
    하나씩 추억을 간직하면서 마음에서
    떠나가야 한다
    
    시는 구체적이어야 한다
    사실이 아니라
    슬픔의 긴 역사를 표현하기 위해서는
    텅 빈 문간과 단풍잎 하나를
    
    사랑을 위해서는
    비스듬히 기댄 풀잎들과 바다 위
    두개의 별빛을
    
    시는 의미(意味)할 것이아니라
    (그 자체로) 존재해야 한다


     
     
     

    Archibald MacLeish 
    (1892 ~ 1982)

    미국 일리노이 州 출생. <상아탑,1917>을 비롯한 
    다수의 시집 이외에도 시극(詩劇) 등의 저작이 있다
    하바드 大 교수를 역임했고 두 차례에 걸쳐
    퓰리쳐 상을 수상했다


    ----------------------------------
    
    <생각 & 감상>

    우선, 시제가 담지하는 느낌이 각별하다
    <시쓰기>에도 그 무슨 법이 있을까..
    아무튼, 요즘의 이른바 첨단을 달리는 詩들을 대하면 그 어떤 詩들은 마치
    스마트 . 전자제품의 복잡한 사용설명서를 읽는단 느낌마저 들곤 한다
    <詩읽기>에 따른, 독자의 무한책임만 일방적으로 강조되는..
    
    (詩를 이해하지 못 하는 건 전적으로 독자의 무지와 돌 같은 머리, 
    그리고 예민하지 못한 가슴에 따른다는 유의사항과 함께
    - 요즘의 신춘문예 심사평調가 그러하듯이)

    하지만 詩란 건 논리적이고 현학적(衒學的)이고 추상적인 게 아니라, 살아있는 구체적 감응(感應)으로 전해지는 그 어떤 것이어야 한다고 <아치볼드>는 말하고 있다 즉, 시인은 자신의 詩를 장황하게 설명하기보다는 독자로 하여금 생생하게 詩를 보고 만지고 냄새 맡을 수 있게 하여야 한다는 뜻일 거다 詩가 마치, 정신공학(精神工學)을 말하는 복잡한 논문 같아서야 독자에게 그 무슨 살아있는 감동으로 전해질 수 있을까.. 詩에서 말해지듯이, 사랑을 복잡하게 기술(記述)하기보다는 서로 기대어 한 방향으로 기우는 풀잎들, 깜깜한 바다 위에서 함께 반짝이는 두 개의 별빛을 고즈넉히 보여주는 것 그리고, 슬픔을 길게 설명하기보다는 독자가 슬픔을 가슴으로 느낄 수 있도록 텅 빈 문간과 단풍잎 하나를 넌지시 보여주는 것 시인이 자신의 생각을 세부적 . 기술적(技術的)으로 설명하기보다는, 혹은 설득을 위한 강요보다는 둥그런 과일, 오래된 메달, 떠오르는 달, 비상하는 새와 같은 오감(悟感) 으로 전해지는 이미지를 보여주는 게 詩의 本 모습은 아닐까 생각해 보며... - 희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내가 읽은 시 이용안내 조경희 07-07 17318
1407 새벽의 싱크홀 / 김종태 鵲巢 00:36 3
1406 추문醜聞 / 김은상 鵲巢 09-22 25
1405 공백이 뚜렸하다 / 문인수 湖巖 09-20 89
1404 아가씨들 / 김윤이 鵲巢 09-18 75
1403 웨하스 / 여성민 鵲巢 09-18 77
1402 추석/ 유용주 (1) 金離律 09-17 139
1401 바람의 백만번째 어금니 / 신용묵 湖巖 09-17 71
1400 알리바이 / 김유석 鵲巢 09-17 70
1399 불멸의 새가 울다 / 진란 강북수유리 09-15 58
1398 가을하늘 - 김선숙 ahspoet1 09-14 181
1397 화장 (花葬) / 복효근 湖巖 09-14 99
1396 질병 / 김연필 鵲巢 09-13 90
1395 수선화를 묻다 / 이경림 鵲巢 09-13 89
1394 滴 / 김신용 鵲巢 09-12 71
1393 非子 / 김선미 鵲巢 09-11 98
1392 푸른수염 / 김경린 湖巖 09-11 85
1391 페루 / 김상미 鵲巢 09-10 78
1390 빈 잔/ 김완하 金離律 09-10 112
1389 주유소 / 윤성택 강북수유리 09-10 81
1388 안개 속의 풍경 / 김이강 鵲巢 09-09 95
1387 대작 - 李白 安熙善 09-09 91
1386 화살나무 / 박남준 湖巖 09-09 68
1385 스캔들 / 김분홍 鵲巢 09-08 87
1384 밧줄 / 정호승 湖巖 09-07 153
1383 안개남자 / 김미정 鵲巢 09-06 91
1382 검은 동화 / 김 루 鵲巢 09-06 95
1381 내 눈을 감기세요 / 김이듬 강북수유리 09-05 118
1380 透明해지는 육체 - 김소연 安熙善 09-04 151
1379 풍선 / 김길나 鵲巢 09-04 93
1378 아틀란티스(바닷게의 노래)/ 황인숙 湖巖 09-04 87
1377 씨감자 / 길상호 鵲巢 09-03 89
1376 175센치의 전복 /송기영 金離律 09-03 78
1375 사라진 양 / 금시아 鵲巢 09-02 82
1374 수각(水刻) / 오영록 鵲巢 09-01 98
1373 가을 편지 - 고은 안젤루스 09-01 245
1372 애인 / 유수연 湖巖 09-01 135
1371 명랑 / 고영민 鵲巢 08-31 93
1370 기념일이 간다 / 권민경 鵲巢 08-31 106
1369 안압지雁鴨池 / 이강하 鵲巢 08-30 123
1368 지옥은 없다 / 백무산 강북수유리 08-30 104
1367 철길 / 김순아 鵲巢 08-29 136
1366 주술사(呪術師) / 황봉학 湖巖 08-29 86
1365 모자 찾아 떠나는 호모루덴스 / 이 령 鵲巢 08-28 91
1364 검은 비닐봉지에 악수를 청하다 / 권상진 鵲巢 08-28 97
1363 인연/ 복효근 金離律 08-27 233
1362 저울 / 이영춘 湖巖 08-26 137
1361 벽암(碧巖)과 놀다 / 이명 湖巖 08-24 107
1360 [아포리즘이 더 필요한 시대] 접는 다는 것/ 권상진외 2 (2) 金離律 08-22 141
1359 잠 / 이영주 湖巖 08-22 152
1358 기억의 내부 / 천융희 鵲巢 08-21 157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61.71.87'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