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작성일 : 18-06-18 13:01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140  




청동물고기 / 허영숙

흔들려야 바람을 읽을 수 있는 산사 추녀 끝
저 청동물고기는
몇 백 년 전쯤 내가 단청장이였을 때 매단 것인지도 모른다
일주문 밖에서 반배를 올리던
목련 봉오리처럼 참한 곡선을 지닌 너를 본 후
가슴에 사모의 별지화를 그려두고
너를 칠하고 싶었는지도 모른다
추녀아래 긴 목 빼고 붓질하는 나를
소리가 날 때마다 올려다보라고 매달았을지도 모를 청동물고기
너는 목련처럼 내게 짧게 피었다 사라지고
붓끝을 따라다니던 내 간절한 기도도 사라지고
달의 옆구리를 돌아 나오는 몇 겁을 지나,
절터 한 귀퉁이 연못의 붉은 잉어로 다시 태어난 내가
몇 백년 전의 숨결을 물고 흔들리는 청동물고기를 올려다보는 밤
달빛에 숨구멍이 모조리 말라
추녀 끝 청동물고기되어 매달린다면
바람으로라도 한 번 쯤 나를 읽어달라고
온 몸 휘저어 물결의 산조로 너를 부르는 그 때
연못가 백목련 꽃잎이 한 잎 두 잎
고름을 풀며 물 속으로 뛰어들고 있었다


별지화(別枝畵) : 사찰 단청시 쓰이는 회화적 기법의 장식화 



-시인 허영숙.jpg

 

경북 포항 출생
釜山女大 졸
2006년 <시안> 詩부문으로 등단
시마을 작품선집 <섬 속의 산>, <가을이 있는 풍경>
<꽃 피어야 하는 이유>
동인시집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시집, <바코드 2010> <뭉클한 구름 2016> 等

 


------------------------------------------------------------

 

 

<감상 & 생각>

저에게 있어, 사찰(寺刹)은 그 어떤 종교적인 장소의 의미보다도
포근한 장소로서의 의미가 더 많은 거 같습니다

그건 아마도, 제가 어릴 적에 독실한 불자(佛子)이셨던 외할머니의 손길에
이끌려 절을 많이 찾았던 기억에 연유(緣由)하는 것 같고

특히 기억에 남는 사찰은 집에서 가까왔던 서울 안국동(安國洞)에
자리한 '선학원(禪學院)'이었는데, 늘 고요한 곳이란 느낌이었죠

시를 읽으며, 전생(前生)에 단청장이었을 때 사모(思慕)의 흔적으로 남긴 '청동물고기'를
바라보는 '붉은 잉어'의 고적(孤寂)한 시선 때문인지 몰라도... 그냥, 그렇게
저 역시 어릴 적의 포근했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뇌리를 스치네요

오늘 소개하는 시는 시적 대상(對象)과 화자(話者)의 의식(意識)간에
유려(流麗)한 조화가 일구어 낸, 한 편의 '고요한 아름다움'이라 할까요

시 . 공간의 차원을 뛰어넘어 먼 세월을 딛고 잔잔하게 이어지는,
(영겁[永劫]의 바람결에 실린) 그리움의 깊은 정서(情緖)도
참 좋은 느낌으로 자리합니다

어쩌면 다소, 환상(幻想)적인 분위기도 느껴져서 그 환상 속으로
시인의 모든 감각이 빨려 들어간 듯한 인상도 있지만...

어차피, 시가 서로 차원이 다른 복수(複數)의 시 . 공간을 택하고 있기에
불가피한 시적 구도(構圖)인 것도 같네요


이 詩를 감상하면서, 언어가 시에서 한 생명을 획득하기까지 그 언어는
얼마나 오래 동안 시인의 가슴 속에서 아프게 움직여야 하는지를
새삼 다시 느끼게 됩니다


                                                                                                    - 희선,






하월가(何月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내가 읽은 시 이용안내 조경희 07-07 16766
1307 우포에 비가 내린다 푸른행성 07-15 53
1306 살아남아 고뇌하는 이를 위하여 / 칼릴 … 푸른행성 07-14 63
1305 운우지정(雲雨之情) /이선이 강북수유리 07-14 45
1304 국립낱말과학수사원 /함기석 활연 07-13 63
1303 튤립 / 송찬호 湖巖 07-13 63
1302 모닥불 / 백석 푸른행성 07-12 96
1301 가죽나무 /도종환 강북수유리 07-11 83
1300 불광천 / 홍일표 湖巖 07-11 51
1299 길 위의 식사 / 이재무 푸른행성 07-11 79
1298 핏덩어리 시계 / 김혜순 활연 07-10 90
1297 시작법을 위한 기도/박현수 강북수유리 07-10 69
1296 장미 / 송찬호 湖巖 07-09 104
1295 너의 밤 기도 / 오정자 푸른행성 07-08 98
1294 흰 노트를 사러가며 / 김승희 푸른행성 07-07 115
1293 화살 노래 - 문정희 안희선. 07-06 150
1292 대이동 / 기혁 湖巖 07-06 85
1291 눈물 - 김춘수 안희선. 07-05 171
1290 순간의 거울 2 (가을 강) / 이가림 湖巖 07-04 93
1289 시선 - 마종기 안희선. 07-04 138
1288 장마 / 김주대 강북수유리 07-03 186
1287 오늘이 마지막입니다 - 문향란 안희선. 07-03 149
1286 모란장 - 최경자 안희선. 07-02 132
1285 고양이의 잠/ 김예강 金離律 07-02 113
1284 연금술사 2 / 권대웅 湖巖 07-01 88
1283 견고한 고독 - 김현승 안희선. 06-30 173
1282 오동나무 안에 들다 / 길상호 湖巖 06-29 144
1281 적막 - 나태주 안희선. 06-27 273
1280 시치미꽃 - 이명윤 안희선. 06-27 170
1279 ◉시는 발견이다[갈등/김성진 외 2] 金離律 06-27 132
1278 독자놈들 길들이기 - 박남철 안희선. 06-27 119
1277 사람꽃 / 고형렬 강북수유리 06-27 148
1276 총 알 / 최금진 湖巖 06-27 90
1275 물방울 속 물방울 - 오정자 안희선. 06-26 166
1274 어떤 휴식/ 정익진 金離律 06-25 153
1273 세한도 / 이경교 湖巖 06-25 120
1272 바깥 - 문태준 안희선. 06-25 186
1271 파라다이스 폐차장 - 김왕노 안희선. 06-24 107
1270 6월 / 오세영 안희선. 06-22 198
1269 아비뇽의 처녀들 / 김상미 湖巖 06-22 126
1268 6月 / 김용택 안희선. 06-22 195
1267 내 인생 최고, 최악의 증거물 / 박남철 안희선. 06-21 173
1266 깡통/ 김유석 金離律 06-20 140
1265 내가 아버지의 첫사랑이었을 때 / 천수호 강북수유리 06-20 145
1264 소주병 / 공광규 강북수유리 06-20 163
1263 굴러가는 동전의 경우 / 안태현 湖巖 06-20 112
1262 나무들 / 조이스 킬머 안희선. 06-20 150
1261 누가 울고 간다 / 문태준 강북수유리 06-19 231
1260 여름 저물녘엔 청계천에 가자 / 배월선 안희선. 06-19 143
1259 소금 / 이경록 안희선. 06-19 130
1258 청동물고기 / 허영숙 안희선. 06-18 14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