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5-12-15 09:44
 글쓴이 : 서정임
조회 : 3601  

/ 박일만  

 

기대오는 온기가 넓다

인파에 쏠려 밀착돼 오는

편편한 뼈에서 피돌기가 살아난다

등도 맞대면 포옹보다 뜨겁다는

마주보며 찔러대는 삿대질보다 미쁘다는

이 어색한 풍경의 간격

치장으로 얼룩진 앞면보다야

뒷모습이 오히려 큰사람을 품고 있다

피를 잘 버무려 골고루 온기를 건네는 등

넘어지지 않으려고 버티는 두 다리를 대신해

필사적으로 서로의 버팀목이 되어준다

사람과 사람의 등

비틀거리는 전철이 따뜻한 언덕을 만드는

낯설게 기대지만 의자보다 편안한

그대, 사람의 등

 

 

-박일만 시집 <사람의 무늬>

 

 

 우리는 간혹 기댈 곳이 필요하다. 너럭바위처럼 온몸 받아주는 크고 편안한 무엇인가 그립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우리는 상처를 입는다. 먼 거리의 사람보다 가까운 사이였을 때가 더 많다. 그것은 마주 보는 사람의 앞면에서 느껴지는 씁쓸함이다. 온갖 치장으로 얼룩진 우리의 또 다른 얼굴이다. 그에 비하면 등은 민낯과 같다.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는 그 가식 없는 뒷모습이 마음 큰 사람인 양 믿음이 간다. 전철 안 수많은 인파에 밀려 서로 밀착될 때가 있다. 우리는 그때마다 내 한 몸 끼어 앉을 자리가, 잠시라도 기대고 싶은 기둥이 얼마나 필요한가. 그리하여 어찌할 수 없이 만나는 등과 등이 어색하긴 하지만 어떤 포옹보다 따뜻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그것은 흔들리는 전철 안에서 서로 기대며 넘어지지 않게 해주는 버팀목이 되기 때문이다. 이처럼 우리는 아주 잠깐이라도 온기를 나누어줄 사람이 필요하다. 나는 어떤가? 누구라도 기대오면 흔쾌히 그의 피돌기를 살아나게 하는 사람인가? /서정임 시인


양현주 16-02-16 10:23
 
"등도 맞대면 포옹보다 뜨겁다는
마주보며 찔러대는 삿대질보다 미쁘다는
이 어색한 풍경의 간격"

시가 너무나 좋습니다 박일만 시인님 뵙게 되어서 반가웠습니다
아름다운 인연, 어느 곳에서든 또
뵙지요^^

감상평도 잘 읽고 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 쑥부쟁이 / 박해옥 양현근 10-29 376
28 금목서 / 최형심 양현근 09-22 659
27 수각 / 오영록 양현근 08-20 904
26 푸른 기와 / 허영숙 양현근 07-20 1211
25 계란판의 곡선이 겹치는 동안 / 장이엽 양현근 06-20 890
24 치매 / 이승하 양현근 05-31 1270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양현근 05-23 1890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1710
21 외딴집 / 안도현 (1) 양현근 01-06 3221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1926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1771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1716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1344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1226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2072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1779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2476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1664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5131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3231
9 등 / 박일만 (1) 서정임 12-15 3602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2765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2869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5185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5157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3746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4286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4135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4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