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작성일 : 18-07-14 07:49
 글쓴이 : 강북수유리
조회 : 138  

 

운우지정(雲雨之情)


이선이

 

 

뒤꼍에서
서로의 똥구멍을 핥아주는 개를 보면
개는 개지 싶다가도
이 세상에 아름다운 사랑이란 저리 더러운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에 머물러서는
마음도 미끄러진다


평생 바람처럼 활달하셔서
평지풍파로 일가(一家)를 이루셨지만
그 바람이 몸에 들어서는 온종일 마룻바닥만 쳐다보시는 아버지
병 수발에 지친 어머니 야윈 발목 만지작거리는 손등을
희미한 새벽빛이 새겨두곤 할 때
미운 정 고운 정을 지나면 알게 된다는
더러운 정이라는 것이 내게도 바람처럼 스며드는 것이다


그런 날 창 밖에는 어김없이 비가 내려
춘향이와 이도령이 나누었다는 그 밤이 기웃거려지기도 하지만
그 사랑자리도 지나고 나면
아픈 마나님 발목 속으로
불구의 사랑이 녹아드는 빗소리에 갇히기도 하는데


미웁고 더럽고 서러운 사람의 정(情)이란 게 있어
한바탕 된비 쏟아내고는 아무 일 없는 듯 몰려가는
구름의 한 생(生)을 머금어 보곤 한다

 


 
-격월간『정신과표현』(2002년 11-12월호)

 

 

-------------------
   어느 부부 무슨 사랑이 그리 많아 고븐 사랑으로 한 평생을 살까 만은 고은 짓 하면서 살아도 이뻐 보이지만 않을텐데 평지풍파로 일가를 이루신 아버지는 자식에게 아내에게 미운 털이 박힐 대로 박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독재의 검을 바람처럼 마음껏 휘두르다가 어느 날 덜컥 그 바람의 칼에 자기가 베여 제 몸 하나도 간수를 못해 어머니의 병 수발을 받는 아버지. 긴 병은 환자보다 보호자가 지친다는 말처럼 부부라는 거룩한 이름에 묶여 아버지 돌보느라 어머니는 야위어 가고 그것을 보는 화자의 마음은 그저 착잡하기만 합니다.


   어느 날 아버지는 자기 땜에 힘들어하는 아내 보기가 미안했던지 발목을 만지작거립니다. 미운 정, 서러운 정, 더러운 정까지도 세월이 바람처럼 스미고 갔다지만 미처 용해하지 못한 아픔이 가슴 한켠에 머무르고 있을 것 같은데 발을 맡기고 있는 어머니나 주물러주는 아버지나 지지리도 못나 보이기는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그 못나 보이는 모습에서 화자는 자기도 잘 알지 못하는 부부사이의 더러운 정이 애틋한 정일 것이라는 것을 어렴풋이나마 짐작을 해보는 것입니다.


   부부싸움이 지금이라고 해서 안 하는 것은 아니지만 옛날 시골에서는 부부싸움이 잦았던 것 같습니다. 마치 다시는 안 살 것처럼 과격하게 싸울 때는 문짝이 부서지고 장독이 깨지고 살림살이 그릇이 마당으로 팽개쳐지는 것도 보았는데 그렇게 싸웠으면서도 요즘처럼 이혼이 없었습니다. 밉니, 꼴사납니, 보기 싫으니 해도 오랜 세월 살아온 부부사이에는 자식들이 미처 다 헤아릴 수 없는 오롯한 정 하나가 가슴에 새겨있지 않나 그런 생각을 해 봅니다.

----------

연상되는 시

바람의 후예/김나영 -공갈빵 / 손현숙

http://blog.daum.net/threehornmountain/137439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내가 읽은 시 이용안내 조경희 07-07 16998
1347 일회용 봄 / 이규리 鵲巢 00:21 8
1346 그래서 / 문현미 鵲巢 08-15 29
1345 그늘 / 이상국 湖巖 08-15 39
1344 거미의 각도 / 김도이 鵲巢 08-15 24
1343 좌파/우파/허파 / 김승희 鵲巢 08-14 26
1342 곡두 / 김준태(豁然) (2) 鵲巢 08-14 70
1341 시간 / 여성민 鵲巢 08-13 47
1340 누드와 거울 / 심은섭 鵲巢 08-12 53
1339 좀비극장 / 박지웅 鵲巢 08-12 57
1338 연기(煙氣) / 김수영 湖巖 08-12 51
1337 조응照應의 푸른 방향성 / 고은산 鵲巢 08-12 38
1336 於 芻仙齋 추선재에서 / 강 경우 鵲巢 08-11 30
1335 오리털파카신 / 문보영 鵲巢 08-11 37
1334 도시가 키운 섬 /최삼용 강북수유리 08-11 35
1333 나의 쪽으로 새는 / 문태준 鵲巢 08-10 75
1332 아스피린 / 문정영 湖巖 08-10 72
1331 외할머니의 시 외는 소리 / 문태준 鵲巢 08-09 84
1330 전봇대/이명숙 강북수유리 08-08 82
1329 인사동 그곳에 가고 싶다 / 서동균 湖巖 08-07 95
1328 남겨진 체조 / 심지아 鵲巢 08-07 76
1327 변검 / 김선우 湖巖 08-05 91
1326 갈꽃이 피면 / 송기원 나싱그리 08-04 104
1325 벼루 / 이수정 鵲巢 08-04 75
1324 시의 시대 / 이창기 강북수유리 08-04 70
1323 백야 / 남길순 湖巖 08-02 115
1322 다시 /박노해 강북수유리 07-31 162
1321 장대와 비 사이 / 조영란 湖巖 07-31 106
1320 남으로 창을 내겠소/김상용 강북수유리 07-28 91
1319 캉캉치마 / 김미령 湖巖 07-28 95
1318 털 난 꼬막 /박형권 강북수유리 07-27 101
1317 달북 / 문인수 湖巖 07-26 149
1316 길 / 김기림 湖巖 07-24 206
1315 외롭다는 것은 / 박일 성율 07-22 261
1314 호랑이는 고양이과다 / 최정례 湖巖 07-21 90
1313 입산한 내가 하산한 너에게 - 이기와 푸른행성 07-20 171
1312 북 항 / 권대웅 湖巖 07-19 132
1311 지평 - 강경우 푸른행성 07-18 169
1310 만들 것인가, 만들어 낼 것인가[분실/박소미 외 2] 金離律 07-17 125
1309 고사목 / 최을원 湖巖 07-17 128
1308 기염 / 정 문 푸른행성 07-16 128
1307 우포에 비가 내린다 / 송하 푸른행성 07-15 181
1306 살아남아 고뇌하는 이를 위하여 / 칼릴 … 푸른행성 07-14 170
1305 운우지정(雲雨之情) /이선이 강북수유리 07-14 139
1304 국립낱말과학수사원 /함기석 활연 07-13 138
1303 튤립 / 송찬호 湖巖 07-13 160
1302 모닥불 / 백석 푸른행성 07-12 199
1301 가죽나무 /도종환 강북수유리 07-11 175
1300 불광천 / 홍일표 湖巖 07-11 99
1299 길 위의 식사 / 이재무 푸른행성 07-11 156
1298 핏덩어리 시계 / 김혜순 활연 07-10 17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