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7-08-20 21:19
 글쓴이 : 양현근
조회 : 910  

[월간 조세금융 2017. 9월호]

 

 

수각(水刻) / 오영록

 

 

비 그친 오후, 웅덩이

한 뼘도 안 되는 수심으로 하늘이며

뒷산이며 키 큰 가로수가 수직으로 빠졌다

구름이 가면 가는 데로 깎아 담고

해도 아무렇지도 않은 듯 가슴에 품고 있다

가장 낮은 몸으로 가장 높은 것을 어르고 있다

높고 낮은 것을 한 뼘 속으로 품어

높아야 한 뼘 낮아야 한 뼘이라고

증명하고 있다

가만 들여다보니

산수화 한 폭 쳐 놓고

빼놓을 성싶은 못난 나까지

마음을 한번 헹구라는 듯 담고 있다

그것도 한 뼘의 깊이로

높고 낮음에 그 무엇도 자유 없음을 말하듯

화사한 연분홍 벚꽃도

오색찬란한 공작의 날개도

흑백으로 음각하고 있다

 

 

[감상]

높고 낮아야 겨우 한 뼘이다

한 뼘도 안되는 높이에 먼저 오르겠다고 그 아우성이다

아무리 인간사가 지배와 복종의 역사라지만

가장 낮은 몸으로 가장 높은 것을 어르는 웅덩이의

그 깊은 뜻만 할 것인가

높은 산이며, 심지어 화려한 봄꽃마저도

그저 흑백으로 음각하는 웅덩이의 심지가 깊다

(양현근/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 쑥부쟁이 / 박해옥 양현근 10-29 385
28 금목서 / 최형심 양현근 09-22 668
27 수각 / 오영록 양현근 08-20 911
26 푸른 기와 / 허영숙 양현근 07-20 1220
25 계란판의 곡선이 겹치는 동안 / 장이엽 양현근 06-20 892
24 치매 / 이승하 양현근 05-31 1277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1) 양현근 05-23 1901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1719
21 외딴집 / 안도현 (1) 양현근 01-06 3230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1928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1778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1727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1354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1236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2085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1783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2505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1673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5143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3235
9 등 / 박일만 (1) 서정임 12-15 3604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2768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2872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5193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5169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3753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4294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4140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4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