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5-10-27 10:48
 글쓴이 : 서정임
조회 : 4139  

감꽃 1 / 양현근

 

마당에 감꽃을 내려놓고

안산 너머 보리밭 사이로 바람이 길을 내며 건너가면

서쪽 하늘이 홍시처럼 익어갔다

엎질러진 계절을 주머니에 주워 담던 손끝에

해마다 감물이 들었다

 

붉은 기억의 저편

골목길을 지키는 감나무에 풋감처럼 매달린 기억들

높이 올라가면 푸른 하늘에 닿을 거라고

긴 장대를 휘젓던 아이

그날의 풋내 나는 미소를 깔고 앉아

홍시처럼 물러 떨어진 꿈을 생각했다

 

유년의 뒤란에 다닥다닥 매달린 떫은 시간들

해거름

배고픈 송아지 울음이 감꽃에 앉았다가 후두둑 쏟아진다

묵은 감나무 그늘이 출렁거린다

 

-양현근 시집 기다림 근처

 

 기억은 아직 소화되지 않은 맛이다. 덜 익은 감을 씹었을 때 입안에 달라붙어 쉽게 사라지지 않는 타닌 성분처럼 혀끝을 다시 한 번 굴려보게 하는 것이다. 그 맛은 쉽게 지워지지 않는 감물처럼 우리를 물들여 오래도록 되새김질하게 한다. 시 속의 화자는 집안이 가난했지만, 행복한 아이였다. 높이 올라가면 푸른 하늘에 닿을 거라고 긴 장대를 휘저었다. 감꽃을 주워 만든 감꽃 화관처럼 순수하고 소박한 빛깔의 그 어린 날들은 어른이 되어 현실이 녹록지 않을 때 떠오른다. 절망과 한숨 섞인 날들에 하늘 한번 올려다보는 것조차 잊고 살 때 더욱 다가온다. 그런 각박한 생활 속에서 다시 한 번 찾게 되는 붉은 기억의 저편들, 비록 홍시처럼 물러 떨어진 꿈일지라도 그 추억은 우리를 견인해주는 보이지 않은 힘이다. /서정임 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 쑥부쟁이 / 박해옥 양현근 10-29 385
28 금목서 / 최형심 양현근 09-22 667
27 수각 / 오영록 양현근 08-20 910
26 푸른 기와 / 허영숙 양현근 07-20 1219
25 계란판의 곡선이 겹치는 동안 / 장이엽 양현근 06-20 891
24 치매 / 이승하 양현근 05-31 1277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1) 양현근 05-23 1901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1719
21 외딴집 / 안도현 (1) 양현근 01-06 3230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1928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1778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1727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1354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1236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2084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1782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2505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1672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5143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3235
9 등 / 박일만 (1) 서정임 12-15 3604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2768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2872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5193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5169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3753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4294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4140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4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