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7-12-26 11:08
 글쓴이 : 양현근
조회 : 484  

[월간 조세금융 2018. 1월호]

 

쓸한 위로

 

 고 영

 

사내의 접힌 윗몸을 일으켜 세우자

병상 위에 남아 있던 온기도 따라 일어선다

홑이불 속에 묻어두었던 신음소리가 새어나온다

고통은 얼마나 거추장스러운 몸의 친절인가

몸속에서 조금씩 소멸해가는 시간을

자신의 몸으로 확인하는 건 또 얼마나 당혹스러운가

수술실로 실려 가는 저 사내에게

가습기가 길고 긴 숨을 대신 몰아쉰다

복도 의자 위 마른 꽃다발 속에서

파리 한 마리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너무 걱정하지 마십시오, 잠시 다녀오겠습니다.

손등에 얹힌 사내의 눈빛이 아직 따뜻하다

젠장, 수술실 앞에선 남겨진 자가

오히려 위로를 받는다

 

 

[감상]

누군가에게 마음을 담아 건네는 안부는 따뜻하다

다른 사람에 대한 위로는

자기 자신의 안부를 묻는 것인지도 모른다

아프고 질병으로 고통받는 것도 어찌 보면 삶의 일부라서

시인은 수술실로 끌려가는 타자의 고통을 보면서

스스로 위안받아야 하는 삶의 아이러니를 본다

길지 않은 인생,

건강하다는 것이 진정한 위로가 아닐까

(양현근/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 쓸쓸한 위로 / 고 영 양현근 12-26 485
30 백년만의 사랑 / 우대식 양현근 11-30 773
29 쑥부쟁이 / 박해옥 양현근 10-29 962
28 금목서 / 최형심 양현근 09-22 1024
27 수각 / 오영록 양현근 08-20 1186
26 푸른 기와 / 허영숙 양현근 07-20 1575
25 계란판의 곡선이 겹치는 동안 / 장이엽 양현근 06-20 1110
24 치매 / 이승하 양현근 05-31 1579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1) 양현근 05-23 2372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2083
21 외딴집 / 안도현 (1) 양현근 01-06 3620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2186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2128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1986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1568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1410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2408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2037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3015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1915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5384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3419
9 등 / 박일만 (2) 서정임 12-15 3837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2959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3060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5480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5441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3971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4553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4382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4518