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작성일 : 18-07-05 01:10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170  

눈물 / 김춘수

男子와 女子의 아랫도리가
젖어 있다.
밤에 보는 오갈피 나무,
오갈피나무의 아랫도리가 젖어 있다.
맨발로 바다를 밟고 간 사람은
새가 되었다고 한다.
발바닥만 젖어 있었다고 한다.

 



金春洙 시인 (서종 문학박물관 內)

1922년 경남 통영 출생
1947년 첫시집 '구름과 장미'를 시작으로 등단
以後 , 40여년간 25권의 시집을 펴냄
한국시인협회상, 경상남도 문화상, 대한민국문학상,
문화훈장 등을 受賞
대한민국 시문학사에 큰 족적을 남기고
2004년 11월 29일 별세


------------------------------

<감상 & 생각>

바다는 지구가 여태껏 흘린 모든 눈물이 고여,
푸르게 출렁이는 곳이란 생각을 한 적이 있다

그리고 보면, 저 먼 우주 공간에서 바라보는 지구는
어둠 속에 빛나는 푸른 눈동자 같기도 하지만

詩와는 별반 상관없는, 나의 개인적 주절거림은
그만 각설하기로 하고...

어쨌던, 이 詩는 김춘수 시인의 시편들 중에서
짧은 진술에도 불구하고 상징이 긴밀하게 엮이어,
축어적縮語的으로 가장 잘 존재하는 시 한 편이라 할까

詩를 형성하는 상징적 요소들인 <아랫도리> <새>
<발바닥> 등이 서로 상호 협동하면서 최종의 눈물을
말하고 있는데, 詩에서 말해지는 상징들은 우리들에게
일반적으로 인식되는 눈물의 보편적 이해와는 그닥
상관이 없어 보인다

이 詩에서 가장 중심축中心軸으로 작용하는 건
<맨발로 바다를 밟고 간 사람>이란 표현인 거 같은데,
이처럼 보편적 이해에 반反하고 인습성因習性의 부재不在까지
겸한 곳에서는 어디까지나 시인 스스로의 개인적 유형의
상징으로 보아야 할 듯

(시인이 자신의 눈물을 그렇게 상징한다는데야,
어쩌겠는가)

병치적倂置的인 구조 (아랫도리가 젖어 있는 남자와 여자, 오갈피나무,
맨발로 바다를 밟고 간 사람) 로 형성되는 눈물의 상징체계가
바다라는 사물과 더불어 어떻게 근원적 사고思考를 하는지에 대한
탐색은 아무래도 독자들 각자의 몫인 것 같다 - 어쩌면, 이에
숨어있는 시적 의도가 있는지도 (희서니의 개인적 유추類推)

그래서일까,

이 詩는 시인의 다른 시편들과는 달리, 읽을 때마다
마치 처음 읽는 듯 매번 다른 느낌으로 다가서니 말이다

외눈의 희미한 시력으로나마 詩를 읽고 문득 흘리는 오늘의 내 눈물은
내 오랜 <영혼건조증靈魂乾燥症>에 하나도 안 어울리는 것 같아서,
더욱 그렇다

                                                                                    - 희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내가 읽은 시 이용안내 조경희 07-07 16766
1307 우포에 비가 내린다 푸른행성 07-15 53
1306 살아남아 고뇌하는 이를 위하여 / 칼릴 … 푸른행성 07-14 63
1305 운우지정(雲雨之情) /이선이 강북수유리 07-14 45
1304 국립낱말과학수사원 /함기석 활연 07-13 63
1303 튤립 / 송찬호 湖巖 07-13 63
1302 모닥불 / 백석 푸른행성 07-12 96
1301 가죽나무 /도종환 강북수유리 07-11 83
1300 불광천 / 홍일표 湖巖 07-11 51
1299 길 위의 식사 / 이재무 푸른행성 07-11 79
1298 핏덩어리 시계 / 김혜순 활연 07-10 89
1297 시작법을 위한 기도/박현수 강북수유리 07-10 69
1296 장미 / 송찬호 湖巖 07-09 104
1295 너의 밤 기도 / 오정자 푸른행성 07-08 98
1294 흰 노트를 사러가며 / 김승희 푸른행성 07-07 115
1293 화살 노래 - 문정희 안희선. 07-06 150
1292 대이동 / 기혁 湖巖 07-06 85
1291 눈물 - 김춘수 안희선. 07-05 171
1290 순간의 거울 2 (가을 강) / 이가림 湖巖 07-04 93
1289 시선 - 마종기 안희선. 07-04 138
1288 장마 / 김주대 강북수유리 07-03 186
1287 오늘이 마지막입니다 - 문향란 안희선. 07-03 148
1286 모란장 - 최경자 안희선. 07-02 132
1285 고양이의 잠/ 김예강 金離律 07-02 113
1284 연금술사 2 / 권대웅 湖巖 07-01 88
1283 견고한 고독 - 김현승 안희선. 06-30 173
1282 오동나무 안에 들다 / 길상호 湖巖 06-29 144
1281 적막 - 나태주 안희선. 06-27 273
1280 시치미꽃 - 이명윤 안희선. 06-27 170
1279 ◉시는 발견이다[갈등/김성진 외 2] 金離律 06-27 131
1278 독자놈들 길들이기 - 박남철 안희선. 06-27 118
1277 사람꽃 / 고형렬 강북수유리 06-27 147
1276 총 알 / 최금진 湖巖 06-27 90
1275 물방울 속 물방울 - 오정자 안희선. 06-26 166
1274 어떤 휴식/ 정익진 金離律 06-25 153
1273 세한도 / 이경교 湖巖 06-25 120
1272 바깥 - 문태준 안희선. 06-25 186
1271 파라다이스 폐차장 - 김왕노 안희선. 06-24 106
1270 6월 / 오세영 안희선. 06-22 197
1269 아비뇽의 처녀들 / 김상미 湖巖 06-22 126
1268 6月 / 김용택 안희선. 06-22 194
1267 내 인생 최고, 최악의 증거물 / 박남철 안희선. 06-21 173
1266 깡통/ 김유석 金離律 06-20 139
1265 내가 아버지의 첫사랑이었을 때 / 천수호 강북수유리 06-20 145
1264 소주병 / 공광규 강북수유리 06-20 163
1263 굴러가는 동전의 경우 / 안태현 湖巖 06-20 112
1262 나무들 / 조이스 킬머 안희선. 06-20 150
1261 누가 울고 간다 / 문태준 강북수유리 06-19 230
1260 여름 저물녘엔 청계천에 가자 / 배월선 안희선. 06-19 143
1259 소금 / 이경록 안희선. 06-19 130
1258 청동물고기 / 허영숙 안희선. 06-18 14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